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동안 붙었다고 생각했던 갈비뼈였는데 앉아있다가 상체를 움직이고 힘을 주는 순간 남들에겐 들리지 않는 신체의 신호가 찾아왔고 고통도 수반했습니다(...). 죽을 만큼 아프진 않은데 고통의 강도를 0에서 10까지로 표현하면 3에서 4정도 되는 아픈 느낌이네요. 아무튼 다시 병원을 갈 거 같습니다.

아프기 전에는 서울을 돌아다녔고 학원에서 만난 아는 동생에게 일자리 정보를 줬습니다. 저보다는 학벌도 좋고 머리도 좋아서 인턴이지만 합격 될 거 같은 친구라 응원해주려고요. 반면 저는 제 취업을 잘 모르겠습니다. 막연히 취업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싶진 않아요. 그런데 공부나 실력이 받쳐주질 않네요.

내일은 모 소셜커머스 회사 면접을 보러 갈 예정이었는데 너무 아파서 가능할 지 모르겠어요. 별로 하고싶은 업무도 아닌 지라 그냥 안 가버릴 수도 있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02
110047 [이탈리아 커피기행, 로마] 산에우스타키오 Sant'Eustachio il Caffe, 카페 그레코 Antico Caffe Greco etc. [2] beirut 2018.10.27 802
110046 유통기한 [2] 가끔영화 2018.10.26 704
110045 [듀그모 50~51주차] 주제 : 듀그모 1주년 축전, 19금 ( 발제자 : 백거빈 ) [2] rusender 2018.10.26 461
110044 BBC 드라마 보디가드 [8] skelington 2018.10.26 2225
110043 이번 달 살인사건 모음 [5] eltee 2018.10.26 1607
110042 손 the guest라 쓰고 안내상 배우의 재발견이라고 읽는.. [5] 라인하르트012 2018.10.26 1528
110041 로봇과 섹스하는 시대라? 기술의 발전과 인간 욕망의 결합은 참으로 놀랍군요. [16] 귀장 2018.10.25 2396
110040 요즘 빠져 듣는 신곡 넷 [4] 연등 2018.10.25 1143
110039 창궐을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8.10.25 1192
110038 이런저런 일기...(아이즈원, 방주) [1] 안유미 2018.10.25 909
110037 James Karen 1923-2018 R.I.P. [1] 조성용 2018.10.25 315
110036 결혼 시즌이 돌아왔네요. [28] 하하하 2018.10.25 3434
110035 손 the guest를 보고 가장 재밌었던 날! 라인하르트012 2018.10.25 633
110034 이런저런 잡담...(송유근, 황교익, 자폭) [6] 안유미 2018.10.24 1887
110033 배우 주연,조연 구분해서 표시되는 외국영화정보 사이트 아시나요? [2] 도구라르몽 2018.10.24 476
110032 생산성, 걸스로봇, 모스리님 댓글을 읽고 느낀 감상 [19] 겨자 2018.10.24 17445
110031 로즈 번 20살 40살 영화 [7] 가끔영화 2018.10.24 844
110030 2018년 영화는 빚좋은 개살구 느낌이네요. [7] 하하하 2018.10.24 1189
110029 [이탈리아 커피기행, 로마] 샤샤 1919 Sciascia Caffe 1919, 타짜도로 La Casa del Caffe Tazza d'oro [10] beirut 2018.10.23 720
110028 영향력 있는 7080 가수 [1] 가끔영화 2018.10.23 5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