한 여자가 뒤 트렁크에서 양손 가득 큰 짐을 꺼내고 문을 닫으려는데,

저 멀리서 수트 입은 잘생긴 남자가 옵니다. 저 남자가 트렁크 문 닫아줄 걸 기대하며 눈을 휘둥그레 뜹니다.

근데 갑자기 다른 곳에서 험악한 인상의 남자가 다가와서 도와주려고 합니다.

그랬더니 여자가 얼른 발로 버튼을 눌러서 트렁크를 닫습니다.


네, 이게 현대자동차 광고 수준입니다.


옛날에, 몸 좋고 건장한 남자가 덩크슛을 거뜬히 성공하고,

나약한 할아버지와 어린 꼬마가 힘들어하며 덩크슛에 실패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이게 바로 젊은 남성을 위한 차다 라고 광고하던 현대자동차가 생각나네요.


그 때나 지금이나 변한 게 없네요.

한국 대기업의 광고수준부터 뜯어 고쳐야 할 판.


이게 '키작은 남자는 다 루저'라며 웃으며 얘기한 사건과 뭐가 다른 걸까요.



+ 현대자동차의 또다른 버전의 광고를 봤는데,

유복한 집안의 넓직한 SUV를 옆에 중식배달하는 오토바이 기사가 부러운 듯이 쳐다보는 걸 연출하네요.


이 정도면 현대자동차 광고기획자들은 미친놈들 아닌가 싶습니다.

그냥 욕 더 쳐먹기 전에 광고 내리는 게 공익적으로 좋을 거 같네요.

이딴 기업이 평창올림픽을 후원한다고 광고하다니 국제망신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738
109294 (혐주의) 꼬카인을 아십니까? [21] 일희일비 2018.06.26 2989
109293 이런저런 일기... [2] 안유미 2018.06.26 781
109292 나의 평안을 위한 너의 행복 [12] 회사원A 2018.06.26 1179
109291 잡담- 한방울잔 [1] 연등 2018.06.25 531
109290 [바낭] 가려진 시간, 헤이트풀8 짧은 잡담 [3] 로이배티 2018.06.25 864
109289 듀나님의 ‘브로콜리 평원의 혈투’ 는 피서용으로 짱이네요 [5] soboo 2018.06.25 843
109288 자궁경부암, HPV, 페미니즘 [52] 겨자 2018.06.25 3169
109287 [오늘 채널CGV 영화] 언노운 걸 [11] underground 2018.06.25 724
109286 이재명의 추가변명은 정봉주와 참으로 유사하군요. [21] stardust 2018.06.25 2274
109285 비트코인의 재산성, 문장 [3] 按分 2018.06.25 804
109284 [스포일러] '바오', '인크레더블스 2' [4] 겨자 2018.06.25 624
109283 6월의 신부 2호냥 샌드맨 2018.06.25 288
109282 하이틴 멜로 천사의 시간을 보다 가끔영화 2018.06.25 293
109281 (불판) 대한민국 vs 멕시코 [23] 셜록K 2018.06.24 2016
109280 프로듀스 48 2회 [1] 메피스토 2018.06.23 1172
109279 영화 추천 좀 부탁드려요. [9] 정리 2018.06.23 1171
109278 안철수의 선거연설을 듣다가 반감생긴 4차산업혁명 그리고 의문 [3] 살구 2018.06.23 1118
109277 MBC 월드컵 중계 전 참가국 소개 2분 다큐 "배철수의 축구캠프" 훌륭합니다 [1] 프레데리크 2018.06.23 813
109276 이어폰, 글쓰기 어제부터익명 2018.06.23 512
109275 프로듀스48, 정말이지 이 프로는.... [2] S.S.S. 2018.06.23 17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