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7를 다시 보니

2020.02.26 22:25

mindystclaire 조회 수:624

더 많은 것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들판에 누워 있던 두 사람의 배경에 있던 나무는 마지막 살아남은 한 사람을 배경으로 한 나무가 됩니다. 살아있던 개는 나중에 죽은 개로 대비가 되고 과수원하는 동료가 살았을 때 말해 준 체리꽃은 시체로 가득찬 물 위를 둥둥 떠다니며 텅 빈 독일군 전지의 침대에 붙은 가족사진은 마지막 스코필드의 가족사진으로 대응됩니다. 꼼꼼히 배치된 이미지를 통해 죽음과 삶이 끊임없이 교차되는 전장터에 있는 주인공의 각성을 개연성있게 전개합니다. 스토리가 단순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등장인물의 독백으로 가득찬 <씬 레드 라인> 이후 이런 전쟁영화는 처음 봅니다.


34개의 숨겨진 컷이 있고 프리프로덕션 단계에서부터 배우들을 참여시켜 연극처럼 연기하게 했다고 합니다.



상부에서 보는 것과 밑바닥에서 보는 것, 최전선에서 보는 것은 다릅니다. Hope is a dangerous thing이란 컴버배치의 대사는 전쟁 중간에 절대 결말이란 나지 않는 현실에 대한 답답함과 무력함이 나타납니다. 그 대사를 세익스피어 극에 나왔던 배우가 치니 살더군요.


마지막 장면 사진 뒷면에 come back to us라고 써 있어요. 카미카제 작전에 투입된 일본군들이 마지막 순간 외친 말이 어머니였다고 읽은 적 있습니다. <블랙 호크 다운>에서 마지막에 나오던 에릭 바나가 아내에게 쓴 편지도 생각나고요.


그 프랑스 여인과는 아주 기초적인 불어와 영어,눈치로 소통했군요. 아기와 우유는 생명을 상징하고요.


기생충과 맞붙은 것, 코로나 정국에 개봉되어 불운한 영화지만 그래도 제가 본 시간대에 관객들이 좀 있더군요.
저는 놀란이라면 과연 이렇게 일직선적으로 나가며 서정성을 일으키는 영화를 만들 수 있을까란 의문이 들더군요. 멘데스가 한 걸 놀란이 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는 건 제 편견이겠죠. 훌륭한 촬영감독, 편집자, 배우들을 완벽히 조화시켰네요.  토마스 뉴먼의 음악도 빼놓을 수 없어요. 죽을 고생하고 1600명의 동료들을 구하려 동분서주한 스코필드의 노력을 알아 주는 제스쳐를 취한 배우가 Adrian Scarborough였어요. 제이미 파커도 뜨던데 누구였는지는 기억이  안 나고요.


<아이리시맨 >처럼 이 영화도 일직선적으로 나아가는 시간에 관한 영화이기도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0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74
112580 [바낭] 탑건: 매버릭이 개봉 연기되었군요 + 지옥의 외인부대 [8] 로이배티 2020.04.04 517
112579 이런저런 일기...(창작, 불확실한 시도) 안유미 2020.04.04 343
112578 영화가 딱히 끌리는게 없네요 메피스토 2020.04.03 334
112577 애들이 절대 재미없는 만화영화 가끔영화 2020.04.03 502
112576 예술의 전당 온라인 상영회/ 발레 지젤/ 4/3(금), 20시부터~ (120분) [1] 보들이 2020.04.03 265
112575 혹시 직장에 가서 데워먹을 수 있는 도시락이 있을까요? [17] 산호초2010 2020.04.03 931
112574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7
112573 안철수는 왜...? [12] 가라 2020.04.03 1210
112572 [회사바낭] 비상경영 [10] 가라 2020.04.03 913
112571 글로벌 시대에 봉쇄가 불러 일으키는 일들.. [9] 보들이 2020.04.03 1156
112570 어떤애가 나한테 왜 그러고 다니세요 [1] 가끔영화 2020.04.02 1163
112569 <부산행>의 후속작인 <반도> 예고편이 나왔네요. [7] 부기우기 2020.04.02 1004
112568 요즘 시국에 인터넷에서 꼴보기 싫은 인간들 [4] 메피스토 2020.04.02 1147
112567 [코로나19] 스위스, 북한에 코로나 방역품 지원 [1] ssoboo 2020.04.02 643
112566 출구조사 취소 or 강행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8] 표정연습 2020.04.02 683
112565 안철수 대표의 '희망 스트레칭'...400km 국토 대종주 시작 [5] 도야지 2020.04.02 806
112564 코로나 이모저모 (일본, 중국, 영국, 북유럽, 투르크메니스탄 外) [19] tomof 2020.04.02 944
112563 주식 단상 [4] 칼리토 2020.04.02 664
112562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에 손 소독제는 왜 보내는 거예요? [49] 겨자 2020.04.02 1544
112561 저는 진중권 교수가 빨리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고요 [7] 도야지 2020.04.02 114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