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0시 30분 채널 CGV에서 자비에 돌란 감독의 <탐 앳 더 팜>을 방송하네요.

 

예전에 아무 생각 없이 봤는데 꽤 재미있는 스릴러였어요. 좀 이해 안 되고 의아한 부분도 있었지만

 

저는 더 좋은 평론가 평점을 받은 <로렌스 애니웨이, Laurence Anyways, 2012>보다 이 영화가 더 재미있었어요. 

 

자비에 돌란 감독이 직접 주연도 맡았는데 영화감독 중에서는 상당히 잘생긴 편이고 연기도 잘하더군요.

 

(이 감독은 각본, 감독, 주연을 다 혼자 해결할 수 있으니 흥행 안 돼서 돈을 못 벌어도 꿋꿋이 자기 영화를 계속

 

만들 수 있겠다는 점에서 기대됩니다. ^^)

 

이 영화를 보고 난 후 자비에 돌란 감독의 다른 영화도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기회가 없어서  

 

다른 영화를 더 보진 못했어요. 혹시 오늘 시간 되시는 분은 한 번 보셔도 좋을 듯해요. 스릴 넘쳐요.

 

(스포일러를 전혀 원하지 않으시는 분은 만약 10시 30분에 TV 켰을 때 주성철 평론가와 민규동 감독이 설명하고 있으면

 

10분간 소리 안 나게 했다가 40분부터 보시면 아무 스포일러 없이 보실 수 있을 거예요. 어떤 때는 30분부터 바로 영화를

 

보여주기도 하는 것 같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71
108419 미투 고발과 한 메이크업 브랜드 본부장의 최후 [2] 회사원A 2018.03.07 1778
108418 김기덕 영화에 관련된 남자배우들 진짜 비겁하네요. [19] googs 2018.03.07 3425
108417 한남들 찌질리즘 언제 끝나나? [20] 김지킴 2018.03.07 2360
108416 왜 보수에서 미투운동이 일어나지 않는가? 사팍 2018.03.07 1020
108415 이번엔 정봉주네요. [26] 루아™ 2018.03.07 2647
108414 네이버 럭키투데이에 저렴하게 올라왔네요 [1] 김우리쫌 2018.03.07 794
108413 문재인 정부를 흔든 ‘공정의 역습’ [4] skelington 2018.03.07 1590
108412 홍보지로 전락한 씨네21 [9] 부끄럽다 2018.03.07 2012
108411 미투의 반작용 [26] stardust 2018.03.07 5397
108410 펜스룰 운운하는 작자들은 참 꼴같잖네요 [10] LutraLutra 2018.03.07 3193
108409 [PD수첩] 강간범 김기덕 조재현 [12] 사막여우 2018.03.07 2601
108408 이런저런 잡담...(PD수첩) [1] 여은성 2018.03.07 1224
108407 가족의 히스테리들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9] 뻐드렁니 2018.03.06 1500
108406 오스카 이분들 연세가 [1] 가끔영화 2018.03.06 485
108405 기억들 [3] 은밀한 생 2018.03.06 681
108404 이제 미국으로 공이 넘어갔네요 [16] soboo 2018.03.06 2217
108403 XX대 의대 성폭행사건은 어떻게 마무리 되었나요? + 덧 [2] ageha 2018.03.06 1359
108402 [아카데미 박물관 광고] 오버룩 호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차차 2018.03.06 407
108401 가해자 중심주의 [9] stardust 2018.03.06 2436
108400 #metoo [5] 김지킴 2018.03.06 1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