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어느 곳보다 PC함이나 예의바름, 교양, 지식 같은 것들이 중요시 되는 '분위기'가 흐르는 곳이라고 생각하는데,
요즘에 게시판 하단에 광고와 함께 알고리즘이 어떻게 그런 글들만 귀신 같이 찾는지 '남자 연예인 키', '여자 연예인의 눈매', '색기 있는 얼굴' 같은 옛 게시물들만 띄워주네요.
호기심에 클릭해보면 댓글들도 꽤 많이 달렸고 서로 사이좋게 호응하는 글들이어서 또 한 번 깜짝.
그닥 옛날도 아님에도 불구하고 요즘은 듀게는 커녕 개인 페북 같은데도 올리기 두려운 그런 글들이더라구요.
그 사이 세월이 변한건지 사람이 변한 건지.
특유의 깍쟁이 같은 분위기는 예나 지금이나 여전한데 지난날의 그 첨예한 갑론을박들을 떠올리며 복잡한 기분을 느꼈습니다.

그래도 듀게여 영원하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1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23
111454 [벼룩] 성탄절의 포근한 겨울옷 벼룩합니다 피뢰침 2019.12.25 341
111453 이런저런 일기...(리수, 크리스마스, 모임) [1] 안유미 2019.12.25 378
111452 [KBS1 발레] 호두까기 인형 [3] underground 2019.12.25 359
111451 [스포일러] 스타워즈: 더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단평) [7] 겨자 2019.12.25 751
111450 여행과 변곡점 [13] 어제부터익명 2019.12.25 702
111449 [바낭] 말머리 그대로의 잡담 몇 가지 [18] 로이배티 2019.12.25 927
111448 [캣츠] 저세상 영화입니다... 충격과 공포! [16] maxpice 2019.12.24 1706
111447 당신은 온라인에서 삶을 살게 됩니다. 매너를 지키는 걸 잊지 마세요. [7] 어제부터익명 2019.12.24 875
111446 듀게 분들 모두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8] 튜즈데이 2019.12.24 397
111445 [영업] 진산 마님의 고양이 귀 [2] 룽게 2019.12.24 433
111444 (바낭 화력지원) 아프리카 BJ도 참으로 고달픈 직업이군요. 귀장 2019.12.24 519
111443 (바낭X 근황O) 몸에 관하여, 회사 일상, 발레와 고양이, 노화의 가속도 [8] Koudelka 2019.12.24 761
111442 (맥락 없는 바낭) 요가수업, 멋진 사람들 [5] 그냥저냥 2019.12.24 537
111441 옳고 그름. [9] chu-um 2019.12.24 612
111440 우리는 언제쯤 마크롱처럼 훌륭한 대통령을 가질 수 있을까요? [26] Joseph 2019.12.24 1427
111439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9.12.24 195
111438 여러분 저 면접 합격 했어요! [23] 가을+방학 2019.12.24 875
111437 오늘의 카드 [4] 스누피커피 2019.12.24 90
111436 꿀먹은 게시판 머저리들과 기레기들에 대한 참언론인 김어준의 대답 [5] 도야지 2019.12.24 788
111435 이런저런 일기...(욕심과 선택) [4] 안유미 2019.12.24 3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