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좋은 성장 여성 영화

2018.12.21 01:17

가끔영화 조회 수:767

ladies in black

59년 호주 시드니,백화점 점원들 유니폼이 블랙입니다.

물론 한국의 저때도 잘 모르는데 남의 나라 사정을 알리가 없지만

오래 영화 본 경험으로 어렴풋이 잘 만든 올드 패션을 느낄 수 있네요.

다른 점원들 빼고 꼭 주인공을 말하라면 고등학교 졸업시험의 결과를 기다리는(시드니대학을 가려는 리사) Lisa.

백화점 신입으로 들어온 리사와 여러 동료들의 이야기.

배우는 리사만 알겠군요 앵거리 라이스,더 비가일드에 나오는 사진의 빨간드레스.

신년파티(망년회 파티)에서 올디스 smoke gets in your eyes 12시에 맞춰 노래 마지막 아이즈가 끝나며 환호하는 장면이 있는데

신년파티에 노래를 정해 그렇게 설정해도 참 재밌겠어요.

영화 이야기를 보니 감독과 원작소설의 작가 매들린이 대학동기인데 93년 출판 때 부터 영화를 만들겠다고 매들린한테 약속했는데

근 30년이 걸렸다고요.소설은 women in black,다시 영화제목으로 책이 나왔다고 합니다.

매들린 세인트 존은 2006년 병으로 사망.



fc9b14bb81206e857c95142a65be0df8de193776france_cannes_2017_the_beguiled_red_carp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06
110677 오늘 저녁 EBS 스페이스 공감 [2] 휴먼명조 2019.02.01 604
110676 난 고흐 타입일까 고갱 타입일까 [4] 가끔영화 2019.02.01 815
110675 총애의 방향은 어디로? 여왕의 여자 & 인문학적 항일투쟁 말모이 [8] 애니하우 2019.02.01 872
110674 가창력 [5] 어제부터익명 2019.01.31 1027
110673 설 특선 다큐멘터리와 설 연휴 독서 계획 [13] underground 2019.01.31 1189
110672 이런저런 일기...(스케줄, 최대 친절) [3] 안유미 2019.01.31 677
110671 일일시호일을 보고(약 스포) [2] 연등 2019.01.31 607
110670 Dick Miller 1928-2019 R.I.P. [1] 조성용 2019.01.31 181
110669 [바낭] 영화 여러 편 잡담 - 연애의 온도, 특종: 량첸살인기, 살아남은 아이, 아이 캔 스피크, 어른도감 [6] 로이배티 2019.01.31 897
110668 가버나움을 보고(약 스포) [3] 연등 2019.01.30 723
110667 좋은 국까는 죽은 국까 뿐 모르나가 2019.01.30 545
110666 멕시코, 필리핀 경찰 뚜까패는 대한민국 짜바리의 위엄! 귀장 2019.01.30 765
110665 갑자기 유투브에 조갑제 어쩌구 영상 업데이트가 날라오는데요 [7] 산호초2010 2019.01.30 817
110664 [오늘의 TV] <달의 미스터리>, <피의 연대기> [11] underground 2019.01.29 1405
110663 듀게 사람 대다수가 바라보는 한국에 대한 인식 [10] 모르나가 2019.01.29 1882
110662 이런저런 일상...(명절선물, 딸기빙수, 줄넘기) [1] 안유미 2019.01.29 528
110661 최첨단 짝퉁 생산 국가 중국의 위엄 [2] eltee 2019.01.29 1110
110660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이거 단순폭행사건이 아니네요. [39] 귀장 2019.01.29 3452
110659 한강에서 [1] 왜냐하면 2019.01.29 475
110658 Dušan Makavejev 1932-2019 R.I.P. 조성용 2019.01.28 2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