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 계획

2019.12.27 12:04

예정수 조회 수:284

개인적으로 내가 통제할 수 없는 문제에 대해선 관여하지 말자...는 게 요즘 느끼는 겁니다. 그래서 새해에 해야 할 건 세상에 대한 의견내기가 아니라, 조금 더 나를 가꾸는 방향으로 나아가 보려고 하네요. 남 앞에서 좀 더 나아진 모습으로 살고 싶다. 뭐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올해는 극장에서 영화를 약 40회 정도 봤습니다. 실제로 예매해 놓고 못본 영화를 빼도 이 정도라 올해도 VIP가 되었습니다만... 내년에는 VIP자격 박탈되도 좋으니 영화를 덜 보던가, 아니면 영화 관련된 일을 해서 돈을 버는 걸 생각해봐야 할 것 같네요. 다만 올해처럼 많이 볼 확률은 확실히 떨어지는 게... 내년에는 풀타임으로 직업훈련 교육을 받습니다. 집에서 교육기관까지 통학 시간만 1시간이니, 대비가 철저해야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올해에는 술을 주 1회정도 마셨는데, 이제 아예 끊어도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아니 지금도 금주에 도전 중입니다. 치맥 사절입니다.ㅎㅎ


아버님이 연세가 있으셔서 운전을 그만하실지도 몰라요. 제가 운전을 해야하는데, 장롱면허라... 뭐 언젠가는 저도 잘 하겠죠. 그래서 부모님이 교통이 편한 역세권으로 이사하실 생각이신 거 같고 집을 알아보는데... 이사를 가면 정수기를 놓을 생각이에요. 생수 사마시는 거 환경에도 도움안되고 번거로워서 말이죠.


글을 틈틈히 써보고 있습니다. 컴퓨터와 영어 공부도 꾸준히 하고 있고 새해에는 노력이 따라준다면 어떤 결과물이 나올 지도 모르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0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59
111790 아이리시맨 대본 리딩 [2] mindystclaire 2020.01.29 579
111789 이런저런 잡담 [4] 메피스토 2020.01.29 375
111788 포시/버든 어떻게 볼 수있을까요? [11] 산호초2010 2020.01.29 328
111787 [넷플릭스바낭] 영국맛 수사 시트콤 '벡스트'를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29 614
111786 2003년 사스,그리고 2020년 신코바 - 그냥 쓸데 없는 수다 (줄여서 바낭) [3] ssoboo 2020.01.29 735
111785 Harriet Frank Jr. 1923-2020 R.I.P. 조성용 2020.01.29 157
111784 닫힌 페이스북을 보며 [11] 어디로갈까 2020.01.29 1029
111783 [넷플릭스] 리버 보았습니다 [2] 노리 2020.01.29 605
111782 이런저런 일기...(지겨움과 지방) [1] 안유미 2020.01.29 319
111781 우한 도시 폐쇄하는거 보니까 킹덤 생각나네요 ㄷㄷ [2] 얃옹이 2020.01.28 664
111780 남산의 부장들 & 설날 씨름대회와 씨름의 희열 8회 [10] 보들이 2020.01.28 837
111779 창궐하는 질병관련 가짜뉴스들을 이겨내기 위해 추천하는 [3] ssoboo 2020.01.28 892
111778 평택 인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근황 [4] 예정수 2020.01.28 1021
111777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63
111776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27
111775 아쉬움 링크>원걸의 마지막 두명이 JYP를 떠남요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742
111774 넷플릭스 말레이시아 드라마 영혼 신부 후기 [4] 딸기와플 2020.01.28 957
111773 [아마존] 더 익스펜스, 미스터 로봇, 바바렐라.. [4] 가라 2020.01.28 369
111772 설에 본 영화, 우한폐렴, 음모론, 미국 중국(추가함) [7] 왜냐하면 2020.01.28 678
111771 설 연휴 잘 쉬셨나요? [16] 칼리토 2020.01.28 4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