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에어벤더>는 샤말란이라는 감독의 본질을 보여준 영화인 것 같습니다. 반전도 없고 현실도 없는 아무런 여과 없이 순수한 영화. 그렇기 때문에 이 영화는 그냥 실패작이지 감독이 맛이 가서 갑자기 이상한 영화를 찍은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언제나 그랬듯이 이 영화는 샤말란의 전작들처럼 주인공이 과거를 극복하는 이야기의 영화입니다. 그런데 아무런 장치가 없는 영화이다 보니 어느 때보다 프롤로그 같은 느낌이 많이 들어요. 사실 샤말란의 영화는 프롤로그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영화는 <언브레이커블 2>나 어쩌면 <라스트 에어벤더 2>가 될 것 같은데, <라스트 에어벤더>는 아마도 그의 마지막 프롤로그 영화가 될 것 같군요.

 

<엉클 분미>에서 공주가 물에 들어가는 장면을 보면서 <라스트 에어벤더>에서 공주가 물에 들어가는 장면이 즉각적으로 떠올랐습니다. <라스트 에어벤더>에서 수련하는 장면과 아앙이 적의 뒤에 숨어있는 모습을 보면서는 김기덕이 떠올랐고요. 셋 다 불교적인 영화라 닮아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아핏차퐁 위라세타쿤이 M. 나이트 샤말란을 좋아한다는군요.

 

<엉클 분미>는 솔직히 한 번 보고는 아무런 말을 할 수가 없어요. 어쩌면 아무런 설명이 필요 없는 영화일 수도 있겠죠. 감독의 말처럼 그냥 느껴야 되는 영화. 그래서 제 느낌을 짧게 적어보자면, 이 영화의 마지막 부분은 제가 살면서 본 가장 강렬한 장면 중에 하나였습니다.

 

 

 

 

 

나오미 왓츠 Ann Taylor 광고 사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883
110610 [공지]듀나의 영화낙서판 2차 보완계획을 가동합니다. [14] 룽게 2014.08.02 5837
110609 김종훈 미래부 장관 후보 사퇴했네요. [20] amenic 2013.03.04 5837
110608 이 예능 출연자 조합이 골 때리네요. [19]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4 5837
110607 혹시 듀게에 아스퍼거 증후군 진단 받으신 분 있으신지. [30] 가드너 2012.02.10 5837
110606 SEXY를 한국말로 어ㄸㅎ게 ♥ 말해요? [31] fan 2010.09.27 5836
110605 듀나 "홍상수·김민희, 연속극처럼 소비…짜증난다" [15] 마크 2016.06.24 5835
110604 박근혜의 집권이 정말 두려우세요? [129] 우노스케 2012.12.03 5835
110603 뱀 주사위 놀이판 지금 보니 엽기적이네요. [15] 무비스타 2011.12.04 5834
110602 여자 얼굴크기 [12] 무비스타 2011.01.05 5834
110601 올드보이 때 강혜정 [8] 가끔영화 2011.09.13 5833
110600 울나라 대학생활 스릴러물 <치즈 인더 트랩>..... [21] 환상 2011.03.28 5833
110599 넥스트 이효리는.. 강지영이 됐으면 좋겠어요. [21] catgotmy 2010.08.09 5833
110598 6층에서 추락한 아이 받아낸 아저씨 인터뷰 [21] Johndoe 2012.06.28 5832
110597 요즘 유행패션.jpg [21]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4 5831
110596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31
110595 오늘 무한도전 [12] 달빛처럼 2011.04.30 5831
110594 아니, 잔스포츠 가방이 다시 유행인가요?? [15] 아.도.나이 2010.08.29 5831
110593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831
110592 [카라] 일반인과 팬의 간극 [42] 키엘 2011.01.19 5830
110591 남초사이트의 이중적 태도 [40] 와구미 2010.11.17 58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