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결정과정에서 ‘선수단’이 소외되고 배제된 것이 본질인거 같아요.

 개인의 희생 프레임은 정말 헛웃음 나오는 개소리


두 게임만 보자면 실질적으로 ‘개인의 희생’이란게 전혀 실체도 없고 단일팀이라도 꾸린 덕분에 사람들이 의무감으로라도 관전을 한거지 

저런 폭망스러운 경기력으로 졸전을 펼치는 하키킴을 누가 응원하고 보겠어요. 특히 경기 자체보다 내셔널리즘에 쩔어 자국팀을 응원하는 경향이 강한

우리나라 사람들이라면 더욱 더


게다가 단일팀 덕분에 대통령도 만나고 도장관도 만나 실업팀 창단 등 민원도 접수 시킨걸 보면, 선수들 개개인의 이익은 더 증가된 결과죠


특히 ‘개인의 희생’이라는 프레임은 너무 고루해요. 그런 프레임은 ‘님비족’문제에나 찾아야지


 여하간 ‘집단’의 이익을 위한 의사결정 과정에서 관련된 개인의 의사가 반영되고 개입될 수 있는 여지가 많을 수록 진보적인 사회라고 본다면

이번에 좋은 경험이 되고 기준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456
108811 KBS독립영화관에서 만나는 홍상수 영화와 김종관 영화 사팍 2018.04.12 550
108810 발끈 [30] 사팍 2018.04.12 2166
108809 양념 아이스크림 가끔영화 2018.04.12 535
108808 [프란시스 하]를 보며 제 안의 혐오에 대해 생각했어요. [21] 티미리 2018.04.11 2593
108807 대단한 미성년 배우 매디슨 울프 [1] 가끔영화 2018.04.11 1693
108806 [게임바낭] 그동안 즐긴 게임들에 대한 짤막한 잡담들 [11] 로이배티 2018.04.11 1240
108805 다카하다 이사오 별세 와 돌아온 이소연 박사 [22] soboo 2018.04.11 2659
108804 EBS2 과학 다큐 <빛과 어둠>, KBS1 독립영화관 <더 테이블> 그리고 토끼 [6] underground 2018.04.10 722
108803 충격)천국에도 섹스가 있다 [3] 가끔영화 2018.04.10 1753
108802 눈 많이 오는 곳에 살면 가끔영화 2018.04.10 445
108801 드디어 메그 영화가 나오는군요. [1] 부기우기 2018.04.10 712
108800 낄끼빠빠안되는 안철수와 하태경 [1] 왜냐하면 2018.04.10 988
108799 본선보다 더 재미있는 민주당 경기지사후보 경선 개싸움 [14] soboo 2018.04.10 2098
108798 알라딘 무슨 일 있는지 [2] plbe 2018.04.10 1432
108797 자전거 우선도로는 왜 있는 건가요 [3] isbl89 2018.04.10 760
108796 우월한 유전자 [2] 김지킴 2018.04.10 1177
108795 인터넷 상의 별점 평가와 순위. [15] S.S.S. 2018.04.10 1331
108794 삼성증권 공매도 사건의 이면? - 셀트리온 vs 삼성 그리고 김기식 [17] soboo 2018.04.10 2144
108793 크레용 색깔들이 삶의 기억에 녹아있다면 가끔영화 2018.04.09 314
108792 채널CGV에서 영화 <브루클린>하네요. [8] underground 2018.04.09 8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