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잡담들

2019.10.13 03:48

메피스토 조회 수:706

* 좀 전에 뜬금없이 1시30분에 일어났습니다. 귀에서 어마어마한 귀지가 나오는 꿈을 꿨지요.


이빈후과의사가 진찰을 해주는데 귀에 뭔가 큰게 있데요. 

평소에 면봉으로 청소 자주하는데요(꿈과 별개로 이건 사실입니다) 라고 얘기했는데 의사가 '아닌거 같습니다...'라고 얘기하는 순간 귀에서 뭔가 엄청난게 쑥 뽑히는 느낌이 드는거에요.

의사가 무심한 표정으로 뭔가를 툭 던져주는데, 그게 거의 손가락 마디 한개정도 되는 사이즈의 귀지더군요. 심지어 냄새까지 리얼함.

와 정말 더럽긴하지만 이건 찍어서 인스타에 올리고싶다...라는 욕망이 간절하게 드는순간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

 


요즘 가끔 찾아보는 유툽채널입니다. EBS 어린이 캐릭터인데 뭔사 사회인의 스멜이 진하게 느껴지는 캐릭터입니다.

심지어 후시녹음 연기도 아닌 연기자가 인형탈 쓰고 연기하는 캐릭터ㅋㅋ덕분에저에겐 성인용 어린이 캐릭터라고 이미지가 박혀있습죠.



* http://news.jtbc.joins.com/html/796/NB11893796.html


메피스토는 그 사람의 주장보다 그 사람이 그 주장을 도출하는 사고구조를 더 관심있게 지켜보는 편입니다.

어떤 일관성이랄까요. 표면적인 인과관계가 거의 없는 주제들임에도 어떤 한결같음을 보여주는 것들 말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3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21
111045 심상정의 불가능한 도전? '의원 세비 30% 삭감' 법안 발의 [1] 왜냐하면 2019.11.19 347
111044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3] 조성용 2019.11.19 739
111043 후배의 습작과 아도르노의 글을 오가며 [7] 어디로갈까 2019.11.19 670
111042 첫눈이 내리자 최고존엄께서 돌아오셨습니다. [10] 룽게 2019.11.18 1512
111041 영화 추천 - 윤희에게 [8] 먼산 2019.11.18 934
111040 [게임바낭] 레이지2란 게임을 하며 '잘 만든 게임'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고 있네요 [6] 로이배티 2019.11.18 497
111039 진중권은 변희재의 뒤를 따르려냐요 [8] 도야지 2019.11.18 1427
111038 [바낭] 문중 제사 [13] 칼리토 2019.11.18 764
111037 오늘의 임청하 (스압) [8] 스누피커피 2019.11.18 769
111036 사회적으로 특정 경향성을 보이는 집단은 제재를 가해도 되는가? [16] 타일 2019.11.18 1043
111035 이노래 우리 제목은 무엇일까요 [3] 가끔영화 2019.11.17 239
111034 엠넷 월클 보고있습니다 [1] 메피스토 2019.11.17 242
111033 전시 제목 좀 골라주세요! [17] 젤리야 2019.11.17 548
111032 영화 <해질무렵 안개정원> 원작 읽기 & 장한나 [3] 보들이 2019.11.17 410
111031 스포일러] 더 데이 에프터 투머로우, 설국열차 [3] 겨자 2019.11.17 455
111030 버드박스 vs 콰이어트 플레이스 [12] 노리 2019.11.17 799
111029 그것은 인간의 보편적인 오류지!! [74] Sonny 2019.11.17 1857
111028 인생의 엔트로피 최고치와 내리막길의 결혼생각 [1] 예정수 2019.11.16 664
111027 진중권 머저리 합류에 대한 변론 [18] skelington 2019.11.16 1495
111026 민주당, 검찰개혁 7대 법안 국회 제출 Joseph 2019.11.16 18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