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미드 추천 - 메시아

2020.01.22 12:03

먼산 조회 수:1281

<메시아>라는 제목의, 

1월1일에 공개된 넷플릭스 미드입니다. 


우연히 1회를 보았다가, 주말 내내 정주행했네요. 

오랜만에 몰입감 있게 본 드라마입니다. 


정리하자면, 

메시아로 보이는 한 사람이 등장했을 때, 

우리는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에 대한 드라마입니다. 

정말로 그가 메시아인지, 아니면 메시아를 자처하는 사기꾼인지 

이 두 가지 관점이 10개의 에피소드 내에서 팽팽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그를 믿고 따르는 시리아 소년, 미국 텍사스 목사와 가족, 

그리고 그를 의심하는 미국 CIA 요원과 이스라엘 신 베트 요원이 주요 등장인물입니다. 

시리아, 이스라엘, 텍사스, 워싱턴 D.C.까지 장소를 옮겨가면서 드라마가 진행되고, 

사용 언어로는 아랍어, 히브리어, 영어가 다양하게 나옵니다. 


이 드라마를 다 본 사람들의 평을 살펴보면, 

진짜 메시아다/가짜 메시아다...라는 주장이 팽팽하게 양분되네요. 

그만큼 이 드라마에서는 그의 정체에 대해서 모호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사실 어느 쪽이던 다 말이 되도록, 무척이나 영리하게 전체 내용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아이디어 자체는 무척 뛰어납니다. 

일종의 사고 실험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21세기에 메시아로 보이는 사람이 나타났을 때, 사람들은 어떻게 반응할 것인지에 대한 실험이겠죠. 

드라마 속에서 그를 접한 사람들의 반응이 무척이나 흥미롭습니다. 

사기꾼이라고 생각하면서도, 혹시나... 하는 반응을 보이는 모습은, 

무척이나 큰 긴장감을 자아냅니다. 

처음부터 그를 온전히 믿던 사람들도, 

긍정적인 면뿐만 아니라 부정적인 면으로도, 

무척이나 큰 삶의 변화를 겪게 됩니다. 


그런 의미에서 이 드라마를 스릴러로 분류해도 되겠다 싶네요. 

손에 땀을 쥐게 합니다. 


드라마에서 그린 메시아가 유대교, 그리스도교, 이슬람 모두를 포괄한다는 점도 주목됩니다. 

억지로 종교의 통합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이 세 종교를 넘나들고 있죠. 

사실 이 세 종교는 같은 신을 믿고 있습니다. 

차이는, 예수를 메시아로 인정하느냐 아니냐 뿐이니까요. 


종교 일반이나 구원의 문제에 대한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드라마가 무척이나 마음에 드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사실 저는 이 주제에 특히 큰 관심을 갖고 있는 편이라, 

저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이 드라마를 좋아할 지 궁금하기는 하네요.

대학 시절, 옆에 있던 종교학과 수업을 찾아듣고, 부전공까지 한 이력이 있습니다. 

가장 재미있게 들은 수업 중 하나가 '이슬람교사'이고요.)


(드라마 중간에 노근리 사건도 잠깐 언급됩니다.)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15
112066 [네이버 무료영화] 자비에 돌란의 <마미> [8] underground 2020.02.22 417
112065 [코로나19] 황교안 당이 신천지에 대한 언급을 피하고 있다? [6] ssoboo 2020.02.22 1251
112064 일상잡담들 [2] 메피스토 2020.02.21 495
112063 아.. 코로나 걸리고 싶다. [3] 가라 2020.02.21 1387
112062 30초동안 손 씻는 법 [3] 예정수 2020.02.21 574
112061 [코로나19] 오리무중이었던 29번 환자의 감염원이 드디어 밝혀졌습니다! [8] ssoboo 2020.02.21 1532
112060 후덜덜~~질본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4475명중 544명 '증상' 발현"(종합) [8] 왜냐하면 2020.02.21 1102
112059 [코로나19] 퍼즐이 풀리는거 같은데 - 청도 신천지 교주 형님 장례식 [4] ssoboo 2020.02.21 1085
112058 안철수 선거연대는 거부, 반문연대는 긍정 [2] 가라 2020.02.21 395
112057 [코로나19] 시골 교회 다니시는 여사님 ssoboo 2020.02.21 609
112056 다음 검색순위가 없어져서 조금 불편하네요. 왜냐하면 2020.02.21 332
112055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20
112054 환란의 시대 [2] 어제부터익명 2020.02.21 429
112053 코로나, 손혜원, 텍사스 [21] 칼리토 2020.02.21 988
112052 명예로운 죽음을 당한 경제, 방역 [5] eltee 2020.02.21 605
112051 어머니 다니시는 교회... 좀 화나네요. [7] 가라 2020.02.21 971
112050 오늘의 미국 엽서(5) 알바 뛰는 듀토끼 포함 [1] 스누피커피 2020.02.21 119
112049 신천지 위치 알림 APP glannex 2020.02.21 424
112048 [코로나19] 비관과 낙관 사이 혹은 절망과 희망 사이 [1] ssoboo 2020.02.21 564
112047 영화 감상 동호회에 경험있으세요? [1] 산호초2010 2020.02.21 3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