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라디오 들으십니까?

2019.12.27 16:17

칼리토 조회 수:696

출퇴근 거리가 100킬로미터인데다가 직업이 운전과 깊은 연관을 맺고 있습니다. 납품하는 일이라. 


그러다보니 라디오는 나의 친구. 어쩔때는 하루에 두 세시간 듣는 거 같아요. 그러다보니 시간대 별로 즐겨 듣는 채널이 생깁니다. 


우선 7시부터 아홉시.. 출근 시간대에는 거의 김어준의 뉴스 공장을 듣습니다. 질리지도 않아요. 사건 사고는 늘 새롭게 생겨납니다. 


아홉시가 넘어가면 요일대별로 좀 갈리기는 하는데 화요일에는 이현우의 음악 앨범을 듣죠. 어쩌다 남자..라는 코너명과 상관없는 세 남자의 농담 따먹기가 재미있어서요. 


그게 아니면 김미숙의 가정 음악이죠. 오늘 아침 정지영입니다는 너무 달달해요. 11시에는 신지혜의 영화음악, 12시가 넘어가면 정은지의 가요광장, 2시부터는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를 듣습니다. 


그러다가 4시가 되면 노래의 날개위에.. 나 이은미와 함께라면을 방황해요. 6시부터는 주로 세상의 모든 음악을 듣구요. 가끔 김용민 라이브를 듣거나 이브닝 쇼를 듣기도 합니다. 


저녁 시간에는 듣는 프로그램이 없습니다. 귀도 좀 쉬어야죠. 집에 가서 가족들과 이야기도 나눠야 하구요. 라디오가 없다면 얼마나 심심한 세상일까.. 차 타는 일이 잦은 저는 그런 생각을 합니다. 


재미있게도 지난 크리스마스 이브에.. 라스트 크리스마스가 프로그램마다 나오더라구요. 좀 웃었습니다. 아끼는 라디오 프로그램 있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30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159
111790 아이리시맨 대본 리딩 [2] mindystclaire 2020.01.29 579
111789 이런저런 잡담 [4] 메피스토 2020.01.29 375
111788 포시/버든 어떻게 볼 수있을까요? [11] 산호초2010 2020.01.29 328
111787 [넷플릭스바낭] 영국맛 수사 시트콤 '벡스트'를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29 614
111786 2003년 사스,그리고 2020년 신코바 - 그냥 쓸데 없는 수다 (줄여서 바낭) [3] ssoboo 2020.01.29 735
111785 Harriet Frank Jr. 1923-2020 R.I.P. 조성용 2020.01.29 157
111784 닫힌 페이스북을 보며 [11] 어디로갈까 2020.01.29 1029
111783 [넷플릭스] 리버 보았습니다 [2] 노리 2020.01.29 605
111782 이런저런 일기...(지겨움과 지방) [1] 안유미 2020.01.29 319
111781 우한 도시 폐쇄하는거 보니까 킹덤 생각나네요 ㄷㄷ [2] 얃옹이 2020.01.28 664
111780 남산의 부장들 & 설날 씨름대회와 씨름의 희열 8회 [10] 보들이 2020.01.28 837
111779 창궐하는 질병관련 가짜뉴스들을 이겨내기 위해 추천하는 [3] ssoboo 2020.01.28 892
111778 평택 인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근황 [4] 예정수 2020.01.28 1021
111777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63
111776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27
111775 아쉬움 링크>원걸의 마지막 두명이 JYP를 떠남요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742
111774 넷플릭스 말레이시아 드라마 영혼 신부 후기 [4] 딸기와플 2020.01.28 957
111773 [아마존] 더 익스펜스, 미스터 로봇, 바바렐라.. [4] 가라 2020.01.28 369
111772 설에 본 영화, 우한폐렴, 음모론, 미국 중국(추가함) [7] 왜냐하면 2020.01.28 678
111771 설 연휴 잘 쉬셨나요? [16] 칼리토 2020.01.28 47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