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바람바람을 보고..

2018.04.05 20:52

라인하르트012 조회 수:1010

1. 일단 배우진에 대한 선호와 영화 스물을 재밌게 봐서 보러갔습니다..

2. 영화의 장점은 이엘..마치 그녀는 말레나의 모니카 벨루치가 회춘해서 돌아온 듯한 아우라가..이만한 압도적인 분위기를 가진 여배우가 있었나 돌아보게 됩니다..화면에 잡히는 순간마다 장면을 압도해냅니다.이 영화는 솔직히 그녀를 위한 영화라고 생각이 됩니다.

2. 단점은...1)번안극 같은 분위기..우리나라 영화 스타일이라기 보다는 약간 유럽 코미디같았어요 부조리한 상황을 만들어넣고 비트는 재미로 보는 극이랄까요..그래서 좀 낯설었어요..코믹장르답게 빵빵 터지면 좋겠는데..순간 뭥미하는 장면들이 잔바리로 툭툭..그래서 호흡이 좀 아쉽..2)사실 극 내용이 별로 없어서/야한 장면이 거의 없어서 화려한 대사빨로 가득 채웠는데..이게 좀 식상합니다..청불 수위에 맞는 건 그 대사들만인데..너무 말로만 때우는 느낌이..그리고 쓸데없는 Wii 테니스 장면은 왜 그리 길게 삽입되었나 궁금할 정도였..3)송지효나 이성민은 캐릭터가..이성민 대신 더 능글맞은 배우가 필요했고 송지효 캐릭은 그냥 송지효같았어요..싱글 송지효같았어요..신하균은 최대한 캐릭터에 맞게 슬랩스틱스럽게 노력했지만 좀 어색..

결론은 팬심으로 보기에도 어려울 정도로 애매모호한 코믹영화였습니다..마지막 장면이 약간 파격이긴 했지만..소심한 파격이죠..

3000원 정도 가치란 생각입니다..IPTV각인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06
109636 80대 제인 폰다의 a-list 몸매 [2] 가끔영화 2018.08.14 1215
109635 근황 겸 잡담 - 갈비뼈 붙였다 떼어내기, 취직할 수 있을까 [3] 연등 2018.08.14 703
109634 [바낭] 숙명여고 사건(?)을 보고 떠오르는 뻘 생각 [14] 로이배티 2018.08.14 2088
109633 안희정은 왜 사과를 한겁니까? 김지은은 꽃뱀이 되버린 현실 [39] 산호초2010 2018.08.14 2458
109632 안희정 판결보니, 예전 듀게에서 모텔 논쟁 생각나네요. [4] stardust 2018.08.14 1918
109631 내일 광화문 가실일 있으신 분들은 참고하시길. [2] AAA 2018.08.14 1347
109630 이제 1심 결과이니 다 끝난 건 아니지요. AAA 2018.08.14 609
109629 트위터 한국 유저들의 세계관 [9] 모르나가 2018.08.14 1571
109628 안희정 무죄판결 [64] 연등 2018.08.14 3554
109627 단돈 300원. [3] 프레키 2018.08.14 799
109626 (스압!) 2018.08.13.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3일차 후기 [10] 샌드맨 2018.08.14 759
109625 자신을 부정하면 운명을 저주하고 남의 탓으로 책임전가하고 [2] 가끔영화 2018.08.14 545
109624 나라는 세계가 깊어지기 위해서 할 노력 [5] 귀천 2018.08.13 750
109623 공작 보고 왔어요. 재밌게 봤지만 스포있는 불평잡담. [2] 하프더즌비어 2018.08.13 928
109622 [채널CGV영화] 네루다 (2016) [10] underground 2018.08.13 474
109621 이색지대(Westworld, 1973)를 볼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요? [5] LutraLutra 2018.08.13 550
109620 이런저런 잡담...(자아, 자산, 스칼렛요한슨) [13] 안유미 2018.08.13 1848
109619 좁디좁은 시멘트 우리에 평생 갇혀 웅담 채취되는 곰 기사 (사진x) [3] 프레데리크 2018.08.13 787
109618 그것만이 내 세상 [9] 칼리토 2018.08.12 1650
109617 Indiepost라는 사이트가 있네요. [8] underground 2018.08.12 137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