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영앤 리치)

2020.01.23 11:46

안유미 조회 수:675


 1.요전에는 친구를 만났어요. 친구는 '이제 좀더 지나면 40이겠군. 그럼 영앤 리치도 끝이야.'라고 말했어요. 친구의 입장에서 보면 말 그대로, 영이라는 꼬리표는 사라지고 리치만 남는 거니까요. 



 2.하지만 적용하기에 따라서 영앤 리치라는 말은 '젊으면서 돈이 많은'이 아니라 '젊은 것치고는 돈이 많은'이라는 뜻도 돼요. 어린 시절에는 돈이 조금만 많아도 나댈 수 있거든요. 하지만 더이상 어리지 않은데 돈으로 나대려면 돈이 정말로 많아야 하니까요. '그 나이치곤 제법 많은'수준이 아니라 그냥 무조건 많아야 하는 거죠.



 3.엠팍 같은 남초 커뮤니티를 보다보면 '돈좀 있지만 나이드니까 다 쓸모없고 외롭더라. 돈으로는 외로움이 해결 안되더라고요. 동생님들은 꼭 결혼하세여!'라는 글들이 종종 올라와요. 무언가를 겪어봐서 안다는 듯이 말이죠.


 한데 저런 말이 바로 착각인 거예요. 어렸을 때야 여행 마음껏 다니고 남들 밥값 술값 내주고 시즌마다 비싼 it기기 사고 하는 정도면 타인의 관점에서도 자신이 느끼기에도 돈좀 있는 거겠죠. 하지만 나이가 들어서 돈좀 있다고 하려면 그땐 젊음이라는 완장을 떼고 말해야 하거든요. 어렸을 때에 비해서 2~3배 많은 정도가 아니라 0하나는 붙어야 부자인 거예요. 기준이 약간 달라지는 게 아니라 완전히 차원이 달라져야 하는 거죠. 저런 글을 쓰는 사람이 '나이드니까 돈 있어도 외롭더라'라고 말하는 건 완전 틀린 말인거죠. '돈이 많다'의 기준이 매우 냉엄하게 적용되니까요.


 

 4.휴.



 5.가끔 '돈만 많으면 최고야!'라는 말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글쎄요. 20~30대라면 그럴 수도 있겠죠. 한데 문제는 그 난이도가 나이대 별로 천차만별이란 거예요. 젊었을 때야 풍족하게 쓰고 외제차 하나 굴릴 만큼만 있으면 되겠지만 40세 정도부터는 '돈만 많으면 다른 거 다 필요없는'의 기준이 미칠듯이 올라가니까요. 


 그만큼의 돈을 가지는 건 정말 어렵거든요. 차라리 커리어나 인품 같은 걸로 모자란 자산을 보충하는 게 100배는 쉬워요. 커리어도 없고 인품도 개막장이어도 상관없을 정도로 부자가 되는 게 제일 어려운 일이죠. 


 물론 돈은 최고이긴 해요. 하지만 돈이 최고라는 걸 겪으며 살려면, 돈만으로도 다른 영역을 모조리 커버할 수 있을 정도로 돈이 많아야 한다는 점이 매우 힘든 점이죠. 돈을 그렇게 많이 땡기는 것보다는, 차라리 이런저런 활동을 하고 인품도 다듬는 게 훨씬 쉬운 일이겠죠.



 6.그래요. 겪어본 바에 의하면 돈의 가장 강한 점은 그거거든요. 돈으로 살 수 있는 것중 가장 비싼 건 다른 사람들의 인내심이라는 점이요. 그러나 여기서 문제는, 사람들은 돈이 많은 사람을 참아주는 게 아니라 '돈을 많이 쓰는 돈이 많은 사람'을 참아준다는 거예요. 그냥 돈이 많기만 한걸로는 아무도 그 사람을 참아주지 않아요. 21세기의 사람들은 바보가 아니니까요.


 하지만 문제는, 돈을 많이 쓰는 돈이 많은 사람이 나이가 들수록 다른 사람들의 인내심을 사는 비용이 폭증한다는 점이예요. 절대 가액도 불어나고 지불해야하는 텀도 불어나고 지불해야하는 대상의 머릿수 또한 불어나죠. 그리고 그건 무의미한 일인 거죠.



 7.지겹네요. 어제는 감기가 나은 줄 알고 나갔다가 원래 없던 코감기랑 목감기까지 얻어서 돌아왔어요. 머리가 띵하기도 하고 으슬으슬 춥기도 하네요. 감기가 어서 나아야 듀게 일기를 자주 안쓸텐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9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716
112092 신천지 구별하는 법이 있나 궁금합니다 [3] 예정수 2020.02.24 571
112091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2.24 417
112090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20.02.24 142
112089 ??? : 본인 완벽 방역 성공하고 "대한민국은 코로나 청정국가다" 선언하는 상상함 [9] eltee 2020.02.24 775
112088 코로나19의 주말 [1] 어제부터익명 2020.02.24 565
112087 1917 질문 있습니다 (스포 포함) [3] 飛頂上 2020.02.24 264
112086 코로나 19와 눈먼 자들의 도시 [5] 어디로갈까 2020.02.24 789
112085 요즘 읽고 있는 책 [3] 크림카라멜 2020.02.24 425
112084 일상 2. [10] 잔인한오후 2020.02.24 498
112083 SNS를 하다보면 [10] 갓파쿠 2020.02.24 487
112082 안철수 : 이해찬, 황교안 공개토론하자 [21] 가라 2020.02.23 622
112081 [코로나19] 에 정치 묻히면 다 망합니다 [21] ssoboo 2020.02.23 1468
112080 행사들도 줄줄이 취소 연기 [2] 갓파쿠 2020.02.23 538
112079 닮은 꼴 영화 <아름다운 비행>, <아름다운 여행> [4] 부기우기 2020.02.23 395
112078 안철수의 거짓말 또는 건망증 [18] 좋은사람 2020.02.23 1021
112077 1917 좋내요(스포일러) [2] 메피스토 2020.02.23 403
112076 지금 시드니 공항인데 [8] ssoboo 2020.02.23 1363
112075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이 [7] 어제부터익명 2020.02.23 1012
112074 오스카 여러가지 (상 카테고리, 탈 local, 인종차별에 예민해진 미국인, 엘렌 드제너러스 논란 등) [11] tomof 2020.02.22 950
112073 1917 잡담 [1] mindystclaire 2020.02.22 4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