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나라 일본도 그렇고 싱가포르도 그렇고 다 방역 시스템이 만만치 않은 나라들인데 

한국만 20명대에서 막고 있던게 사실 믿겨지지가 않았었어요.

방역 일선에서 많은 분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던건 누구보다 잘 압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무 잘 막았던거에요.  솔직히 너무 이상했고 현실감이 안나 불안했어요. 

코로나19와 관련 정보를 한 달 넘게 추적하며 보아온 데이타에 따르면 코로나19의 근원지인 중국과

일본보다 지리적으로 더 가깝고 인적 교류도 활발한 한국에서 이 정도 확진자 밖에 안나온다고?


그런데 감염원이 오리무중인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하자 마자 대구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지역감염이 터지고 나니 되려 왠지  마음이 놓이더군요.

뭐 그냥 비전문가의 막연한 느낌적 느낌일 뿐이었는데 


요 인터뷰를 보니 그 느낌의 근거가 이거였다 싶어 소개합니다.


한 줄로 정리하면 : 졸라 대감염이될 가능성이 높지만 쫄지 말고 그냥 감기 조심 하듯이 살면 된다.

두 줄로 줄이면 : 방역 당국은 할 만큼 했고 그 사이 번 시간과 축적된 데이터 및 시스템으로 이제 의료적 대응하면 된다.

세 줄로 줄이면 : 수만* 수십만** 감염까지 대비해야 하며 의료시설과 의료진의 분리와 보호에 신경 써야 한다 안그러면 우한처럼 된다 끝.

* 31번 환자가 접촉한 사람의 수가 점점 불어 나고 있는데 수천명에 이를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 단 한 사람의 접촉자 수가 그렇다면 신천지의 공격적인 포교방식을 고려 했을때.... 무엇을 상상해도....


https://www.nocutnews.co.kr/news/5293316

명지병원 이사장 "초기대응으로 2주 벌어…대구 봉쇄는 비과학적"

확진자 20여명 완치…임상경험·데이터 확보
봉쇄단계에서 완화단계…치료전략 바꿔야
중·경증 환자 구분…중증 환자 우선 치료해야
경증 환자는 자가면역으로 이겨낼 수 있어

가뜩이나 부족한 인력으로 방역 인력 갈아 넣으며 철통 방어하는게 안타까웠는데 차라리 잘 된거 같다는 생각도 조금 듭니다.

왠지 다 잡은 것처럼 느슨해지는게 더 불안했거든요.  

닷새째 확진 환자가 안나오던 그 와중에도  질본 정은경 본부장이 기자들에게 

언제든 대규모 감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걸 전제하고 준비하고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는걸 보며 너무 믿음직 스러웠어요.  


절망도 희망도 다 필요 없고 각자 지금 할 수 있는것을 하자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4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24
112627 미통당 김대호 제명 확정, 차명진은 탈당 권유 [5] 가라 2020.04.10 588
112626 불면증이 너무 심하네요 [8] 하라리 2020.04.10 886
112625 두 개의 바낭 [6] 2020.04.09 696
112624 Journey 플레이 후기(스포일러 있음) [11] 예정수 2020.04.09 398
112623 (바낭) 어느 이름 없는 왕녀를 기억함 [5] 보들이 2020.04.09 834
112622 [넷플릭스바낭]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봤네요 [30] 로이배티 2020.04.09 1248
112621 [총선 D-7] 이번 선거, 공작의 가능성이 제일 높은 타켓은? [6] ssoboo 2020.04.08 1074
112620 미통당 김대호에 이어 차명진 제명(추진했으나 결국 안 됨으로 수정합니다) [14] 좋은사람 2020.04.08 1518
112619 이런저런 일기...(자식과 육아) [3] 안유미 2020.04.08 632
112618 Allen Garfield 1939-2020 R.I.P. 조성용 2020.04.08 220
112617 [바낭] 계절에 맞게, 거의 아무도 모르실 옛날 벚꽃 노래 하나 [16] 로이배티 2020.04.07 779
112616 사상 초유의 행사! 잠시 뒤 9시 30분 세계영화사의 거인, 장 뤽 고다르 인스타그램 라이브톡 행사! crumley 2020.04.07 521
112615 일상잡담;영화를 볼 수가 없군요 [3] 메피스토 2020.04.07 657
112614 아이들은 어떻게 악(?)해졌을까. [16] 잔인한오후 2020.04.07 1556
112613 [벼룩] 책 벼룩과 나눔 [4] 허걱 2020.04.07 574
112612 버섯 종균 기능사 실기 [3] 칼리토 2020.04.07 923
112611 재활용 짜증... [14] 노리 2020.04.07 1288
112610 '냉'커피 뻘글 [12] 2020.04.06 1057
112609 이런저런 일기...(시간의 축적) [2] 안유미 2020.04.06 446
112608 사랑하는 대상이 어떤게 있으신가요? [6] 호지차 2020.04.06 8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