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이트 그리고 섀도우 런

2018.01.21 22:29

샌드맨 조회 수:407

작년 하반기부터 예고편이 돌다가 얼마전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브라이트(Bright)'를 봤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실망스러웠어요. 


세계관 자체는 매력적입니다. 마법이 있고 판타지 종족들 - 엘프, 인간, 오크, 요정(fairy) 등이 공존하는(드워프나 호빗 종족은 없는 듯) 현대세계죠. ...다만 감독이나 시나리오 작가나 이 매력적인 세계관에 대한 고민은 거의 없어보입니다. 각 종족은 계층의 스테레오타입일 뿐 상상력이 빈곤하기 짝이 없습니다. 긴 수명과 아름다움+마법능력까지 지닌 엘프들은 그냥 베버리힐즈에 모여사는 백인 상류층 이너서클의 스테레오 타입이고, 인간들은 그냥 평범한 중류층입니다. 힘은 세지만 낮은 지능에, 사회의 법보다 혈족문화를 더 중시하고 2,000여년 전 마왕을 도운 원죄로 차별받는 오크들은 힙합 대신 하드코어를 듣는다는 것 빼면 흑인 갱문화+특유의 호미(homie) 문화+60년대 수준의 인종차별이 결합된 흑인 하류층의 스테레오타입일 뿐이죠. 하다못해 온몸에 문신하고 마약에 찌들어 슬랭 지껄이는 엘프라든지, 말쑥하게 정장 차려입고 전문직에 올라있는 오크처럼 고정관념을 깨는 캐릭터라도 나오지 않을까 싶었지만 그딴 건 없었어요.그나마 판타지 설정 걷어낸 경찰 버디물로는 볼 만...할 뻔 했지만, 파워밸런스가 엉망이라 역시 별 재미가 없습니다. 칼 한자루만 가지고도 갱단과 SWAT팀을 순식간에 몰살시키는 스피드와 사람을 몇 미터나 던지는 괴력을 가지고 있던 악당들이 이상하게 주인공과만 얽히면 평범한 인간과 레슬링을 벌이고, 날아오는 물통 하나 못 피하는 잡몹이 되거든요. 


개인적으론 '섀도우 런' 세계관의 영화화 버전 정도를 기대했는데, 기대가 너무 컸나봐요. 


...사실 이 글을 쓴 건 '섀도우 런'을 소개하기 위해서입니다. 정말로 세계관이 매력적인 작품이거든요. 판타지 종족들과 마법이 등장하는 사이버펑크 세계라니 꽤나 흥미롭잖아요. '섀도우 런'은 1989년 개발된 TRPG이며, TRPG 원작의 개발진들이 주도하여 2013년 컴퓨터 게임 '섀도우 런 리턴즈'를 내놓으며 다시금 주목받게 되었습니다. 또한 가상현실을 뜻하는 '매트릭스', 캐릭터의 성장타입을 뜻하는 '아키타입'이란 용어를 처음 사용한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마법이 돌아왔다.' 


'섀도우 런'을 상징하는 문구입니다. '섀도우 런' 세계에서 마법은 새로 생긴 것도 아니고, 늘상 함께 해온 것도 아닙니다. 아틀란티스의 멸망과 함께 사라졌던 마법이 마야력에 기록된 멸망의 날(2012년 경)을 기점으로 다시 돌아온거죠. 그리고 마법의 힘이 돌아오면서 그동안 인간 뿐이었던 세계에 트롤, 오크, 엘프, 드워프 등 새로운 종족들이 생겨나게 됩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변이죠. 이 종족들이 어디 외부에서 넘어온 게 아니라, 인간들 중 일부가 갑자기 변이를 일으킨 거거든요. 어제까지 같이 일하던 직장동료가 갑자기 오크가 되고, 집에 있던 동생이 엘프가 된 거죠. 여기에 인간에서 변이된 종족들 외에도 마법이 없던 시대 동안 인간들 틈에 섞여 숨어지내다가 마법이 돌아옴과 함께 진짜 힘을 회복하게 된 고룡들이나 극소수의 엘프들도 있고요. 물론 이로 인해 한동안 극심한 혼란이 있었지만, 원래 평범한 인간이었던 사람들이 변이를 일으킨데다 이 변이가 무척 무작위적이다보니(부모 양측 모두 멀쩡한 인간이었는데 태어난 아이는 오크라든지), 다행히 종족간 전쟁이나 대규모 유혈사태는 피해 어찌어찌 각 종족이 공존하게 된 2060년대가 '섀도우 런'의 배경입니다. 


'섀도우 런'의 세계에는 짙은 음울함이 배어있습니다. 사이버 펑크 특유의 세기말적 분위기, 치안마저 민영화되어 사기업에 이양된 극단적인 기업국가의 모습, SIN(시스템 등록번호)에 의해 모든 개인정보가 감시당하는 빅브라더 사회의 모습 등은 전형적인 근미래 디스토피아인데, 여기에 마법과 판타지 요소가 더해지며 코스믹 호러적인 요소까지 섞여있거든요. '섀도우 런' 세계관에서 마법이 돌아온 2012년 이후를 6시대라고 칭합니다. 아틀란티스가 가라앉은 때부터 마법이 돌아오기까지 약 5,200년 간 우리가 알고 있는 인간문명은 5시대고, 아틀란티스가 건재하고 마법이 당연하던 시절이 4시대입니다. 1~3시대는 뭐냐고요? ...기록이 없어요. 3시대의 기록은 극히 일부가 남아있지만, 이를 접한 것만으로도 미쳐버립니다. '호러'라 불리는 강대한 이세계의 존재가 지구를 침략해 멸망한 시대거든요. 3시대의 멸망에서 살아남은 극소수가 땅속에서 숨어지내다가 가까스로 다시 지상에 올라온 게 4시대에요. 마법의 힘이 돌아왔을 때 부작용 중 하나는 세계 간의 경계가 흐릿해진다는 겁니다. 마나의 농도가 짙어질수록 예전 3시대를 멸망시켰던 코스믹 호러적인 존재들이 넘어올 가능성이 커지는 거죠. 5시대 인류가 번영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이유는 마나 농도가 낮아 이계의 존재들이 넘어오지 못했고, 또 용들도 마법의 힘을 잃어 숨어지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6시대가 되며 마법의 힘은 돌아와 용들은 자신들의 힘을 되찾았고, '섀도우 런' 세계에서 대기업이나 정부의 배후에는 용들이 버티고 있습니다. 사실상 베일 뒤에 숨어있는 용들의 지배 아래 다른 종족들이 놀아나는 세계죠. 그리고 더 절망적인 건 이 악당같은 용들이 그나마 이 세계를 멸망으로부터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는 사실입니다. 앞서 얘기했다시피 마나의 농도가 짙어질수록 이세계의 침략가능성도 높아지는데, 그나마 강대한 용들이 마나를 물쓰듯 써대는 덕에 마나의 농도가 일정수준을 넘지 않게 유지되는 거거든요.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뒤에서 세계를 주무르는 용들이지만, 이 용들마저 사라지면 당장 이계의 코스믹 호러들이 넘어와 세계 자체가 멸망해버립니다. 여우 피하려다 호랑이 만나는 상황이랄까요;; 아니, 심지어 용들이 있는 지금도 마나의 농도는 조금씩 짙어지고 있으며 어느 순간에는 용들조차 감당할 수 없기 때문에('섀도우 런' 세계의 용들은 사실 무지막지하게 강합니다. 크툴루 급이라 어지간한 호러들조차 명함을 못 내밈. 다만 마나의 농도가 더욱 짙어지면 드래곤들도 어찌할 수 없는 아우터 갓 급 호러들이 넘어올 수 있습니다;), 언제가 될진 몰라도 멸망이 예정된 세계죠. 좋든 싫든 용들의 지배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젠가 멸망하게 되는, 꿈도 희망도 없는 암울한 세계관입니다. 그리고 이 음울함은 '섀도우 런'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듭니다. 


만약 이 세계에 흥미가 생기셨다면 아무래도 가장 쉬운 방법인 컴퓨터 게임을 추천드려요. 전설적인 TRPG 개발진이 직접 참여한 CRPG이자 오랜만에 제대로 된 사이버 펑크물라는 의의가 있지만 좀 아쉬움이 있었던 '섀도우 런 리턴즈'에 이어 훨씬 더 나은 후속작인 '섀도우 런 : 드래곤 폴', '섀도우 런 : 홍콩' 도 내놓았거든요. '섀도우런 : 드래곤 폴'은 앞서 설명한 용들의 아이러니(분명 쳐죽일 나쁜놈들인데 어찌어찌해서 진짜 죽이면 마나 폭주 & 호러 강림으로 세계가 멸망함;;)를 다루고 있어 어떻게 엔딩을 맞아도 찝찝함이 남는 암울한 분위기가 돋보이고, '섀도우 런 : 홍콩'은 그나마 가장 친절하면서 해피엔딩에 가까운 작품이라 가장 접근하기 쉽습니다. 이 세계를 배경으로 드라마가 나온다면 재미있을 것 같은데, 뭐 기대하긴 어렵겠죠...=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654
109237 프듀48잡담 [5] 메피스토 2018.06.17 1575
109236 백발마녀 아가씨 [4] 샌드맨 2018.06.17 540
109235 쇼생크탈출 엔딩 자막의 엘런 그린이 누군가 찾아보니 [4] 가끔영화 2018.06.17 2326
109234 게임 <플래닛코스터>를 구입하기에 괜찮을까요? [1] 뻐드렁니 2018.06.17 488
109233 부산에서 전세구하는데 문의드립니다.. [2] 풀빛 2018.06.17 926
109232 월드컵 2~3일차 관전평 [18] soboo 2018.06.16 1716
109231 여름은 참 고마운 계절이네요. [26] underground 2018.06.16 2161
109230 [스포] 오션스 8을 보고 이것저것 [12] Journey 2018.06.16 1435
109229 이런저런 잡담...(고토모에, 번개) [3] 여은성 2018.06.16 1370
109228 오늘 옥수수에서 곤지암이 무료네요 [4] 폴라포 2018.06.16 756
109227 이란 남자들이 원래 이렇게 잘생겼나요? [9] 프레데리크 2018.06.16 2451
109226 진보 정당의 역대 선거 득표율 추이 (2002~2018) [2] haia 2018.06.15 1042
109225 한국당 정진석 "세월호처럼 완전히 침몰했다" [6] usetheself 2018.06.15 1623
109224 ‘한 달 후 대한민국’ 그리고 ‘한 달 후 최저임금’ soboo 2018.06.15 1079
109223 선거 접전 지역 [2] 가끔영화 2018.06.15 517
109222 요새 유튜브, 경기고 출신 원로들의 문재인 외교 훼방 [10] 겨자 2018.06.15 1927
109221 강력 하드코어 스포일러 버전 트윈픽스 잡담 [15] 로이배티 2018.06.15 1204
109220 김지운 인랑 1차 예고편 [13] 연등 2018.06.15 2134
109219 이런저런 일기...(프듀, 텍스쳐) [2] 여은성 2018.06.15 763
109218 상추로 100억 매출 등 대박 장사들 가끔영화 2018.06.15 9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