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시즌이 돌아왔네요.

2018.10.25 00:25

하하하 조회 수:3565

지난 주부터 해서 이번 주, 다음 주 줄줄이 결혼식이네요. 직장에서부터 친구, 친척 등 끊기지 않고 계속 결혼을 합니다. 결혼한는 커플이 줄었다고 하는데, 그래도 하는 커플들을 하는 모양이네요. 얘기를 들어보면 골든 타임이라고 불리는 12시, 1시는 오래전부터 마감이 되고, 식 올리기 두세달 전에 잡는다고 하면 인기 없는 시간대 밖에 없다고 하네요. 아마 몰리는 식장에만 계속 몰려서 그런 것이겠죠. 덕분에 동네 결혼식장은 장사가 잘 안된다고 합니다.


보통 결혼 준비에 대한 이야기는 청첩장을 받으면서 많이 듣곤 합니다. 식장에는 축하한다는 이야기 한번 전달하기도 버거울 정도로 북적북적하니까요. 듣다보면 결혼 준비 자체는 다들 비슷합니다. 주로 남자 쪽에서는 돈을 내고, 여자 쪽에서는 선택을 합니다. 하나 뿐인 결혼식 왠만하면 신부가 원하는대로 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 결론이고 실제로도 그렇게 하죠. 남들 다하는 대로 다 하려고 하니, 예산이 생각보다 오버됨을 확인을 하고 적절한 선에서 조정을 합니다. 그 와중에 금액은 높지만 마음에 드는 부분들이 있는데, 그것이 예식장일 수도 있고, 드레스 일수도 있고, 앨범일 수도 있는데, 그 때마다 남자쪽에서는 애써 웃으면서 하고 싶은대로 하라고 하죠. 물론 생각보다 꽤나 많이 넘어가는 예산에 대해서는 남자 쪽에서 어떻게든 책임질 일이고요.


그리고 그 망할 놈의 프로포즈. 날짜 다 정하고, 다음 주, 다음 달이면 식 올리는데 그 망할 놈의 프로포즈는 빠지면 일년이고, 이년이고, 십년이고 두고두고 욕먹는 다는 것 또한 비슷합니다. 웃기는 일 아니에요? 식 날짜 다 정해졌는데, 반지 못 받았다고 서운하답니다. 드라마에서, 영화에서 하도 이쁜 영상들을 보다 보니까, 기대하는 것들도 많아요. 더 문제는 주변 친구들. 본인은 괜찮은데, 주변에서 부추기는 것이 장난 아닙니다. 너 그것도 못 받았냐로 시작해서, 누구는 뭐 받았다드라. 80만원짜리 종로에서 다이아 맞췄다가, 신부쪽에서 난리쳐서 골든듀로 바꿨다는 이야기도 들었네요. 티파니는 도저히 감당히 안된답니다. 거기에 인당 십만원 넘어가는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은 필수로 계산을 해야되는 옵션이고요. 결혼은 둘이 하는데, 프로포즈는 왜 항상 남자가 해야만 될까요?


그리고 요즘에 또 새롭게 등장한 것이 브라이덜 샤워라는 것도 있다는 군요. 결혼 전에 여자 친구들이 모여서 호텔밤에서 밤새 노는 것이라는데, 남자 쪽에서 멋진 저녁을 사고, 호텔 방 잡아주고 배웅해주는 것까지가 의무라는군요. 어디서 온 풍습인지 모르겠지만, 돈 쓰는 방법도 참 가지가지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어떻게 보면 집 구하는 것에 비하면 위에 나열한 것들은 애교 수준이겠지요. 여자쪽에서 아파트 아니면 안된다고 징징 거리는 것이 싫어서 더러워서라도 대출 받아서 아파트로 간다고 하는 친구도 있었는데, 결국에는 대출로 받아서 갚아나가야 되는 것이겠지만, 당장 통장에서 빠져나가는 이자들이 아쉬운 것은 사실입니다. 물론 처음부터 무리해서 가지 말자고 하는 여자친구를 만나서 결혼한 친구도 있었습니다. 돈이 더 들어간 만큼 생활 수준은 좀 더 나아 질 수 있을테고, 이자에서 이득이 있는 만큼 어느정도의 불편한 점을 감수해야 될테니, 무엇이 정답이라고 할 수는 없습니다만, 한쪽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남자의 집구하기 문화는 역시 고쳐져야 되는 것이 맞는 것으로 보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53
110409 짧은 동영상을 보다 나온 노래 가끔영화 2018.12.22 182
110408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90.5 + 아쿠아맨 잡담 [2] 샌드맨 2018.12.21 493
110407 [채널CGV 영화] 마스터 [5] underground 2018.12.21 511
110406 미리 크리스마스~:) [2] skelington 2018.12.21 322
110405 아쿠아맨을 보고 라인하르트012 2018.12.21 708
110404 이런저런 대화...(홍대) [2] 안유미 2018.12.21 536
110403 Donald Moffat 1930-2018 R.I.P. [1] 조성용 2018.12.21 208
110402 돌아온 나홀로 집에 [1] 연등 2018.12.21 462
110401 맨인블랙은.. [3] 으랏차 2018.12.21 806
110400 분위기 좋은 성장 여성 영화 [2] 가끔영화 2018.12.21 766
110399 헬보이 리부트 예고편... [5] 으랏차 2018.12.20 836
110398 잡담 - 2018년 연말결산(아이돌 노래 편) [3] 연등 2018.12.20 483
110397 그냥 완전 비례대표제를 하는것도 방법일듯 합니다. [12] stardust 2018.12.20 1035
110396 포털은 정보의 쓰레기 집하장? [5] 흙파먹어요 2018.12.20 875
110395 제로페이 이용확산 결의대회.. [8] 백단향 2018.12.20 795
110394 아쿠아맨, 스파이더맨 봤어요(스포) [4] 안유미 2018.12.20 833
110393 다들 알고 계시나요? [6] 프레키 2018.12.20 1088
110392 만들어 파는 음식 사먹는 이유를 알 것 같아 [3] 가끔영화 2018.12.19 1265
110391 아쿠아맨을 보고(약 스포) [8] 연등 2018.12.19 1252
110390 점성술과 수정구의 세계 [6] 칼리토 2018.12.19 79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