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지겨움과 지방)

2020.01.29 02:43

안유미 조회 수:321


 1.사는 것도 지겹네요. 어쩔 수 없죠. 원래 삶이란 건 지긋지긋한 거거든요. 일상이라는 원심력에서 빠져나오려면 많은 비용이 들고, 그걸 만끽해봐야 다시 원래 자리로 돌아오게 되어 있으니까요.


 그래서 사실 삶의 재미라는 건 위험에 있지 않나 싶어요. 잠깐잠깐씩 위험한 상황에 몸을 던졌다가 다시 안전한 일상으로 돌아오는 것 말이죠. 위험한 상황에 처하면 안도감을 느끼고 싶어지고, 안도감을 막상 느끼면 다시 위험한 상황에 처하고 싶어지는 게 사람이니까요.



 2.하지만 무의미한 위험은 별로예요. 그냥 암벽등반을 하거나 그냥 위험한 곳에 가는 건 무의미하게 목숨을 거는 거니까요. 목숨이나 돈 같은 걸 걸거라면, 위험한 상황에서 벗어났을 때 무언가의 보상이 따라야죠. 그냥 무의미한 스릴을 겪는 건 사양이예요.


 그렇기 때문에 비일상을 겪기 위해 '돈을 쓰는' 건 사실 진정한 행복은 아니예요. '돈을 거는'것이 진정한 행복과 연결되어 있는 일이죠. 물론 돈을 지불하는 재미도 가끔씩은 있어야하지만 기본적으로 돈은 지불이 아니라 배팅을 위해 존재하는 거예요.



 3.하지만 지겹네요. 어쩔 수 없죠. 내일은 뭘하나...라고 생각해봤자 할 것도 없단 말이죠. 술을 마시고 운동하면 오히려 몸을 해친다는 글을 본 뒤로는, 술을 마신 다음날은 웬만하면 운동을 하지 않아요. 


 인생이라는 감옥에 갇혀 살고 있단 말이죠. 이 형기를 끝내는 방법은 죽음뿐이고요. 뭐 그냥저냥 재미있는 일도 종종 일어나지만 문제는 재미있는 일을 기다리는 시간이 너무 길단 말이예요. 



 4.휴.



 5.그리고 문제는, 나는 재미있는 일을 하려면 내가 다 기획하거나 내가 다 만들어내야 해요. 내가 가만히 있어도 나를 재밌게 해주려고 찾아오는 놈들은 없거든요. 


 어쨌든 그래서 돈이 많이 필요해요. 나는 사람들의 인내심을 늘 사야 하는 처지가 되어가고 있거든요. 돈이라도 받고 나를 참아주는 일을 사람들에게 시키면서 살아야 하는 팔자가 된 거죠.


 물론 성격을 고쳐먹거나 남을 재밌게 해주려고 노력하는 방법도 있겠죠. 하지만 다시 생각해 보니 역시 그건 불가능한 일이예요. 안 되는 일이니까 굳이 시도할 필요도 없는 일인거죠.



 6.어쨌든 '돈을 쓰는'것과 '돈을 거는'것 말고 남아도는 시간을 때울 만한 소일거리가 필요해요. 목적이 있으면 시간이 자원이 되지만 목적이 없으면 시간은 짐이 되니까요. 


 게임은 정말 재미가 없고...독서는 글쎄요. 요즘 책들에는 별로 돈 되는 정보가 없어요. 정보가 아닌, 남들의 생각은 별로 궁금하지 않고요. 



 7.인생이라는 감옥...여기선 얌전히 형기를 마치는 놈들도 있고 중간에 스스로를 끝장내는 놈들도 있죠. 난 잘 모르겠어요. 사실 사람들이 내리는 결단은 그들의 처지에서 기인하니까요. 


 사람이란 건 죽을 정도로 외로울 수는 있지만 죽을 정도로 지겨울 수는 없거든요. 뭐 내 경험으론 그래요. 인간과의 만남...이라는 비타민을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복용하면 외로워서 죽을 일은 없어요. 지겨운 건 해결되지 않지만 지겨운 건 그렇게까지 힘든 건 아니거든요. 지겨운 것만으로는 절망감은 느낄 수 없으니까요.



 8.내일은 뭘하나...모르겠네요. 지방이나 한번 갔다 오고 싶은데 나는 나를 잘 알거든요. 지방으로 가기 위해 기차를 타거나 버스에 앉는 순간 이미 후회하고 있을 거예요. 지겨운 건 해결되겠지만 그순간부터 짜증과 귀찮음이 느껴질 테니까요.


 사실 지방에 갈 거면 '지방을 잘 아는'사람과 함께 가야 해요. 혼자서 맨땅으로 지방에 내려가봐야 어디에 뭐가 있는지 헤매기만 하다가 돌아오곤 하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1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489
112024 네트에 사는 사람 [4] 예정수 2020.02.18 577
112023 늙는다는 것과 의자 이야기 [15] 겨자 2020.02.18 1052
112022 피케티의 대안 - ‘참여 사회주의’ ssoboo 2020.02.18 378
112021 조선일보 기레기가 친 사고 [2] ssoboo 2020.02.18 873
112020 [영화바낭] '이시국'에 맞게 봉준호의 데뷔작 '지리멸렬'을 봤어요 [2] 로이배티 2020.02.18 658
112019 스포일러] '섹스 앤 더 시티 2', '어제 뭐 먹었어' 15권, 존 그립 [7] 겨자 2020.02.18 554
112018 미통당, 미한당... 헷갈리긴 하네요. [1] 가라 2020.02.18 632
112017 씨름의희열... 스포... 이제 생방만 남았네요. [5] 가라 2020.02.18 302
112016 코로나19 낙관론 [11] 어제부터익명 2020.02.17 1316
112015 난 널 닮은 다른 사람을 절대 찾지 않을거야 가끔영화 2020.02.17 344
112014 [듀9] 소설 제목을 찾습니다 [1] 부기우기 2020.02.17 2438
112013 아이즈원, 피에스타 MV [4] 메피스토 2020.02.17 400
112012 (바낭) 골프 치시는 분 계시나요? [17] chu-um 2020.02.17 582
112011 [영화바낭] '주전장'을 봤어요 [6] 로이배티 2020.02.17 632
112010 CJ CGV주식을 정리했습니다. [8] S.S.S. 2020.02.17 1229
112009 1917 친구랑 같이 보러가도 될까요? [6] 산호초2010 2020.02.17 618
112008 레이디스 코드가 계약 만료 후 해체되었네요 [4] 모르나가 2020.02.17 780
112007 구닥다리 태블릿과 이어폰이 휴대폰 두배의 음향으로 가끔영화 2020.02.17 319
112006 “기생충 오스카 4관왕은 노대통령 덕” [10] ssoboo 2020.02.17 1600
112005 당신이 쓰는 글이 곧 당신이다 <맨헌트:유나바머> [9] 스누피커피 2020.02.16 7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