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랜만에 옆동네 도서관에 갔는데, 운영중이던 ㅂㄱㅅ 밥버거가 사라졌네요. 창업자이자 CEO이던 대표가 마약을 했다는 소식까진 읽었는데 아예 회사가 사라졌나 싶어서 검색엔진에 이름을 넣어보니 네네치킨에 인수되었고 가맹점 대표의 인터뷰가 잠깐 실리고, 소식이 없어요. 일단 제가 아는 게 사실이라면 우리동네와 옆 동네 매장만 사라졌더라고요. 그런데 왠지 곁에 없으니까 회사 자체가 사라진 느낌이 들더군요(...). 모스버거, 미스터 도넛에 이어 저만 좋아하는 가게가 사라지는 거 같아서 아쉽습니다.(안 없어졌다니깐)

2.
도서관에서 빌려온 책은 아마존 AWS, 앵귤러 js, node.js 책들이에요. 영어만 할 줄 안다면 웬간한 책은 이제 킨들 스토어에서 구입하려고 하는데 아직 그런 실력은 안 되네요. 하여간 꽤 괜찮아진 앱스토어 잡지 앱들을 보다보면 굳이 실물 잡지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게 되고, 사후관리만 철저하다면 앞으로도 계속 이용할 거 같네요. 잡지앱들이 지원을 끊고 거의 다 사라져서 별로 좋은 이야기 할 환경은 안 됩니다만...

요즘 잡지는 포브스를 읽어요. 그런데 이 잡지도 너무 허세가 남성패션지 저리가라 할 정도에요. 발행사가 그 계열 아니랄까봐 재벌도 그렇게 챙깁니다. 그래서인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는 책을 찾기가 정말 힘듭니다.

3.
올 겨울은 눈이 정말 희박하고 드문데요. 쌓일 정도로 내린 날이 없고 눈사람 만들기는 완전히 실패한 겨울인 거 같아요. 눈이 내리지 않아서 아쉽기도 하고 뭔가 다행이기도 한데, 그래도 눈이 내리면 때로는 좋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84
111132 풀잎들 [2] 가끔영화 2019.04.20 343
111131 [오늘의 TV] 국악, 피겨아이스쇼, 다큐멘터리, 영화 [6] underground 2019.04.20 461
111130 초인이 될 수 있다 [1] 흙파먹어요 2019.04.20 439
111129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예매 앵앵 2019.04.19 394
111128 오늘의 엽서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9 242
111127 이런저런 일기...(모임, 해충구제) [1] 안유미 2019.04.19 493
111126 진주 아파트 참변은 인재였을까요 [2] 사과쨈 2019.04.18 1256
111125 USB가 도난방지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 배송된 것 같아요. [10] underground 2019.04.18 1464
111124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알라딘에 입고 [5] eltee 2019.04.18 528
111123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8 269
111122 글 잘 못쓰는 작가도 있을까요? [13] james 2019.04.18 1654
111121 이런저런 일기...(믿음과 심술) [1] 안유미 2019.04.18 460
111120 (잡담) 다이어트 [2] 흙파먹어요 2019.04.17 599
111119 보 개방 하자 실아나는 강 [5] soboo 2019.04.17 1081
111118 엑박이 아파요. [6] 프레키 2019.04.17 513
111117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7 249
111116 20대 남자, 그들은 누구인가 [8] 도야지 2019.04.17 1867
111115 이런저런 잡담...(절약, 신음소리) [3] 안유미 2019.04.17 726
111114 잡담 - 맥도날드 엔드게임 [43] 연등 2019.04.16 1417
111113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모르겠어서... [4] 듀나회원 2019.04.16 9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