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랜만에 옆동네 도서관에 갔는데, 운영중이던 ㅂㄱㅅ 밥버거가 사라졌네요. 창업자이자 CEO이던 대표가 마약을 했다는 소식까진 읽었는데 아예 회사가 사라졌나 싶어서 검색엔진에 이름을 넣어보니 네네치킨에 인수되었고 가맹점 대표의 인터뷰가 잠깐 실리고, 소식이 없어요. 일단 제가 아는 게 사실이라면 우리동네와 옆 동네 매장만 사라졌더라고요. 그런데 왠지 곁에 없으니까 회사 자체가 사라진 느낌이 들더군요(...). 모스버거, 미스터 도넛에 이어 저만 좋아하는 가게가 사라지는 거 같아서 아쉽습니다.(안 없어졌다니깐)

2.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은 아마존 AWS, 앵귤러 js, node.js 책들이에요. 영어만 할 줄 안다면 웬간한 책은 이제 킨들 스토어에서 구입하려고 하는데 아직 그런 실력은 안 되네요. 하여간 꽤 괜찮아진 앱스토어 잡지 앱들을 보다보면 굳이 실물 잡지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게 되고, 사후관리만 철저하다면 앞으로도 계속 이용할 거 같네요. 잡지앱들이 지원을 끊고 거의 다 사라져서 별로 좋은 이야기 할 환경은 안 됩니다만...

요즘 잡지는 포브스를 읽어요. 그런데 이 잡지도 너무 허세가 남성패션지 저리가라 할 정도에요. 발행사가 그 계열 아니랄까봐 재벌도 그렇게 챙깁니다. 그래서인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는 책을 찾기가 정말 힘듭니다.

3.
올 겨울은 눈이 정말 희박하고 드문데요. 쌓일 정도로 내린 날이 없고 눈사람 만들기는 완전히 실패한 겨울인 거 같아요. 눈이 내리지 않아서 아쉽기도 하고 뭔가 다행이기도 한데, 그래도 눈이 내리면 때로는 좋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2
111059 코레일 파업 단상 [4] 예정수 2019.11.20 599
111058 유상철에 대한 기억 [2] 보들이 2019.11.20 629
111057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179
111056 [넷플릭스바낭] 알리시아 비칸데르 주연 영화 '지진새'를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9.11.20 929
111055 아이리시맨을 보고(스포 조금있음) [8] 예정수 2019.11.20 540
111054 [꽃1- D160] 전시회 제목 정했습니다 :) [6] 젤리야 2019.11.20 267
111053 듀게 오픈카톡방 [1] 물휴지 2019.11.20 224
111052 x files 3-4 Clyde Bruckman's Final Repose 스포 유 질문 [2] james 2019.11.20 239
111051 이런저런 잡담...(쇼케이스의 비용) [1] 안유미 2019.11.20 383
111050 이런저런 살림잡담 [4] 메피스토 2019.11.19 444
111049 영화 방세옥, 천지회, 진근남, 반청복명 [3] 왜냐하면 2019.11.19 531
111048 나경원 [34] 칼리토 2019.11.19 1915
111047 감자탕 고기 덜어준 게 동의의 표시라니.. [11] 으랏차 2019.11.19 1457
111046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75
111045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47
11104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739
111043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70
111042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512
111041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934
111040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