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촌동 전처 살인범 징역 30년..딸 "재범 두려워 사형 원했는데"(종합)
https://news.v.daum.net/v/20190125112730647

"다만 반성문을 통해 뒤늦게나마 유족에게 사죄 의사를 표시한 점, 다른 중대한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

딸 B씨는 재판 후 취재진과 만나 "우리는 사형을 원했는데 검찰은 무기징역을 구형했고, 결국 징역 30년이 선고됐다"며 "재범이 두려워 최고형을 원한 것이었는데 형이 낮춰져 아쉽다"고 말했다.




춘천 연인살해 20대 무기징역.."잔인한 범죄·끔찍한 비극 책임"(종합)
https://news.v.daum.net/v/20190125112833680?rcmd=rn

"여러 양형 요인과 재범의 위험성에 대한 검찰의 주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

검찰은 지난 8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A씨에게 사형 및 30년간 위치추적장치 부착과 5년간 보호관찰 명령을 내려 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피해자 B씨의 부모는 "A씨의 범행은 치밀하게 계획적으로 이뤄졌다"며 "딸을 잔혹하게 살해한 살인마를 극형에 처해달라"고 눈물로 호소하기도 했다.






==================================
사형폐지국가라는 허울만 좋은 레떼르 떼어버리고 살인범은 그냥 사형 선고하고 집행했으면 좋겠습니다.
국가에 의한 살인을 집행하지 않아봤자 법 바깥에서 살인이 빈번히 일어나는 판인데다 저런 식으로 선을 넘은 인간들을 굳이 30년간 먹여 살려줄 필요가 있나 싶어서요. 피해자들을 계속 두려움과 분노, 슬픔에 잠기게 하면서 말이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84
111132 풀잎들 [2] 가끔영화 2019.04.20 343
111131 [오늘의 TV] 국악, 피겨아이스쇼, 다큐멘터리, 영화 [6] underground 2019.04.20 461
111130 초인이 될 수 있다 [1] 흙파먹어요 2019.04.20 439
111129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예매 앵앵 2019.04.19 394
111128 오늘의 엽서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9 242
111127 이런저런 일기...(모임, 해충구제) [1] 안유미 2019.04.19 493
111126 진주 아파트 참변은 인재였을까요 [2] 사과쨈 2019.04.18 1256
111125 USB가 도난방지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겨 배송된 것 같아요. [10] underground 2019.04.18 1464
111124 스파이더버스 블루레이 알라딘에 입고 [5] eltee 2019.04.18 528
111123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8 269
111122 글 잘 못쓰는 작가도 있을까요? [13] james 2019.04.18 1654
111121 이런저런 일기...(믿음과 심술) [1] 안유미 2019.04.18 460
111120 (잡담) 다이어트 [2] 흙파먹어요 2019.04.17 599
111119 보 개방 하자 실아나는 강 [5] soboo 2019.04.17 1081
111118 엑박이 아파요. [6] 프레키 2019.04.17 513
111117 오늘의 엽서 (스압)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7 249
111116 20대 남자, 그들은 누구인가 [8] 도야지 2019.04.17 1867
111115 이런저런 잡담...(절약, 신음소리) [3] 안유미 2019.04.17 726
111114 잡담 - 맥도날드 엔드게임 [43] 연등 2019.04.16 1417
111113 무엇에 쓰는 물건인지 모르겠어서... [4] 듀나회원 2019.04.16 9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