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어요. TOT


저에게 듀게 영화상은 어떤 영화가 훌륭한가를 보여주는 객관적인 지표라기보다는 


한 해 동안 각 듀게 회원이 어떤 영화를 좋게 봤는지 알 수 있는 즐거운 기회이고 


또 각 영화가 어떤 부문에서 듀게 회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지 자세히 알 수 있어서   


나중에 그 영화를 볼 때 한 번쯤은 해당 부문을 유심히 보게 하는 좋은 점이 있는데요. 


그래서 듀게 영화상에 얼마나 많은/적은 사람이 참여하든, 다른 권위있는 영화상과 수상 결과가 일치하든 하지 않든 


적어도 영화를 사랑하는 몇몇 듀게분들의 영화 취향과 판단기준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행사였어요. 


(만약 합계 결과가 듀게의 평가를 대표할 만하다고 여겨지지 않으면 굳이 합계해서 수상작을 선정하지 않아도 저는 별 상관없고요.)


그런데 2017년 듀게 영화상에 대해서 아무 소식이 없으니 몹시 허전하네요. 


올해는 아카데미 시상식 날짜가 3월 4일이라서 듀게 영화상 행사를 올해 2월 말까지로 하면 


3월 초에 발표되는 아카데미상 수상작들과 비교하는 재미도 있고 흥미진진하게 참여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이왕 늦어졌으니 올해 2월까지 상영된 영화를 대상으로 하면 좋겠지만 이제까지 해왔던 대로 


2017년에 상영된 영화를 대상으로 해도 되겠고 듀나 님 뜻대로...)  


듀나 님이 바쁘시면 듀게분들 중 자원봉사자를 정해서 듀게 영화상 공지글을 올리게 하셔도 괜찮을 것 같고요. 


2017년 듀게 영화상 행사는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418
108798 우월한 유전자 [2] 김지킴 2018.04.10 1177
108797 인터넷 상의 별점 평가와 순위. [15] S.S.S. 2018.04.10 1330
108796 삼성증권 공매도 사건의 이면? - 셀트리온 vs 삼성 그리고 김기식 [17] soboo 2018.04.10 2142
108795 크레용 색깔들이 삶의 기억에 녹아있다면 가끔영화 2018.04.09 314
108794 채널CGV에서 영화 <브루클린>하네요. [8] underground 2018.04.09 873
108793 트와이스(Twice) What is Love? MV [7] 연등 2018.04.09 1204
108792 처음 보는 순간 숨이 막힐 정도로 아름다웠던 그림 [32] Bigcat 2018.04.09 3125
108791 잡담 - 봄감기, 레디 플레이어 원을 보고(약 스포) [4] 연등 2018.04.09 762
108790 각자의 시선 가끔영화 2018.04.09 4146
108789 MB 츄카츄카해 [1] googs 2018.04.09 1041
108788 헌법 개정안 읽기 모임 (부산) 미래의망령 2018.04.09 435
108787 이런저런 잡담...(항해) [1] 여은성 2018.04.09 570
108786 성전환 남성 임신에 성공 [3] 가끔영화 2018.04.09 1674
108785 아리아드네 [18] Bigcat 2018.04.08 2039
108784 요즘 다시 각광받는 마피아게임 [1] 라인하르트012 2018.04.08 964
108783 요즘 인터넷 전반에서 ~분이라는 표현이 과잉 사용되는 것을 보았습니다. [12] 해삼너구리 2018.04.08 1947
108782 미러리스 구매질문입니다 [3] ikmyeong 2018.04.08 617
108781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질문 [25] Mott 2018.04.08 1784
108780 콜미바이유어네임(책,음악) 스포유 [23] 익명12345 2018.04.08 1700
108779 [주간커피, 4월 2주] 커피엑스포 [4] beirut 2018.04.08 7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