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들의 대제전

2018.04.05 17:32

Bigcat 조회 수:783

1920px-Berlin_-_Pergamonmuseum_-_Altar_0


1865년 건설 회사 용역으로 터키로 파견된 독일 엔지니어 칼 휴만은 베르가마 지역에서 지질 조사를 하던 중 '뭔가'를 발견하게 된다. 당시 주민들은 이곳을 채석장 삼아 대리석 파편들을 집으로 퍼 나르며 재활용에 여념이 없었다. 이후 1871년 휴만의 초대로 베르가마를 방문했던 베를린의 몇몇 고전학자들은 이곳을 고대 왕국의 아크로폴리스터로 추정했지만, 기념으로 대리석 조각 몇 개를 챙겨가는 것으로 만족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자신들의 손에 쥔 유물이 어떤 것인지 제대로 알지 못했던 것이다. 상황이 바뀐건 1877년 베를린 왕립 미술관의 조각 컬렉션 책임자였던 알렉산더 콘체가 이 발굴 파편들을 루키우스 암펠리우스의 고대 문헌과 연결시키면서 부터이다. A.D. 3세기 초에 쓰여진 이 회고록에서 암펠리우스는 너비 36m에 폭 33m 그리고 높이가 12m에 달하는, '세상에서 가장 경이로운 창조물' 중 하나인 페르가몬의 거대한 대리석 제단에 대해 자세히 언급하였는데, 콘체는 부조 파편에 조각된 내용을 들여다보다가 눈 앞의 그것이 바로 페르가몬 왕국의 신전 제단임을 깨달았던 것이다. 그렇게 해서 십 수세기를 거치는 동안 고대 문헌 속에서만 존재했던 페르가몬 왕국이 그 실체를 드러내게 된다.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3577872&cid=58862&categoryId=58870

 

페르가몬의 아탈로스 2세 -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Pergamonmuseum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Pergamonmuseum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ê´ë ¨ ì´ë¯¸ì§









Pergamonmuseum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ê´ë ¨ ì´ë¯¸ì§








Pergamonmuseum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ê´ë ¨ ì´ë¯¸ì§








Pergamonmuseumì ëí ì´ë¯¸ì§ ê²ìê²°ê³¼





ê´ë ¨ ì´ë¯¸ì§







ê´ë ¨ ì´ë¯¸ì§







800px-Pergamonmuseum_Babylon_Ischtar-To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94
109631 내일 광화문 가실일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2] AAA 2018.08.14 1347
109630 이제 1심 결과이니 다 끝난 건 아니지요. AAA 2018.08.14 609
109629 트위터 한국 유저들의 세계관 [9] 모르나가 2018.08.14 1571
109628 안희정 무죄판결 [64] 연등 2018.08.14 3554
109627 단돈 300원. [3] 프레키 2018.08.14 799
109626 (스압!) 2018.08.13.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3일차 후기 [10] 샌드맨 2018.08.14 759
109625 자신을 부정하면 운명을 저주하고 남의 탓으로 책임전가하고 [2] 가끔영화 2018.08.14 545
109624 나라는 세계가 깊어지기 위해서 할 노력 [5] 귀천 2018.08.13 750
109623 공작 보고 왔어요. 재밌게 봤지만 스포있는 불평잡담. [2] 하프더즌비어 2018.08.13 928
109622 [채널CGV영화] 네루다 (2016) [10] underground 2018.08.13 474
109621 이색지대(Westworld, 1973)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5] LutraLutra 2018.08.13 550
109620 이런저런 잡담...(자아, 자산, 스칼렛요한슨) [13] 안유미 2018.08.13 1848
109619 좁디좁은 시멘트 우리에 평생 갇혀 웅담 채취되는 곰 기사 (사진x) [3] 프레데리크 2018.08.13 787
109618 그것만이 내 세상 [9] 칼리토 2018.08.12 1650
109617 Indiepost라는 사이트가 있네요. [8] underground 2018.08.12 1373
109616 (질문)남자 둘, 여자 하나 이야기 [8] 2018.08.12 1119
109615 보리 VS 매켄로를 보고 [2] 연등 2018.08.11 702
109614 좋아 싫어 (~하는 ~했던) List [1] sent&rara 2018.08.11 657
109613 내년엔 이 선풍기 희망사항,사치품의 정의는 [2] 가끔영화 2018.08.11 969
109612 죽은 새끼 데리고 다니는 범고래 [3] 가끔영화 2018.08.10 119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