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 레디 플레이어 원

2018.04.06 01:36

Journey 조회 수:849

게임을 소재로 쓴 작품들을 볼 때면 항상 묻게 되는 질문 하나가 있습니다.

"저거 진짜로 재미있을까?"

특히나 '전 인류가 열광하는!' 급의, 제작자는 신!으로 추앙받는 그런 급이라면 더 더 생각을 한 번 해보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제가 보기에 '오아시스'라는 게임(이라기보다는 가상세계)은 그럴만한 매력이 없어요. 지금까지 만들어진 VR은 좀 비싸고 갖고 놀다가 금방 질릴 장난감인데, 지금 시대의 기술에서 그다지 발전하지 않은 수준이라면 '오아시스에서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말은 완전 뻥이거든요. 실제 몸을 잘 움직여야 제대로 플레이가 되는 것이 대부분인 것처럼 묘사되어 있던데, 조이스틱-패드-키보드-마우스로 게임을 하는 편이 더 능한 사람들에게는 영 후져보이는 입력기잖아요. 뭐 미래에서는 키보드니 마우스니 하는 구닥다리는 다 가져다버린 모양이긴 하지만... 그럼 플레이어들은 죄다 몸짱 정도는 되어야 한단 말인가요. 아무튼 이렇게 불평으로 감상글을 시작하는 이유는, 영화가 맨 처음부터 마음에 들지 않았기 때문이었어요. 컨테이너 빈민굴의 전경과 그곳을 (FEZ같은 게임을 연상케하는 풍경과 그에 어울리는 몸놀림으로) 내려오는 주인공과 그 주인공 중심으로 각종 게임을 즐기고 있는 '게임폐인들'의 모습을 비추는 그 연출부터. '게임'과 '게임폐인'에 대한 감독의 시각이 바로 반영된 것 같은 오프닝이었습니다.

이 영화 관련된 어떤 글에 저는 <픽셀>보다만 나으면 된다고 댓글을 달았어요. 그리고 결과적으로 볼 때 이 영화는 당연히 훨씬 나은 작품이었습니다. 다행이에요. 초반에 마음에 들지 않았던 감정은 어느새 화려하고 정교하고 아름다운 화면과 액션에 누그러졌습니다. 등장인물들도 그럭저럭 마음에 들었고요. 5년 동안 풀지 못했다던 트릭이 그런 것이었다는 건... 뭐 그럴 수도 있죠. 하지만 레이싱 게임을 - 온라인으로 - 조금만 해본 사람이라면 역주행의 마력을 잘 알텐데... 그리고 그 바닥에 얼마나 '미친'작자들이 많은데요! 뭐 아무튼 그럴 수도 있죠. 그 이후의 퀴즈들은 재미있었어요. <샤이닝>부분도 영화관 문을 열 때 그 호텔이 나오는 장면 멋있고 좋았어요. 다 좋다 말하지는 못하겠지만 아무튼. 어쨌든 이야기는 잘 풀려나가다가 클라이맥스에 이르러서 막 그냥 나가요. 처음에는 '오아시스'의 경쟁 게임 업체 되는 줄 알았던 거대 기업 IOI인지 뭔지가 사실은 게임 내 작업장을 운영하고 있는 마피아 같은 놈들인지 '아이템베이'같은 놈들인지 아니면 둘을 합친 뭔가인지 도통 모르겠지만 (엔딩에서야 게임 만드는 놈들도 아니고 무슨 기생충 같은 놈들이었구나, 하고 감을 잡았지만 놈들의 정체는 좀 애매하네요. 사실 관심도 없지만) 아무튼 걔들 일처리 하는 꼴이 온라인에서건 오프라인에서건 갈수록 한심해지고 결국 그냥 바나나껍질 밟고 자빠지는 것보다 안 웃긴 짓으로 자멸하는 것...까지도 웃으며 넘어갈 수 있었어요. 그런데 마지막의 마지막에서 '화 목은 셧다운'이라니요? 지금까지 즐겁게 웃으며 보던 기분이 확 곤두박질치더군요. 원작소설을 다 읽지 않았지만 결코 이런 엔딩이 있을 수는 없었을 거예요. 소설은 대체로 영화(이렇게 원작을 각색한)보다는 stand-alone해야 하는 매체고, 영화에서 보인 이런저런 엉성한 구멍은 소설에서는 적어도 그걸 읽으면서 큰 의구심을 바로바로 제기해낼 정도로 크게 뚫려 있지 않아 보여야, 팔리는 소설이 되게 마련이니까요. 이건 안타깝지만, 게임(특히나 온라인과 접목된)이라는 매체를 스필버그가 이렇게 보고 있구나, 라는 걸 재확인 시켜주는 엔딩이었습니다 제게는. 뭐, 그 연세에 이 정도면 그래도 대단한 감각이긴 하잖아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같은 거나 끄적거린 누구와는 확실히 다르죠만.

그래도 아쉽고 실망스런 처음과 끝이었습니다. 건담이 아이언자이언트가 트레이서가 뭐 기타등등의 캐릭터들이 실체화되어... 음 영화 자체가 비교할 수조차 없이 후졌지만 <픽셀>에서도 그런 거 눈요기는 이미 했어요. 게임의 세계에서 게임 캐릭터가 날뛰는 스토리는 가장 최근의 <주먹왕 랄프> 정도면 이미 충분했고. 결국 80년대부터 쌓여온 온갖 서브 컬쳐들의 오마쥬에 의의가 있는 영화...였나요? 휙휙 지나가는 수많은 캐릭터들 중 제가 알지만 모르는 것들이 그렇게나 많았지만 소설에서 한 줄 읽는 것에 비하면 아무 감흥도 없을 0.1초간 화면 한 귀퉁이에서 반짝하고 말 그런 깨알 같은 것들 모두가 그저 나왔다는 것에 감탄할 시간은 없었어요. 그걸 감상하고 나누기에는 소설이 훨씬 적당하죠.

아무튼 유쾌하고 잘 만든 영화였습니다. <더 포스트>에서 신문 한 부 발행하는 걸 그렇게나 웅장하게 표현한 스필버그 답게, 한 세계의 퀄리티를 잘 만들어낸 거대한 작품이었어요. 그렇지만 아쉽네요.

뭐... 어쨌든 추천할만한 영화입니다. 요즘 같이 볼 게 많은 와중에도 말이죠.


그나저나 요즘은 '우주먹튀' 소리나 듣게 되어버린 전설적인 게임 개발자가 말했던 '궁극의 도피 게임'은 언제나 만들어질 수 있을까요? <노인의 전쟁> 시리즈에 나오는 '뇌도우미' 정도가 일상화되면 가능할까요, 아니면 '매트릭스'쪽이 빠를까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10
108901 백상 두 컷 [1] 가끔영화 2018.05.04 766
108900 미드 찾아요. [10] 2018.05.04 1388
108899 <레디 플레이어 원> <셰이프 오브 워터> 뒤늦은 소신 후기 [9] 프레데맄 2018.05.04 1714
108898 역시 최고의 어드벤처 멜로 드라마 타이타닉 가끔영화 2018.05.04 410
108897 백상 박희순 이수경 가끔영화 2018.05.04 852
108896 무라카미 하루키 단편소설 읽기 [3] inareservedway 2018.05.03 1412
108895 북핵에 대한 나쁜 전망 [4] skelington 2018.05.03 1817
108894 김정은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은 거품 [2] soboo 2018.05.03 1820
108893 캐롤과 다이애나를 자꾸 혼동 가끔영화 2018.05.03 617
108892 15초공포영화제 [3] 진진 2018.05.02 837
108891 근래 본 이상한 영화 두 편 - 사다코 대 카야코, 브이 아이 피 [7] 로이배티 2018.05.02 1290
108890 여성영화제 프로그램 공개했네요. [2] McGuffin 2018.05.02 764
108889 5월17일부터 20일까지 부산평화영화제 개최! 어깨동무 2018.05.02 325
108888 이런저런 일기...(레드불, 연락처) 여은성 2018.05.02 636
108887 미국에서 느낀 개인주의와 남자들의 매너. [31] S.S.S. 2018.05.02 4365
108886 [EBS2 과학다큐] 100세 장수의 비밀, [KBS1 독립영화관] 델타 보이즈 [2] underground 2018.05.01 811
108885 푼돈으로 통크게 행복해지는 방법 soboo 2018.05.01 1244
108884 초능력 없는 일반인 수퍼히어로 영화 [2] 가끔영화 2018.05.01 925
108883 벼룩]미니언즈 블럭 새거 판매합니다. 라유우 2018.05.01 306
108882 인피니티 워라 쓰고 타노스 일대기라고 읽는다 [2] 라인하르트012 2018.05.01 11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