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손혜원, 텍사스

2020.02.21 11:28

칼리토 조회 수:1012

요즘 제일 재미있는 게 정치인데 정치 얘기 안쓰겠다 했으니 쓸 게 없네요. ㅎㅎ 논란이 되지 않는 선에서 조금씩만.. 


코로나 바이러스가 다시 기승을 떨치고 있습니다. 현장에서 고생하시는 의료진들, 검역관을 비롯한 공무원들.. 박수와 응원을 보내드리고 싶습니다. 


누구때는 어땠고 지금은 어떻고.. 떠나서 그렇게 지지고 볶고 문제있다고 지랄들을 떨고 있지만 그나마 과거의 경험 탓에 선방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어요. 


나날이 바뀌는 상황때문에 고생들이 많으실텐데 모쪼록 과로로 인한 불상사가 벌어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손혜원 의원이 시민 정당을 세우겠다고 했다네요. 이른바 무소속인 손혜원의 비례 민주당 같은 느낌인데요. 저도 며칠동안 이게 답이 아닐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손 안대고 코 푼다.. 반칙이다.. 말들이 많겠지만 법적으로 절차적으로 아무런 하자도 없죠. 본격적으로 문제를 삼으려면 미래 한국당부터 정리를 해야 할 것이고. 


조만간 정의당의 위성 정당을 비롯해서 다른 당들의 대응도 본격적으로 나올 것 같습니다. 


잠시 텍사스에 다녀 오려고 합니다. 많은 분들이 바베큐를 추천해 주시더군요. 그러게요.. 브리스킷.. 맛집은 세시간 넘게 줄을 선다는데 과연 먹어볼 수나 있을지.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되면 입국 제한이나 거부를 당할 수도 있겠지만 일단 아직까지 비자는 내주더라구요. 다행이라 해야 할지. 


다들 개인 위생 잘 챙기시고 하루 빨리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어서 진짜 하루하루가 지옥이겠다 싶은 자영업자들도 활기를 되찾았으면 좋겠네요. 


대통령이 경제도 좀 챙기자.. 했다고 코로나 바이러스의 폭발적인 확산을 예측하지 못했다며 까는 사람들도 있나 본데.. 진짜 무슨 생각으로 사나 싶습니다. 


월급 또박 또박 나오는 대기업에서 키보드나 두들기는 입장에선 코로나가 퍼지던 자영업자가 망하던 무상관일지도 모르지만 이러다가 진짜 병때문이 아니라 먹고 살기가 힘들어서 죽겠다 하는 사람들 나올겁니다. 대책이 필요해요. 여야 막론하고 잘들 협조했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1
112577 애들이 절대 재미없는 만화영화 가끔영화 2020.04.03 502
112576 예술의 전당 온라인 상영회/ 발레 지젤/ 4/3(금), 20시부터~ (120분) [1] 보들이 2020.04.03 265
112575 혹시 직장에 가서 데워먹을 수 있는 도시락이 있을까요? [17] 산호초2010 2020.04.03 931
112574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7
112573 안철수는 왜...? [12] 가라 2020.04.03 1210
112572 [회사바낭] 비상경영 [10] 가라 2020.04.03 913
112571 글로벌 시대에 봉쇄가 불러 일으키는 일들.. [9] 보들이 2020.04.03 1156
112570 어떤애가 나한테 왜 그러고 다니세요 [1] 가끔영화 2020.04.02 1163
112569 <부산행>의 후속작인 <반도> 예고편이 나왔네요. [7] 부기우기 2020.04.02 1004
112568 요즘 시국에 인터넷에서 꼴보기 싫은 인간들 [4] 메피스토 2020.04.02 1147
112567 [코로나19] 스위스, 북한에 코로나 방역품 지원 [1] ssoboo 2020.04.02 643
112566 출구조사 취소 or 강행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8] 표정연습 2020.04.02 683
112565 안철수 대표의 '희망 스트레칭'...400km 국토 대종주 시작 [5] 도야지 2020.04.02 806
112564 코로나 이모저모 (일본, 중국, 영국, 북유럽, 투르크메니스탄 外) [19] tomof 2020.04.02 944
112563 주식 단상 [4] 칼리토 2020.04.02 664
112562 감염자가 없다는 북한에 손 소독제는 왜 보내는 거예요? [49] 겨자 2020.04.02 1544
112561 저는 진중권 교수가 빨리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고요 [7] 도야지 2020.04.02 1141
112560 내면의 어린아이 [13] 호지차 2020.04.02 712
112559 바퀴벌레 같은 머저리들이 싹 사라졌네요 [9] 도야지 2020.04.02 948
112558 이런저런 락다운 일기...(압력과 한계지점) [3] 안유미 2020.04.02 5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