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위기 좋은 성장 여성 영화

2018.12.21 01:17

가끔영화 조회 수:792

ladies in black

59년 호주 시드니,백화점 점원들 유니폼이 블랙입니다.

물론 한국의 저때도 잘 모르는데 남의 나라 사정을 알리가 없지만

오래 영화 본 경험으로 어렴풋이 잘 만든 올드 패션을 느낄 수 있네요.

다른 점원들 빼고 꼭 주인공을 말하라면 고등학교 졸업시험의 결과를 기다리는(시드니대학을 가려는 리사) Lisa.

백화점 신입으로 들어온 리사와 여러 동료들의 이야기.

배우는 리사만 알겠군요 앵거리 라이스,더 비가일드에 나오는 사진의 빨간드레스.

신년파티(망년회 파티)에서 올디스 smoke gets in your eyes 12시에 맞춰 노래 마지막 아이즈가 끝나며 환호하는 장면이 있는데

신년파티에 노래를 정해 그렇게 설정해도 참 재밌겠어요.

영화 이야기를 보니 감독과 원작소설의 작가 매들린이 대학동기인데 93년 출판 때 부터 영화를 만들겠다고 매들린한테 약속했는데

근 30년이 걸렸다고요.소설은 women in black,다시 영화제목으로 책이 나왔다고 합니다.

매들린 세인트 존은 2006년 병으로 사망.



fc9b14bb81206e857c95142a65be0df8de193776france_cannes_2017_the_beguiled_red_carp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03
110738 최고 풍경 영화를 본거 같은 [1] 가끔영화 2019.10.17 216
110737 [연타!!] 오늘은 (대)기업인의 날~ [4] 로이배티 2019.10.17 294
110736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리암 니슨의 역작 '런 올 나이트'를 봤어요 [5] 로이배티 2019.10.17 394
110735 우린 장필우의 생존이 아니라 미래차의 생존을 지키는 거야, 우리의 생존을 위해 타락씨 2019.10.17 252
110734 오늘의 마돈나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7 192
110733 [바낭] 생강청과 사우어크라우트_요리 뻘글 [10] 칼리토 2019.10.17 358
110732 [바낭] 좀 더 보람찬 잉여 생활을 위해 리어 스피커를 구입했어요 [12] 로이배티 2019.10.16 642
110731 <조커>, 인셀 [20] Sonny 2019.10.16 1393
110730 PC한 척 했던 유시민의 민낯 [5] 휴먼명조 2019.10.16 1226
110729 진단예정증명서 [18] 휴먼명조 2019.10.16 910
110728 요즘엔 폴 해기스의 <크래쉬>가 생각나요. [2] theum 2019.10.16 262
110727 조커가 '인셀'을 자극한다고요?(조커 스포일러 대량 주의) [35] 메피스토 2019.10.16 1305
110726 바낭) 여행+불안감 [5] 그냥저냥 2019.10.16 416
110725 [바낭] 건강 검진 뻘글 [21] 칼리토 2019.10.16 767
110724 이런저런 일기...(젊음과 노력, 쇼핑번개) [1] 안유미 2019.10.16 329
110723 조커 보다가 새로운 경험을 했습니다. [50] McGuffin 2019.10.16 1925
110722 요요현상, 옷을 새로 살 것인가 고민 중 [17] 산호초2010 2019.10.16 684
110721 오늘의 80년대 일본 스크린 잡지 부록-남배우 헤어 카탈로그(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6 336
110720 [바낭] 본격 배달의 민족 잡담 [21] 로이배티 2019.10.16 1047
110719 이해할 수 없는 일들 9 (판단과 평가) [7] 어디로갈까 2019.10.16 70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