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터인가 스포츠 경기는 생방으로 안 보고 나중에 결과가 나오면 다시 보던가 그렇게 보게 되요. 내가 내 시간을 써서 무언가를 한다는게 돈을 벌어야 된다든가, 아니면 불가피한 이유가 있지 않는 한, 순수한 즐거움을 위해서, 보는 것 그 차제가 즐거워야 되는 거잖아요. 그런데 스포츠 경기를 보고 있으면 오히려 내 자신이 스트레스를 받게 되요.


예를 들면 요즘에 올림픽 경기를 많이 하는데 전 세계에서 그 종목에 대해서 제일 잘 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경기를 한단 말이죠? 그런데 메달은 세 개에요. 그 세 개도 각각의 의미가 달라요. 금메달은 너가 일등이다인데, 은메달과 동메달은 그냥 일등만 주기는 뭐하니까 들러리로 주는 것 같거든요. 실제로 대접해주는 것도 그렇고요. 은메달 백개 모여봐야 금메달 한개 못 이기잖아요. 거기에 경제적으로 따져봐도 상금으로 주는 돈도 차이가 많이 나고요. 언론에서 비춰주는 정도도 다르죠. 결국에 금메달 한 개를 향해서 그 많은 선수들이 그렇게 죽자사자 달려드는 건데, 그게 참 숨이 턱하니 막힌단 말이죠. 내가 사는 이 곳도 그렇게 경쟁하면서 힘겹게 살아가지 못해 안달인데, 저렇게 TV에서까지 대놓고 경쟁하는 것을 봐야되나...


그리고 금메달을 따지 못하고 경기장을 퇴장하는 선수들 모습도 참 보기가 그래요. 어제는 우리나라 선수가 은메달이 박탈되었다면서요. 그 선수 심정이 어떻겠어요. 힘들게 올림픽까지 나왔는데, 석연찮은 이유로 메달 박탈이라니... 남 얘기니까 쉽게 말하는거지 자기가 겪은 일이라고 생각하면 머리가 다 아파져요.


올림픽 하면서 개막식면서 입장할 때는 참 위아더 월드라고 하다가 막상 경기 들어가니 서로 치고 박고 싸우는게 역시 내가 사는 곳은 이런 곳이구나 하는 것 새삼 느끼게 되는 것 같아서 보기가 힘드네요.   


그래서 그냥 해피 엔딩만 찾아봐요. 기분 좋게 끝나는 경기. 그래도 우리나라 선수가 승리해서 기뻐하는 모습들. 최대한 마음에 부담을 덜 주도록 말이죠. 아마 그래서 영화도 그렇게 해피 엔딩이 많은 모양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456
108811 KBS독립영화관에서 만나는 홍상수 영화와 김종관 영화 사팍 2018.04.12 550
108810 발끈 [30] 사팍 2018.04.12 2166
108809 양념 아이스크림 가끔영화 2018.04.12 535
108808 [프란시스 하]를 보며 제 안의 혐오에 대해 생각했어요. [21] 티미리 2018.04.11 2593
108807 대단한 미성년 배우 매디슨 울프 [1] 가끔영화 2018.04.11 1693
108806 [게임바낭] 그동안 즐긴 게임들에 대한 짤막한 잡담들 [11] 로이배티 2018.04.11 1240
108805 다카하다 이사오 별세 와 돌아온 이소연 박사 [22] soboo 2018.04.11 2659
108804 EBS2 과학 다큐 <빛과 어둠>, KBS1 독립영화관 <더 테이블> 그리고 토끼 [6] underground 2018.04.10 722
108803 충격)천국에도 섹스가 있다 [3] 가끔영화 2018.04.10 1753
108802 눈 많이 오는 곳에 살면 가끔영화 2018.04.10 445
108801 드디어 메그 영화가 나오는군요. [1] 부기우기 2018.04.10 712
108800 낄끼빠빠안되는 안철수와 하태경 [1] 왜냐하면 2018.04.10 988
108799 본선보다 더 재미있는 민주당 경기지사후보 경선 개싸움 [14] soboo 2018.04.10 2098
108798 알라딘 무슨 일 있는지 [2] plbe 2018.04.10 1432
108797 자전거 우선도로는 왜 있는 건가요 [3] isbl89 2018.04.10 760
108796 우월한 유전자 [2] 김지킴 2018.04.10 1177
108795 인터넷 상의 별점 평가와 순위. [15] S.S.S. 2018.04.10 1331
108794 삼성증권 공매도 사건의 이면? - 셀트리온 vs 삼성 그리고 김기식 [17] soboo 2018.04.10 2144
108793 크레용 색깔들이 삶의 기억에 녹아있다면 가끔영화 2018.04.09 314
108792 채널CGV에서 영화 <브루클린>하네요. [8] underground 2018.04.09 8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