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된 모니터가 지난 주 토요일에 돌아가시는 바람에 새로 모니터 사서 배달을 받고보니,,,, 케이블이 안맞아서

전자센터에 가서 간신히 케이블 사서 설치, 지금 접속했네요.


이 컴퓨터 하드를 새로 바뀐지 2년 여 밖에 안되었는데 연결 케이블이 벌써 구모델이 되었다니;;;;

지금 모니터들은 대체로 HDMI 케이블이 대세인 모양이네요.

HDMI to DVI 케이블을 사서 연결했어요.



전구 하나 갈지 못하는데 생전 처음 모니터를 설치했다며 뿌듯하기도 합니다^^;;

해보니까 스스로 못할 일은 아닌데 상당히 성가신 일이긴 하네요.


뒷면에 선빼내고 나사 조이느라 목이 돌아갈 지경이에요.




아~~~~ 10년간 그냥 사용할 때는 몰랐는데 역시 모든 것을 잃어버렸을 때

소중함을 뼈저리게 느끼는거 같습니다.


모니터를 따로 구입한 적이 없어서 여러모로 헤매었군요.




뭔가 계속 고장이 나는거 같은데 제발 여기서 멈추었으면 좋겠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2
112131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외신 기사 몇 개 [10] 어제부터익명 2020.02.26 1315
112130 [코로나19] 우한 -신천지-대구시 , 뭔가 고약한 냄새가 납니다 [20] ssoboo 2020.02.26 1675
112129 "감염병 지역 전파는 수순… 확산됐지만 대처할 수 있어” 도야지 2020.02.26 383
112128 (정치바낭) 범 진보정당의 탄생, 민주당의 작은 양보 [27] 왜냐하면 2020.02.26 801
112127 미래민주당 창준위가 이미 있네요? [3] 가라 2020.02.26 323
112126 마스크 어떤거 사용하세요? [14] 산호초2010 2020.02.26 862
112125 미래한국당 : 자유한국당 이름 알박기 [1] 가라 2020.02.26 387
112124 황교안씨 : 민주당 비례정당은 꼼수라며 비판. [6] 가라 2020.02.26 648
112123 가짜뉴스는 네티즌 글이나 트윗으로 퍼뜨리는군요 [2] 예정수 2020.02.26 400
112122 모 교수님이 다시 아카식 레코드를 작성하시매, 오매불망 그를 기다리던 추종자들이 기쁨의 댓글을 남기더라 [13] eltee 2020.02.26 817
112121 [회사+코로나 바낭] 질존 지침보다 강한 부장님 지시 [7] 쏘맥 2020.02.26 763
112120 일본 코로나19 궁금한 점. [4] 가라 2020.02.26 692
112119 [코로나19] 확진자수 = 환자수 = 방역능력치 에 대한 오해 [23] ssoboo 2020.02.26 1493
112118 슈퍼맨ㅡ붉은 아들, 볼만하네요 [4] 가끔영화 2020.02.25 430
112117 25일 현재 통계 기준 중국외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수, 면적/인구 대비수 [10] tomof 2020.02.25 1034
112116 (회사바낭) 문자로 받은 회사 코로나 추가 지침 [4] 가라 2020.02.25 974
112115 무사히 정규직이 되었습니다. [11] 가을+방학 2020.02.25 783
112114 코로나, 뉴스를 피했지만 [10] 산호초2010 2020.02.25 869
112113 코로나의 유탄 [20] 칼리토 2020.02.25 1197
112112 오늘자 역대급 퍼포먼스 [3] 라인하르트012 2020.02.25 7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