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에피에서 멋지게 스스로를 드러내신 박일도 부마자 양신부는 표정연기가 딱 봐도 엄청 어려운 야간 야외신(빛이 거의 안드는 씬)을 혼자서 씹어드십니다..그렇게 숱한 호러나 오컬트물을 봤어도..양신부만큼 우아하고 안정되며 사악한 연기는 처음이네요..특히 눈빛 연기와 목소리 연기..너무나 우아하고 아름다웠어요..

 

확실히 이 팀은 오컬트장르를 잘 이해하고 만드는 것 같아서 좋네요.원래 악은 딱히 잡스러운 능력을 보이거나 스스로를 설명하려들지 않는 게 맞죠..그 중심에서 펼쳐지는 안내상 배우의 내공있는 악마연기...정말 인상적입니다

 

딱 하나 아쉬운 건..남주캐릭이 따로 능력이 없는 미디엄이라는..머슬캐도 있고 종교캐도 있는데...남주는 성질만 드럽고 극 긴장감 높이는데만 효과적인 좀 애매한 미디엄이라..아쉬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0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20
111465 이런저런 일기...(결핍, 상상력, 뷔페) [2] 안유미 2019.06.08 560
111464 [EBS1 영화] 아메리칸 퀼트 [16] underground 2019.06.07 866
111463 윤시내 노래 정말 잘하네요 [2] 가끔영화 2019.06.07 632
111462 잡담 - 기생충 무대인사를 보고(스포 유, 사진없음) 연등 2019.06.07 1267
111461 스포일러] 블랙 미러 시즌 5 [8] 겨자 2019.06.07 1302
111460 오늘의 엽서 [5]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7 234
111459 다크 피닉스가 x맨 팬들에게 준 선물 [7] skelington 2019.06.07 1396
111458 [넷플릭스바낭] 우주를 누비는 쏙독새... 라는 드라마도 봤습니다 [10] 로이배티 2019.06.07 880
111457 [넷플릭스바낭] 블랙미러 시즌5 잡담 [13] 로이배티 2019.06.07 923
111456 남자를 벌과 나비, 여자를 꽃에 비유하는 관습 / 무화과의 비밀 [15] 일희일비 2019.06.07 1298
111455 [단편영화] 루이스 자네티의 영화의 이해 [1] 사팍 2019.06.06 413
111454 덕분에 기생충 잘 봤습니다 (스포 없음) (생각해보니, 약간의 암시는 있을 수 있음) [4] 머루다래 2019.06.06 1316
111453 오늘의 로얄 테넌바움(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6 497
111452 나의 <소>는 무엇인가? [17] 어디로갈까 2019.06.06 921
111451 [넷플릭스바낭] 괴작 취향 드라마 '그녀의 이름은 난노' [9] 로이배티 2019.06.06 1180
111450 (스포)기생충이 영화제에 상을 받은 이유 [2] 사팍 2019.06.05 1883
111449 내 모니터가 얼마나 깨끗한지 보세요 [1] 가끔영화 2019.06.05 947
111448 오늘의 엽서 (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6.05 254
111447 [바낭] 타란티노의 '장고'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19.06.05 1097
111446 '블랙미러' 시즌 5를 기다리며, '왕좌의 게임' [1] 겨자 2019.06.05 8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