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결정과정에서 ‘선수단’이 소외되고 배제된 것이 본질인거 같아요.

 개인의 희생 프레임은 정말 헛웃음 나오는 개소리


두 게임만 보자면 실질적으로 ‘개인의 희생’이란게 전혀 실체도 없고 단일팀이라도 꾸린 덕분에 사람들이 의무감으로라도 관전을 한거지 

저런 폭망스러운 경기력으로 졸전을 펼치는 하키킴을 누가 응원하고 보겠어요. 특히 경기 자체보다 내셔널리즘에 쩔어 자국팀을 응원하는 경향이 강한

우리나라 사람들이라면 더욱 더


게다가 단일팀 덕분에 대통령도 만나고 도장관도 만나 실업팀 창단 등 민원도 접수 시킨걸 보면, 선수들 개개인의 이익은 더 증가된 결과죠


특히 ‘개인의 희생’이라는 프레임은 너무 고루해요. 그런 프레임은 ‘님비족’문제에나 찾아야지


 여하간 ‘집단’의 이익을 위한 의사결정 과정에서 관련된 개인의 의사가 반영되고 개입될 수 있는 여지가 많을 수록 진보적인 사회라고 본다면

이번에 좋은 경험이 되고 기준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0671
108419 미투 고발과 한 메이크업 브랜드 본부장의 최후 [2] 회사원A 2018.03.07 1778
108418 김기덕 영화에 관련된 남자배우들 진짜 비겁하네요. [19] googs 2018.03.07 3425
108417 한남들 찌질리즘 언제 끝나나? [20] 김지킴 2018.03.07 2360
108416 왜 보수에서 미투운동이 일어나지 않는가? 사팍 2018.03.07 1020
108415 이번엔 정봉주네요. [26] 루아™ 2018.03.07 2647
108414 네이버 럭키투데이에 저렴하게 올라왔네요 [1] 김우리쫌 2018.03.07 794
108413 문재인 정부를 흔든 ‘공정의 역습’ [4] skelington 2018.03.07 1590
108412 홍보지로 전락한 씨네21 [9] 부끄럽다 2018.03.07 2012
108411 미투의 반작용 [26] stardust 2018.03.07 5397
108410 펜스룰 운운하는 작자들은 참 꼴같잖네요 [10] LutraLutra 2018.03.07 3193
108409 [PD수첩] 강간범 김기덕 조재현 [12] 사막여우 2018.03.07 2601
108408 이런저런 잡담...(PD수첩) [1] 여은성 2018.03.07 1224
108407 가족의 히스테리들을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9] 뻐드렁니 2018.03.06 1500
108406 오스카 이분들 연세가 [1] 가끔영화 2018.03.06 485
108405 기억들 [3] 은밀한 생 2018.03.06 681
108404 이제 미국으로 공이 넘어갔네요 [16] soboo 2018.03.06 2217
108403 XX대 의대 성폭행사건은 어떻게 마무리 되었나요? + 덧 [2] ageha 2018.03.06 1359
108402 [아카데미 박물관 광고] 오버룩 호텔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차차 2018.03.06 407
108401 가해자 중심주의 [9] stardust 2018.03.06 2436
108400 #metoo [5] 김지킴 2018.03.06 1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