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역시 다들 아시겠지만 1994년 영화 아카데미 졸업작품으로 찍은 인디 단편이고 런닝 타임은 30분 정도. 스포일러는 없습니다.



 - 세 명의 한국 권력자(?) 아저씨를 주인공으로 삼은 세 가지 이야기가 하나씩 전개된 후 에필로그가 붙는 형식으로 되어 있어요.


 1. 첫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은 대학 교수입니다. 사회 심리학 교수라는데 뭐 암튼 겉으론 근엄하지만 사실은 욕정에 불타는 사람이죠. 교정에서 앞서 걸어가는 여학생의 살짝 어깨가 노출된 의상을 보고 쫓아가서 어깨를 확 내려버리는 망상에 잠긴다든가... 교수실에서 남 몰래 불법 수입 야한 잡지를 정독한다든가... 하는 그런 사람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자기 수업을 듣던 여학생에게 야한 잡지를 들킬 위기에 처하게 되면서 슬랩스틱 코미디가 펼쳐지죠.


 2. 두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은 부자 동네에 사는 어떤 할아버지인데... 아침에 조깅을 하면서 남의 집 대문 앞에 놓여진 배달 우유를 훔쳐 먹는 게 삶의 낙입니다. 그런데 그 날은 괜히 신문 돌리던 동네 청년에게 훔친 우유 하나를 권했다가, 그 청년이 집주인에게 도둑으로 몰리게 되고, 결국 동네 골목길을 배경으로 한 톰과 제리 식의 추격전이 펼쳐집니다.


 3. 세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은 어떤 중년 아저씨인데 뭔가 권력 같은 게 있는 사람인가봐요. 이 양반이 누군가에게서 거하게 술을 얻어 먹고 깊은 밤에 집에 들어가는데, 갑자기 치밀어 오르는 격한 배설 욕구 때문에 거리를 방황하고 아무 아파트 단지에나 들어가서 똥을 싸려다가 경비에게 걸리게 되는데...


 4. 에필로그 얘긴 안 하는 게 좋겠네요. 나름 스포일러라서요.



 - 전체적으로 그냥 소소한 재미를 주는 풍자극입니다. 요즘 '기생충' 열풍 때문에 봉준호가 대학생 시절에 그렸던 만평, 네 컷 만화들이 발굴되어 돌아다니던데 딱 그 정도 센스를 예상하면서 딱 그 정도만 기대하시면 되겠습니다. 

 아주 무엄한(!) 얘기지만 사실 2020년에 보기에 딱히 되게 재밌거나 되게 훌륭해 보이거나 하지는 않았어요. 전반적으로 담고 있는 내용들에 비해 전개가 조금 느린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고. 물론 1994년에 극장에 걸리던 한국 영화들 퀄리티가 어땠는가도 감안해야 하고 이게 '졸업 작품'이라는 것도 감안하고 해야겠지만 어쨌거나 '오오 클라쓰!!!' 같은 느낌으로 여건과 시대를 초월한 명작 수준은 아니라고 느꼈다는 얘기입니다. ㅋㅋㅋ



 - 그보다 이 영화를 보고 나서 기억에 남는 건 역시 '아, 이 때부터 이런 거 좋아했구나 ㅋㅋ' 라는 봉준호 스타일에 대한 때늦은 발견 같은 재미겠죠.

 이 때부터 이미 어두침침한 지하에 사는 사람 이야기를 좋아했었더라구요. 생각해보니 장편 상업 영화 데뷔작인 '플란다스의 개'에서 변희봉 할배도 그런 곳에 살고 있었죠.

 세 번째 에피소드의 주인공이 김뢰하라는 것도 그냥 쓸 데 없이 반갑고. '조선일보 사절' 같은 드립을 보면 요즘 봉준호 칭찬하는 보수 진영 사람들 참 기분 안 좋겠다... 싶어서 웃기기도 하구요. ㅋ



 - 마지막으로, 영화 속 한 장면에서 제게 많이 정들고 익숙한 곳의 풍경이 한 십여초 정도 비춰져서 괜히 기분이 좋았습니다. 지금은 그곳이 사라졌거든요. 쌩뚱맞은 소감이죠. 네(...)



 - 암튼 그러합니다. 아직 못 보신 분들은 시간 날 때 한 번 보세요. 이 시국(...)이 아니면 언제 또 챙겨보겠습니까.



 - 마지막에 봉준호 본인이 잠깐 출연합니다만. 얼굴을 열심히 가리면서 몇 초만 나오기 때문에 못 알아봤어요. 엔드 크레딧에서 이름을 보고 다시 돌려봤지만 여전히 얼굴은 거의 안 보이더군요. 수줍은 양반 같으니. ㅋㅋ



 - 아. 저는 올레티비 vod로 봤습니다. 근데 비율이 티비에 꽉차도록 억지로 펼쳐진 와이드 화면이라 티비 설정을 바꿔서 봤네요. 올레 티비 옛날 영화들이 대부분 이렇습니다. orz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31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9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88
112697 세월호 참사 6주기입니다. [7] 가을+방학 2020.04.16 620
112696 선거 결과 바낭 [21] 튜즈데이 2020.04.16 1327
112695 더불어 민주당은 일 잘해야 합니다. [5] herbart 2020.04.16 894
112694 민주당의 선거를 걱정해 주셨던 분들이 생각나는 밤. [6] 졸려 2020.04.16 1115
112693 [단문바낭] 자야 하는데 [5] 로이배티 2020.04.16 875
112692 이제 민주당의 독무대는 만들어졌습니다. [12] 가을+방학 2020.04.16 1241
112691 정의당 빼고 범민주 180석이네요 [1] 도야지 2020.04.16 870
112690 욕 먹는 보수 다 떨어지네요 [8] 가끔영화 2020.04.16 1089
112689 정의당은 심상정 빼고 전멸이네요 [5] 가을+방학 2020.04.16 1054
112688 더불어시민당, 열린민주당, 정의당 [18] 가라 2020.04.16 1270
112687 황교안 대표직 사퇴 [9] 가을+방학 2020.04.15 1144
112686 총선 이후 첫번째 과제가 있다면. [8] MELM 2020.04.15 853
112685 나베가 이기고 있다 내용없음 [4] 가끔영화 2020.04.15 749
112684 [OCN Movies 영화] 더 와이프 [8] underground 2020.04.15 354
112683 이번 총선결과를 마냥 기뻐하기 뭐한게 [3] 가을+방학 2020.04.15 1176
112682 [바낭] 출구 조사 간단 요약 [22] 로이배티 2020.04.15 1630
112681 비례투표바낭 [1] 왜냐하면 2020.04.15 453
112680 시대를 30년 역행한 재미 최고 개표방송 [5] 도야지 2020.04.15 1101
112679 [바낭] 투표율 미쳤네요 ㅋㅋㅋㅋㅋ [21] 로이배티 2020.04.15 1673
112678 [코로나19] 달리기에서의 비말 영향 [2] 파이트클럽 2020.04.15 5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