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 인더 트랩>이라고 네이버 웹툰이 있는데 보시는 분 있으세요?

http://comic.naver.com/webtoon/detail.nhn?titleId=186811&seq=1&weekday=thu


어제 정주행을 완료했는데 섬짓섬짓하면서도 로맨틱함이 왔다갔다 하는 것이 아주 오싹오싹해요. ㅠㅠ

작가가 보통 내기가 아닌 거 같아요.

밖에서 보기엔 언듯 평화로와보이지만 실상은 이물감으로 가득 차있는 대학교 인간관계... 후덜덜덜... 가 재미있어요.

더욱 웃긴 것은 거기서 일어나는 에피소드들이 직간접적으로 경험해보았거나 있을 법한 일이라는 거예요ㅠㅠ

노숙인을 천하게 내려보는 대사치는 대학생이나 그런 노숙인이 열등감 폭발하여 도서관 습격하는 에피소드라든가... 하필이면 그때 수위아저씨도 주무심

ㅋ 그리고 졸지에 습격당한 여대생이 된 설이는 주위의 눈 때문에 조용히 사건을 마무리함....

유정이의 여러가지 이유를 알 수 없는 미스테리어스함이라든가....

말이 쉽지 실제로 그것을 이야기로 묘사해낸다는 것은 너무너무 어려운 일인건데 이 작가가 이걸 너무 잘해요ㅠㅠ

보면서 떨구있어요.


제가 한국의 대학생활을 실감나게 묘사한 작품으로 톰톰 작가님의 <캠퍼스>를 꼽는데요.

<캠퍼스>가 긍정적인 밝은 분위기의 대학생활이라면 <치즈 인더 트랩>은 후덜덜한 대학생활...

<치즈 인더 트랩>은 참 울나라 대학생활 묘사가 잘 된거 같아요.

똑같은 대학생활인데 <캠퍼스>를 봐도 맞는 얘기고 <치즈 인더 트랩>을 봐도 맞는 얘기고...


물론 제일 재미있는 것은 신비한 인물 유정 미스테리어스 유정이 이지만 얘 말고도

남주연, 오영곤, 상철선배, 인호 남매 등등등....조연인물들의 에피소드들이 아주 짱이예요.

설사약 사건이라든가, 토익 스터디 속의 권력관계라든가, 상철선배의 무신경함과 오지라퍼 라든가 여주인공이 회화학원비때문에 복잡한 이유로 운다거나....


여주인공 홍설이가 아주 예민함이 발달된 아이로 설정되어있는데요. 그 덕분에 이야기가 꾸준히 잘 진행되는 거 같아요.

둔하게 넘어갈 수도 있는 걸 넘어가지 못하고 그러다보니 유정이랑 암묵적으로 자꾸 부딪히게 되고 그걸 유정은 이미 알고 있는 거 같고...

암묵적으로 부딪히고 암묵적으로 부딪하고 암묵적으로 스트레스받고 암묵적으로 부딪히고 암묵적으로 스트레스받고

그 예민함때문에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 혼자서 속으로 소리치면서 

스트레스 받는다는 사실을 아무에게도 말을 할 수도 없어서(미묘한 문제이니까) 끙끙대기만 하다가 정신이 피폐해져서 휴학할뻔하구...

설이의 신나는 고생과정;;; 은 재미있습니다. 하하하;;;


그래도 요새는 로맨스가 보강되어서 좀 밝아졌나 싶더니.....

악, 이 작가는 심장을 쥐었다 폈다 하는 기술이 있어요ㅠㅠ



요새 저의 화두는 유정이가가 홍설이를 왜 좋아하느냐 근거 만들기 입니다.

제 추측은 대략 예민한 안테나 + 독립성강한 성격(백인호 남매처럼 쪽쪽 빼먹으려는 애들과 반대) + 자기에게 들러붙지 않고 도망감 뭐 이런 거 아닐까... 생각해보아요.


+ 어느 곳에서는 유정이 얀데레;; 라고 하더군요.


+ 작가블로그랑 팬카페 갔다가 기대못한 수확(그림) 얻어서 눈호강 호롤롤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57
111013 오늘 미친듯이 웃었네요 ㅋㅋㅋㅋㅋㅋ [7] 유은실 2012.08.18 5904
111012 '마조 앤 새디' 캐릭터 제품, 표절 의혹. [18] chobo 2013.11.04 5902
111011 무라카미 하루키가 쓴 결혼 축사 [11] 닥터슬럼프 2011.11.18 5902
111010 당신은 주입식 교육의 피해자이다. [34] eltee 2010.06.26 5902
111009 경제학적 관점에서 본 '나는 가수다' [40] hubris 2011.03.24 5901
111008 일본 동경입니다 [25] 스웨터 2011.03.12 5901
111007 캡틴아메리카-윈터 솔져는 쿠키가 두개 있습니다.(스포는 댓글에) [6] 빠삐용 2014.03.26 5900
111006 '프레키'님과 troispoint 님은 무슨 관계입니까? (게시판 관리자 소환글) [56] 잠자 2012.09.21 5900
111005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900
111004 모완님은 오늘도 코너에 몰렸습니다. [20] TESCO 2014.02.28 5899
111003 라스트 에어벤더와 엉클 분미, 나오미 왓츠 [5] magnolia 2010.08.23 5899
111002 어머님이 세 준 분의 집을 치우고 왔는데요.. [30] mana 2012.11.08 5898
111001 (반항)남들이 뭐라해도 내눈엔 도저히 미인으로 보이지 않는 사람 [48] 귀찮카카포 2012.07.11 5898
111000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898
110999 이번 주 나가수는 망했군요. [29] Jordi Savall 2011.11.27 5898
110998 SEXY를 한국말로 어ㄸㅎ게 ♥ 말해요? [31] fan 2010.09.27 5898
110997 여러 가지... [11] DJUNA 2010.08.04 5898
110996 결혼식 소식 팬들에게 전한 서태지 [14] 감자쥬스 2013.08.21 5897
110995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897
110994 이본과 김예분 [18] 감자쥬스 2015.02.18 58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