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앓는 소리)

2020.01.22 10:16

안유미 조회 수:402


  1.예전에는 그랬어요. 한 3년 전만 해도요. 감기에 걸려도 타이레놀이나 아스피린을 먹고 잠들면 다음 날 아침에는 스스로도 신기할 정도로 이미 나아 있곤 했죠. 그러면 '이겼다! 감기끝!'하고 다시 밖으로 뛰어나간 거죠.


 한데 최근엔 감기에 걸린 후 약을 먹고, 몸이 좀 나아졌다 싶어서 놀러나가면 또다시 감기가 역습하는 거예요. 아직 완전히 나은 게 아니라 증상이 완화된 것일 뿐이었던 거죠. 이렇게 몸이 약해졌다는 걸 새삼 깨달아가고 있어요.


 그야 이건 감기나 독감이 매번 강해지고 있어서 그런 것일 수도 있겠죠. 사람들이 '이번 감기는 독하다'라고 말하는 건 이번 감기는 평소의 감기보다는 세다...라는 뜻일 거니까요.



 2.하여간 너무 죽겠어서 누워있다가 어떤 아이디어가 떠올랐어요. 술집이나 호텔에서 술게임을 할 때도 목청을 높여서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거나 욕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상하게 스트레스가 풀리는 기분이예요.(물론 방음이 잘 된 곳에서만) 테니스 플레이어들도 남의 눈을 의식 안하고 매우 쪽팔린 기합소리를 내곤 하고요. 그래서 인위적인 발성이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되는 거 아닐까 하고 생각하던 참이었죠.


 그래서 한번 '의식적으로'앓는 소리를 내봤는데 이게 의외로 효과가 있더라고요. 너무 아파서 어쩔 수 없이 내는 앓는소리는 아니고, 그냥 좀 오버하면서 앓는 소리를 내는 거였지만 이상하게 통증이 좀 사그러드는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앓는 소리를 내다보니 신기한 게, 의외로 점점 '아이고 아이고'라는 소리가 나오는 거예요. 옛날 동화책에서 꼭 '아이고...'라는 앓는 소리가 나오던데 그게 말도 안 되는 의성어라고 생각했거든요. 한데 자연스럽게 앓는 소리를 내다보니 정말로 점점 '아이고'라는 작위적인 소리와 점점 닮아가더라고요. 이런 걸 보면 의외로 조상들의 센스는 엄청났던 거 아닐까...라고 주억거렸어요.



 3.어렸을 때는 '한숨 쉬지 마라'라는 말을 듣거나, 무려 tv 광고에서 '죽겠다'라고 엄살부리는 어른을 나쁘게 묘사하며 '죽겠다라는 말 하지 마라'라는 광고를 보기도 했었죠. 하지만 생각해 보면 '죽겠다'라고 앓는소리를 내는 게 꼭 나쁜 건 아닌 것 같아요. 그렇게 엄살을 한 번 부리거나 한숨을 푹 쉬면 뭔가 기분이 나아지는 것 같기도 하잖아요. 요즘은 습관적으로 한숨을 내쉬곤 해요.


 그래서 요즘은 사람을 만났을 때 왜 그렇게 한숨을 쉬냐고 핀잔을 주면 이렇게 대답해요. 


 '아 이건 한숨이 아니라 복식 호흡이야. 요가 강사가 가르쳐 줬어. 복식 호흡이 몸에 좋다는데 너도 한번 해봐.'라고요. 물론 헛소리지만 반박할 수 없는 헛소리죠! 복식 호흡 하는 거라는데 누가 딴지를 걸겠어요?



 4.휴.



 5.어쨌든 몸이 좀 약해지니 느낀 건데 이제부턴 근력 운동보다 유산소운동으로 메뉴를 좀 바꿔야겠어요. 아무래도 몸을 좀 몰아붙여야 방전-회복-체력 레벨업의 순환을 탈 수 있으니까요. 근력 운동을 해봐야 몸만 좀 쑤시지 '지친다'라거나 '운동을 제대로 했다'라는 느낌은 별로 없거든요. 어쨌든 미친듯이 운동을 해야겠어요.


 휴...감기에 걸리니 심심하네요. 물론 감기에 안걸렸어도 심심하겠지만요. 설마 오늘 저녁까지도 낫지 않을 리는 없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7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922
112132 1917를 다시 보니 [9] mindystclaire 2020.02.26 616
112131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외신 기사 몇 개 [10] 어제부터익명 2020.02.26 1315
112130 [코로나19] 우한 -신천지-대구시 , 뭔가 고약한 냄새가 납니다 [20] ssoboo 2020.02.26 1675
112129 "감염병 지역 전파는 수순… 확산됐지만 대처할 수 있어” 도야지 2020.02.26 383
112128 (정치바낭) 범 진보정당의 탄생, 민주당의 작은 양보 [27] 왜냐하면 2020.02.26 801
112127 미래민주당 창준위가 이미 있네요? [3] 가라 2020.02.26 323
112126 마스크 어떤거 사용하세요? [14] 산호초2010 2020.02.26 862
112125 미래한국당 : 자유한국당 이름 알박기 [1] 가라 2020.02.26 387
112124 황교안씨 : 민주당 비례정당은 꼼수라며 비판. [6] 가라 2020.02.26 648
112123 가짜뉴스는 네티즌 글이나 트윗으로 퍼뜨리는군요 [2] 예정수 2020.02.26 400
112122 모 교수님이 다시 아카식 레코드를 작성하시매, 오매불망 그를 기다리던 추종자들이 기쁨의 댓글을 남기더라 [13] eltee 2020.02.26 817
112121 [회사+코로나 바낭] 질존 지침보다 강한 부장님 지시 [7] 쏘맥 2020.02.26 763
112120 일본 코로나19 궁금한 점. [4] 가라 2020.02.26 692
112119 [코로나19] 확진자수 = 환자수 = 방역능력치 에 대한 오해 [23] ssoboo 2020.02.26 1493
112118 슈퍼맨ㅡ붉은 아들, 볼만하네요 [4] 가끔영화 2020.02.25 430
112117 25일 현재 통계 기준 중국외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수, 면적/인구 대비수 [10] tomof 2020.02.25 1034
112116 (회사바낭) 문자로 받은 회사 코로나 추가 지침 [4] 가라 2020.02.25 974
112115 무사히 정규직이 되었습니다. [11] 가을+방학 2020.02.25 783
112114 코로나, 뉴스를 피했지만 [10] 산호초2010 2020.02.25 869
112113 코로나의 유탄 [20] 칼리토 2020.02.25 11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