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촌동 전처 살인범 징역 30년..딸 "재범 두려워 사형 원했는데"(종합)
https://news.v.daum.net/v/20190125112730647

"다만 반성문을 통해 뒤늦게나마 유족에게 사죄 의사를 표시한 점, 다른 중대한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

딸 B씨는 재판 후 취재진과 만나 "우리는 사형을 원했는데 검찰은 무기징역을 구형했고, 결국 징역 30년이 선고됐다"며 "재범이 두려워 최고형을 원한 것이었는데 형이 낮춰져 아쉽다"고 말했다.




춘천 연인살해 20대 무기징역.."잔인한 범죄·끔찍한 비극 책임"(종합)
https://news.v.daum.net/v/20190125112833680?rcmd=rn

"여러 양형 요인과 재범의 위험성에 대한 검찰의 주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

검찰은 지난 8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A씨에게 사형 및 30년간 위치추적장치 부착과 5년간 보호관찰 명령을 내려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피해자 B씨의 부모는 "A씨의 범행은 치밀하게 계획적으로 이뤄졌다"며 "딸을 잔혹하게 살해한 살인마를 극형에 처해달라"고 눈물로 호소하기도 했다.






==================================
사형폐지국가라는 허울만 좋은 레떼르 떼어버리고 살인범은 그냥 사형 선고하고 집행했으면 좋겠습니다.
국가에 의한 살인을 집행하지 않아봤자 법 바깥에서 살인이 빈번히 일어나는 판인데다 저런 식으로 선을 넘은 인간들을 굳이 30년간 먹여 살려줄 필요가 있나 싶어서요. 피해자들을 계속 두려움과 분노, 슬픔에 잠기게 하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32
111059 코레일 파업 단상 [4] 예정수 2019.11.20 599
111058 유상철에 대한 기억 [2] 보들이 2019.11.20 629
111057 국민과의 대화 [18] 타락씨 2019.11.20 1179
111056 [넷플릭스바낭] 알리시아 비칸데르 주연 영화 '지진새'를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9.11.20 929
111055 아이리시맨을 보고(스포 조금있음) [8] 예정수 2019.11.20 540
111054 [꽃1- D160] 전시회 제목 정했습니다 :) [6] 젤리야 2019.11.20 267
111053 듀게 오픈카톡방 [1] 물휴지 2019.11.20 224
111052 x files 3-4 Clyde Bruckman's Final Repose 스포 유 질문 [2] james 2019.11.20 239
111051 이런저런 잡담...(쇼케이스의 비용) [1] 안유미 2019.11.20 383
111050 이런저런 살림잡담 [4] 메피스토 2019.11.19 444
111049 영화 방세옥, 천지회, 진근남, 반청복명 [3] 왜냐하면 2019.11.19 531
111048 나경원 [34] 칼리토 2019.11.19 1915
111047 감자탕 고기 덜어준 게 동의의 표시라니.. [11] 으랏차 2019.11.19 1457
111046 요즘의 소소한 소비생활 [2] 예정수 2019.11.19 575
111045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47
11104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739
111043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70
111042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512
111041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934
111040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