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바낭] '주전장'을 봤어요

2020.02.17 14:38

로이배티 조회 수:641

 - 다들 아시겠지만 일본의 종군 위안부 책임 문제를 주제로 다루는 다큐멘터리이고... 그러니 뭐 스포일러 같은 건 없겠죠. 올레티비 vod로 봤습니다. 무료더라구요.



 - 다큐멘터리이니 줄거리 요약은 필요 없겠구요. 대략 어떤 식이냐면... 종군 위안부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일본측 인사들을 보여준 후에 그들의 주장 하나를 제시하고, 이어서 한국인이나 일본 내의 진보 인사들이 그걸 반박하는 내용을 보여주는 패턴의 반복입니다. 감독의 입장이 애초에 확고하고 다큐멘터리의 의도도 분명해요. 중립적 입장에서 이쪽 저쪽 다 이해해보려고 한다든가 그런 거 전혀 없습니다.

 아주 초반에 '위안부 20만명'이라는 수치에 대해서는 좀 가운데 쯤에 서서 균형 잡는 모습을 보여줍니다만, 끝까지 보고 난 감상으론 그게 아마도 그 뒤로 이어질 줄기찬 일본 정부 비판을 위한 밑밥 깔기 같은 역할이 아니었나 싶기도 하구요. 



 - 되게 재밌고 흥미진진하고 그렇진 않아요. 주제가 주제이니만큼 이런 얘긴 좀 불경스러운(?) 느낌인데... '재미'로 치자면 그냥 무난한 정도라는 느낌. 그리고 뭣보다 한국인의 입장에선 전부 까진 아니어도 대부분 아는 이야기니까요. 하지만 어쨌든 지루하거나 늘어지거나 하는 느낌은 없이 속도감있게 팍팍 전개되고, 또 막판에 강력한 한 방(...)이 있어서 전체적으로 재밌게(?) 봤습니다.



 - 어쨌든 한국인의 입장에선 한 번 봐두면 좋을 영화입니다. 일본 우익들의 위안부 책임 부정 논리들을 보여주고 거기에 대한 반박 논리와 근거들을 보여주니 교육적인 효과도 충분하구요. 또 뭣보다 이 문제를 앞장서서 덮으려고 하는 일본의 사회 리더들이 얼마나 무식하고 파렴치한 사람들인지 리얼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전투력 상승(...)의 효과도 있어요. 



 - 소재가 소재이니만큼 박근혜와 아베의 얼굴이 자주 나옵니다. 특히 아베는 후반에선 거의 주인공급이죠. 그러다 정신이 혼미해지게 만드는 강력한 끝판 왕 등극에 존재감을 잃긴 합니다만... 그러다 너무나도 박원순처럼 생긴 사람이 화면 구석에 스쳐지나가서 '저거 박원순인가?'라고 했더니 같이 보던 친구의 말이 '박원순처럼 생긴 놈은 박원순 밖에 없어!'라고 해서 웃음을. ㅋㅋㅋ


 아. 그리고 제일 신기했던 건 일본 관료 뭐시기씨였는데... 이름은 기억 안 나지만 되게 실세라서 얼굴은 익숙하거든요. 이 사람이 자꾸 나오는데, 늘 다른 사람이 일본 국회나 회의에서 발언하는 장면의 배경으로 나옵니다. 근데 늘 언제나 화면 우측 구석에 앉아서 졸고 있는 모습으로 나와요. 다 같은 회의인가? 싶어서 이 사람이 잡힐 때마다 집중해서 봤는데 그것도 아니에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비슷한 위치에 앉아서 언제나 졸고 있습니다. 뭐죠. ㅋㅋㅋㅋㅋ



 - 초반에 중국의 우한이 한 번 언급돼서 깜짝 놀랐네요. 그곳에도 위안소가 설치되었던 모양입니다.



 - 제목인 '주전장'의 의미가 '주된 싸움터'란 뜻이고 일본 우익들이 이 말을 쓸 때는 '미국'을 뜻한다는 모양이더군요. 일본, 한국이 아니라 미국에서 싸워서 이겨야 위안부 문제를 덮을 수 있다... 뭐 그런 맥락이라는데, 그래서 영화에도 미국에서 벌어지는 평화의 소녀상 관련 논란을 가장 큰 비중으로 다룹니다. 그러다보니 한국의 할머니께서 미국 의회에 가서 연설하는 장면도 나오고, 그래서 몇 년 전 모 한국 영화의 클라이막스 장면도 떠오르고 그랬네요. 개인적으로 그 영화는 참 좋다가 클라이막스가 너무 작위적이라 좀 망쳤다는 느낌이었어서, 이 다큐에서 나오는 장면들이 훨씬 맘 아프고 감동적이고 그랬습니다.



 - 암튼 뭐... 그랬습니다. iptv에 있으니 시간 나실 때 한 번 보셔도 좋을 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3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9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88
112696 선거 결과 바낭 [21] 튜즈데이 2020.04.16 1327
112695 더불어 민주당은 일 잘해야 합니다. [5] herbart 2020.04.16 894
112694 민주당의 선거를 걱정해 주셨던 분들이 생각나는 밤. [6] 졸려 2020.04.16 1115
112693 [단문바낭] 자야 하는데 [5] 로이배티 2020.04.16 875
112692 이제 민주당의 독무대는 만들어졌습니다. [12] 가을+방학 2020.04.16 1241
112691 정의당 빼고 범민주 180석이네요 [1] 도야지 2020.04.16 870
112690 욕 먹는 보수 다 떨어지네요 [8] 가끔영화 2020.04.16 1089
112689 정의당은 심상정 빼고 전멸이네요 [5] 가을+방학 2020.04.16 1054
112688 더불어시민당, 열린민주당, 정의당 [18] 가라 2020.04.16 1270
112687 황교안 대표직 사퇴 [9] 가을+방학 2020.04.15 1144
112686 총선 이후 첫번째 과제가 있다면. [8] MELM 2020.04.15 853
112685 나베가 이기고 있다 내용없음 [4] 가끔영화 2020.04.15 749
112684 [OCN Movies 영화] 더 와이프 [8] underground 2020.04.15 354
112683 이번 총선결과를 마냥 기뻐하기 뭐한게 [3] 가을+방학 2020.04.15 1176
112682 [바낭] 출구 조사 간단 요약 [22] 로이배티 2020.04.15 1630
112681 비례투표바낭 [1] 왜냐하면 2020.04.15 453
112680 시대를 30년 역행한 재미 최고 개표방송 [5] 도야지 2020.04.15 1101
112679 [바낭] 투표율 미쳤네요 ㅋㅋㅋㅋㅋ [21] 로이배티 2020.04.15 1673
112678 [코로나19] 달리기에서의 비말 영향 [2] 파이트클럽 2020.04.15 547
112677 [바낭] '내게 가장 쉬운 요리' 두 가지 [18] Journey 2020.04.15 7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