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2011.07.15 01:35

화양적 조회 수:5832

어제 아파트에서 첫 친구가 생겼어요. 아기들 생일도 엇비슷하고(보름 차이) 이사온 시기도 비슷해서 (하루 차이) 집에서 이야길 나누었는데요.

집안 집기 이것저것을 가늠하며 오븐과 밥솥은 자기것과 똑같고 tv는 안샀냐 이런 이야기로 저를 당혹시켰지만

그냥 티안내고 애기 얘기나 계속 했는데요.

나이얘기가 나왔는데 저랑 동갑이더라고요. 깜짝 놀라더니 저보고 엄청 늙어보인다고  어쩌다 그렇게 됐냐고. 고생 많이 하셨냐고. 민증을 봐야 믿겠다고..

 

뭐 그런 식으로 말을 하더군요. 정말 아무런 악의 없이 저런 이야기를 막 웃으면서 해서... 애들은 코 앞에서 뽈뽈뽈 기어다니고 있고...

전 너무 당황스럽기도 하고 화낼 상황도 아니고 해서 그냥 벙쩌서 막 웃었어요 ;;

전 그 분한테 좋은 얘기만 했거든요. 커피를 달게 드신다기에, 어쩌면 단 것 먹어도 그리 말랐냐 참 부럽다.

아기가 그 분에게 엉기기에, 아이들도 미인을 좋아한다.

뭐 이런 식으로요.

근데 어떻게 저런 말을 ;;;

 

제가 정말 잘못 살았나 막 이런 생각이 들면서...

외모와 지성이 고루 청순한 분이셨거든요. 그런 분들은 거짓을 말하지 않잖아요. ;; 저 진짜 확 늙은 걸까요?

진짜 순수한 게 뭘까요. 막판엔 저보고 왜 말을 자꾸 높이냐면서 동갑인데 말 놓으라고 불편하다고 막 그러는데.

만난 지 한 시간도 안됐는데 무슨 말을 놔요.

아파트 생활이 처음이고 너무 심심해서 빨리 친구를 만들고 싶었는데

너무 어리석었던 것 같아요.

앞으로는 사람들과 거리를 둬야할듯 싶어요. 소중한 교훈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257
110411 자우림의 인형 옷 콜렉션 [8] 쥬디 2011.09.24 5834
110410 듀나 "홍상수·김민희, 연속극처럼 소비…짜증난다" [15] 마크 2016.06.24 5833
110409 올드보이 때 강혜정 [8] 가끔영화 2011.09.13 5832
»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32
110407 울나라 대학생활 스릴러물 <치즈 인더 트랩>..... [21] 환상 2011.03.28 5832
110406 박근혜의 집권이 정말 두려우세요? [129] 우노스케 2012.12.03 5831
110405 6층에서 추락한 아이 받아낸 아저씨 인터뷰 [21] Johndoe 2012.06.28 5830
110404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30
110403 아니, 잔스포츠 가방이 다시 유행인가요?? [15] 아.도.나이 2010.08.29 5830
110402 넥스트 이효리는.. 강지영이 됐으면 좋겠어요. [21] catgotmy 2010.08.09 5830
110401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28
110400 오늘 무한도전 [12] 달빛처럼 2011.04.30 5828
110399 [커피머신] 가정용 커피 머신 - Ⅰ. 캡슐머신에 관해서.. [13] 서리* 2011.01.02 5827
110398 김용민 교수님 당뇨병이라네요 [13] 라곱순 2011.12.25 5826
110397 혹시 듀게에 아스퍼거 증후군 진단 받으신 분 있으신지. [30] 가드너 2012.02.10 5826
110396 [카라] 일반인과 팬의 간극 [42] 키엘 2011.01.19 5826
110395 주온 끝의 시작 단편 웹툰 연재 finest 2014.07.11 5825
110394 진중권씨가 진보신당을 탈당했다는 것이 사실입니카. [15] nishi 2010.09.21 5825
110393 라스트 에어벤더와 엉클 분미, 나오미 왓츠 [5] magnolia 2010.08.23 5825
110392 [공지]듀나의 영화낙서판 2차 보완계획을 가동합니다. [14] 룽게 2014.08.02 58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