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팟캐스트에 출연한 북 칼럼리스트가 밀레니얼 세대의 핫한 컨텐츠라며
유튜브의 '워크맨'을 소개하는 내용을 들었어요. 마침 북칼럼리스트라는 분은 엑스 세대였고요.


그런데 2019년 12월 현재 시점 시점에서 워크맨이라는 스낵 컬쳐는 뜨겁다기보다는
이미 미지근하게 식은, 조금은 철 지난 느낌이고요.
워크맨 보다 앞서 있었던 와썹맨 역시 아직 현역이긴 하지만 유통기한이 그리 길지 않았던 기억입니다.


컨텐츠들의 호흡이 짧고 간결한 만큼 더 빨리 소진되는 게 아닐까 싶어요. 

문득 가을 무렵부터 핫해지고 있는 펭수는 과연 얼마나 더 오래 끌 수 있을지 궁금해졌습니다.
펭수의 경우는 워크맨이나 와썹맨처럼 지표 idex가 아니라 상징 symbol이기에
상대적으로 수명이 더 길지 않을까 막연히 기대하는 부분도 있고요.


마침 다음 주부터는 펭수와 스타워즈 콜라보가 예정되어 있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3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06
111749 cica plast baume B5 입술에 발라보신 분 있으신가요? [2] 산호초2010 2020.01.23 371
111748 [게임바낭] 울펜슈타인: 뉴 콜로서스... 라는 게임 엔딩을 봤어요 [2] 로이배티 2020.01.23 449
111747 이런저런 일기...(영앤 리치) [3] 안유미 2020.01.23 663
111746 (바낭)영혼까지 끌어모아 블라블라~~~ [4] 왜냐하면 2020.01.23 625
111745 Terry Jones 1942-2020 R.I.P. [1] 조성용 2020.01.22 241
111744 남산의부장들을 봤습니다. [3] 표정연습 2020.01.22 1381
111743 트랜스젠더 군인 법률 지원 모금 [33] mike 2020.01.22 1443
111742 월세 구할 때 부동산업자에게 물어볼 것들은 무엇일까요? [8] 산호초2010 2020.01.22 920
111741 넷플릭스 미드 추천 - 메시아 [11] 먼산 2020.01.22 1271
111740 씨름의 희열을 몰아서 봤어요. (노스포) [6] 가라 2020.01.22 887
111739 이런저런 일기...(앓는 소리) [2] 안유미 2020.01.22 394
111738 듀게 오픈카톡방 [3] 물휴지 2020.01.22 264
111737 롯데마트같은 곳의 반찬은 먹을만한가요? [10] 산호초2010 2020.01.22 960
111736 일 년에 한번 꼭 읽어보는 글 [8] 어디로갈까 2020.01.22 1020
111735 정말 집에서 나오는걸 현실화시키고 싶은데요 [14] 산호초2010 2020.01.21 1241
111734 링피트를 정가에 사기위한 어드벤처 [7] 예정수 2020.01.21 1089
111733 이런저런 일기...(감기와 젊음) [3] 안유미 2020.01.21 332
111732 모니터 고장때문에 간신히 접속;;; [5] 산호초2010 2020.01.21 368
111731 샤를리즈 테론를 만난 제시카 [22] 왜냐하면 2020.01.21 1554
111730 [바낭] 윷놀이의 국룰과 '멍청이' [8] skelington 2020.01.21 5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