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어요. TOT


저에게 듀게 영화상은 어떤 영화가 훌륭한가를 보여주는 객관적인 지표라기보다는 


한 해 동안 각 듀게 회원이 어떤 영화를 좋게 봤는지 알 수 있는 즐거운 기회이고 


또 각 영화가 어떤 부문에서 듀게 회원들에게 높은 평가를 받고 있는지 자세히 알 수 있어서   


나중에 그 영화를 볼 때 한 번쯤은 해당 부문을 유심히 보게 하는 좋은 점이 있는데요. 


그래서 듀게 영화상에 얼마나 많은/적은 사람이 참여하든, 다른 권위있는 영화상과 수상 결과가 일치하든 하지 않든 


적어도 영화를 사랑하는 몇몇 듀게분들의 영화 취향과 판단기준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행사였어요. 


(만약 합계 결과가 듀게의 평가를 대표할 만하다고 여겨지지 않으면 굳이 합계해서 수상작을 선정하지 않아도 저는 별 상관없고요.)


그런데 2017년 듀게 영화상에 대해서 아무 소식이 없으니 몹시 허전하네요. 


올해는 아카데미 시상식 날짜가 3월 4일이라서 듀게 영화상 행사를 올해 2월 말까지로 하면 


3월 초에 발표되는 아카데미상 수상작들과 비교하는 재미도 있고 흥미진진하게 참여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이왕 늦어졌으니 올해 2월까지 상영된 영화를 대상으로 하면 좋겠지만 이제까지 해왔던 대로 


2017년에 상영된 영화를 대상으로 해도 되겠고 듀나 님 뜻대로...)  


듀나 님이 바쁘시면 듀게분들 중 자원봉사자를 정해서 듀게 영화상 공지글을 올리게 하셔도 괜찮을 것 같고요. 


2017년 듀게 영화상 행사는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건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71
108419 미투 고발과 한 메이크업 브랜드 본부장의 최후 [2] 회사원A 2018.03.07 1778
108418 김기덕 영화에 관련된 남자배우들 진짜 비겁하네요. [19] googs 2018.03.07 3425
108417 한남들 찌질리즘 언제 끝나나? [20] 김지킴 2018.03.07 2360
108416 왜 보수에서 미투운동이 일어나지 않는가? 사팍 2018.03.07 1020
108415 이번엔 정봉주네요. [26] 루아™ 2018.03.07 2647
108414 네이버 럭키투데이에 저렴하게 올라왔네요 [1] 김우리쫌 2018.03.07 794
108413 문재인 정부를 흔든 ‘공정의 역습’ [4] skelington 2018.03.07 1590
108412 홍보지로 전락한 씨네21 [9] 부끄럽다 2018.03.07 2012
108411 미투의 반작용 [26] stardust 2018.03.07 5397
108410 펜스룰 운운하는 작자들은 참 꼴같잖네요 [10] LutraLutra 2018.03.07 3193
108409 [PD수첩] 강간범 김기덕 조재현 [12] 사막여우 2018.03.07 2601
108408 이런저런 잡담...(PD수첩) [1] 여은성 2018.03.07 1224
108407 가족의 히스테리들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9] 뻐드렁니 2018.03.06 1500
108406 오스카 이분들 연세가 [1] 가끔영화 2018.03.06 485
108405 기억들 [3] 은밀한 생 2018.03.06 681
108404 이제 미국으로 공이 넘어갔네요 [16] soboo 2018.03.06 2217
108403 XX대 의대 성폭행사건은 어떻게 마무리 되었나요? + 덧 [2] ageha 2018.03.06 1359
108402 [아카데미 박물관 광고] 오버룩 호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차차 2018.03.06 407
108401 가해자 중심주의 [9] stardust 2018.03.06 2436
108400 #metoo [5] 김지킴 2018.03.06 1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