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가방 중에서도 국민템으로 불리우는 것들이 싫었죠. 루이비통 스피디나 네버풀 같은거, 

프라다 고프레가 국민템이더군요. 구찌라든가... 그것들이 그렇게 이뻐 보이지도 않았구요.

아마 눈에 너무 흔하게 치여서 그런지도 모르겠어요. 

눈길을 끈 가방 중 하나가-> http://blog.naver.com/hwson1987?Redirect=Log&logNo=100121878481

이거 였는데 흔하지도 않고, 이 정도면 우아한 디자인이라고 생각했어요. 내 가방 취향은 확실히 명품

쪽은 아닌가봐 그랬었어요. ;;; 

그리고 한달 전, 계속 가방 하나가 네이버 메인화면에 왔다갔다 하더라구요. 그 가방만 뜨면 눈이

그 쪽으로 가더군요. 삼만오천원 밖에 안하는 싸구려였어요. 그래서 그냥 질렀죠. 

->http://fionaking.egloos.com/3794547 그런데... 사고 나서 다른 사람의 구매후기를 읽어봤더니

프라다 사피아노 비슷한 짝퉁 이었어요. 하하하하~ 

언제부턴가 눈에 밟히고 맘에 드는 가방들을 보면 다 어떤 명품의 짝퉁이거나 비스무르꾸리하게 

베낀거더군요. 짝퉁같은건 사고 싶지 않았는데, 명품을 좋아해 본 적도 없었는데, 피해갈 수 없게 

되었네요. 이제는 인정해야 돼요. 명품은 그냥 허세덩어리가 아녜요... 휴우... 제가 산 짝퉁은...

뭐 어떻게 하나요. 이왕 산거 잘 들고 다녀야죠.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71
110717 미국, 어쨌든 외국에서 살면서 진짜 친구 사귀기 [15] 시추문예 2013.07.22 5899
110716 '프레키'님과 troispoint 님은 무슨 관계입니까? (게시판 관리자 소환글) [56] 잠자 2012.09.21 5899
110715 (반항)남들이 뭐라해도 내눈엔 도저히 미인으로 보이지 않는 사람 [48] 귀찮카카포 2012.07.11 5898
110714 이번 주 나가수는 망했군요. [29] Jordi Savall 2011.11.27 5898
110713 캡틴아메리카-윈터 솔져는 쿠키가 두개 있습니다.(스포는 댓글에) [6] 빠삐용 2014.03.26 5897
110712 결혼식 소식 팬들에게 전한 서태지 [14] 감자쥬스 2013.08.21 5897
110711 여러 가지... [11] DJUNA 2010.08.04 5897
110710 어머님이 세 준 분의 집을 치우고 왔는데요.. [30] mana 2012.11.08 5896
110709 제가 애니팡류 게임을 싫어하는 이유.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10.20 5896
110708 영어 원서 읽기 위한 어플은 현재 아마존 킨들이 최고인거 같습니다 [12] herbart 2012.05.29 5896
110707 '임성한작가' ....스포츠조선이 유족말만 듣고 소설 쓰려던게 맞는듯 [26] soboo 2012.02.13 5896
110706 이본과 김예분 [18] 감자쥬스 2015.02.18 5895
110705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895
110704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895
110703 얼굴냄새가 씁쓸해요.ㅜ.ㅜ [17] 주근깨 2010.07.07 5895
»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894
110701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894
110700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94
110699 SEXY를 한국말로 어ㄸㅎ게 ♥ 말해요? [31] fan 2010.09.27 5894
110698 당신은 주입식 교육의 피해자이다. [34] eltee 2010.06.26 58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