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만이 내 세상

2018.08.12 12:39

칼리토 조회 수:1660

뷔오디로 봤습니다. 


이병헌은 아주 끝내주고 윤여정, 박정민은 좋고 한지민은 좀 튀네요 . 김성령은 자연스럽지만.. 다른 배우들은 그냥 역할 재연배우 같습니다. 


쌍팔년도 스럽다는 평이 이해가 가지만.. 그 진부함과 고루함을 건조하게 툭툭 끊어내며 돌파하는 퇴물복서 조하를 연기하는 이병헌이 참 잘 해냅니다. 


이 영화는 가정푝력과 그 폭력을 끊어내기 위한 한 아이의 몸부림과 구원하고 구원받기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는 질문들이 어우러진 그런 영화라고 생각했습니다. 서번트 증후군이니.. 피아노 천재니..하는 건 일종의 맥거핀 같구요. 뭣보다도 박정민의 호연에도 불구하고 음악 선곡과 사용이 그렇게 훌륭하다는 느낌은 못받았네요. 진부하게 느껴졌어요. 


이병헌이 괜히 이병헌이 아니구나 싶으면서.. 학대받고 자란 김조하를 생각하면.. 처한 상황은 다르지만 3월의 라이온의 주인공인 키리야마 레이가 떠오릅니다. 어린 시절 고통받은 모든 김조하와 키리야마 레이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손길을 건네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인간은 누군가를 구원하면서 스스로를 구원해낼 수 있는 그런 존재인건 아닐까 싶기도 해요. 


마음이 복잡할때 보세요. 여러모로 괜찮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2
110047 [이탈리아 커피기행, 로마] 산에우스타키오 Sant'Eustachio il Caffe, 카페 그레코 Antico Caffe Greco etc. [2] beirut 2018.10.27 802
110046 유통기한 [2] 가끔영화 2018.10.26 704
110045 [듀그모 50~51주차] 주제 : 듀그모 1주년 축전, 19금 ( 발제자 : 백거빈 ) [2] rusender 2018.10.26 461
110044 BBC 드라마 보디가드 [8] skelington 2018.10.26 2225
110043 이번 달 살인사건 모음 [5] eltee 2018.10.26 1607
110042 손 the guest라 쓰고 안내상 배우의 재발견이라고 읽는.. [5] 라인하르트012 2018.10.26 1528
110041 로봇과 섹스하는 시대라? 기술의 발전과 인간 욕망의 결합은 참으로 놀랍군요. [16] 귀장 2018.10.25 2396
110040 요즘 빠져 듣는 신곡 넷 [4] 연등 2018.10.25 1143
110039 창궐을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8.10.25 1192
110038 이런저런 일기...(아이즈원, 방주) [1] 안유미 2018.10.25 909
110037 James Karen 1923-2018 R.I.P. [1] 조성용 2018.10.25 315
110036 결혼 시즌이 돌아왔네요. [28] 하하하 2018.10.25 3434
110035 손 the guest를 보고 가장 재밌었던 날! 라인하르트012 2018.10.25 633
110034 이런저런 잡담...(송유근, 황교익, 자폭) [6] 안유미 2018.10.24 1887
110033 배우 주연,조연 구분해서 표시되는 외국영화정보 사이트 아시나요? [2] 도구라르몽 2018.10.24 476
110032 생산성, 걸스로봇, 모스리님 댓글을 읽고 느낀 감상 [19] 겨자 2018.10.24 17445
110031 로즈 번 20살 40살 영화 [7] 가끔영화 2018.10.24 844
110030 2018년 영화는 빚좋은 개살구 느낌이네요. [7] 하하하 2018.10.24 1189
110029 [이탈리아 커피기행, 로마] 샤샤 1919 Sciascia Caffe 1919, 타짜도로 La Casa del Caffe Tazza d'oro [10] beirut 2018.10.23 720
110028 영향력 있는 7080 가수 [1] 가끔영화 2018.10.23 5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