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국의 봉쇄 정책으로 생산량이 줄어들고 물류 이동도 제한되자, 아시아 국가에 집중된 제조 공장에서 물품을 수입해서 쓰던 서구 선진국들은 당장 의료용품과 일부 의약품도 조달하지 못하는 상황이 되었고, 시민들은 화장지 불안에 휩싸이기 시작..


-이 상황이 조만간 식량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예측도 있네요. 사재기는 빈번한데 공급 채널은 점차 막히는 모양새이고, 식량 수급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자 쌀과 밀 수출을 중단하는 국가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식량 자급률이 낮은 중동 국가 등은 추가 비축에 나서고 있는 상황, 소비 쌀의 80%를 수입에 의존하는 홍콩에서는 쌀 사재기가 문제가 되고 있다고.

게다가 아프리카에서 시작되어 파키스탄까지 진출한 3천6백억 마리의 메뚜기떼도 문제인데, 이 녀석들이 인도나 중국으로 넘어올 경우 농작물 피해가 우려된다고 하고요. 


-브라질과 콜롬비아 등에서는 커피 원두 가격이 치솟고 있는데, 봉쇄 정책이 더 강화되고 수확에도 차질이 있을지 모른다는 우려 속에 유통업자들이 물량을 더 많이 확보하려고 하고, 이에 원두 60kg 한 포대 가격이 연일 최고치를 기록.   


-아프리카의 엘리트, 부유층들은 이제 해외 치료의 길이 막혀 충격에 빠졌다고 하네요. 이들은 자국의 의료 시스템에 제대로 투자하지 않고 아프면 선진국으로 치료를 받으러 다녔는데, 이제는 전염병 정국의 한 가운데서 열악한 자국의 의료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됐습니다. 

게다가 아프리카에서는 코로나19가 부자병으로 인식되어서 시선이 곱지 않은데, 해외 여행을 다녀 오거나 그런 사람과 접촉한 사람들로부터 퍼지는 병이기 때문이라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8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4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23
112895 정의연 상황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 걸까요?? [64] LutraLutra 2020.05.11 2564
112894 공포영화 관련 바낭..(약간의 스포가 있어요) [10] 튜즈데이 2020.05.11 488
112893 [넷플릭스바낭] 본격 육아 호러 '바바둑'을 봤습니다 [14] 로이배티 2020.05.11 984
112892 프로 야구 치어리더는 진짜 [3] 가끔영화 2020.05.11 852
112891 이런저런 일기...(월요일과 버거킹카톡, 눈치) [2] 안유미 2020.05.11 640
112890 퇴사 후기 [2] 메피스토 2020.05.10 933
112889 후속작으로 어떤 영화를 선호하시나요? [10] 부기우기 2020.05.10 533
112888 찬실이는 복도 많지, 나이브스 아웃 [2] 칼리토 2020.05.10 1155
112887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몰아가기에 대해) [26] 안유미 2020.05.10 1478
112886 [초단문바낭] 오랜만에 올레tv vod 목록 업데이트를 살펴보다가... [18] 로이배티 2020.05.10 563
112885 편의점에서 담배 살 때 [23] 노리 2020.05.10 1506
112884 더 킹 PPL [7] 스위트블랙 2020.05.09 1258
112883 한국인의 외모강박 [5] 가을+방학 2020.05.09 1495
112882 품절주의) 일회용 마스크 구매 후기 (사진 有) [6] jamy 2020.05.09 1060
112881 [EBS1 영화] 어바웃 슈미트 [8] underground 2020.05.09 488
112880 안유미 [101] 계란과자 2020.05.09 2874
112879 이태원 클럽 사건으로 동성애자 이미지가 실추되겠군요. [6] 모스리 2020.05.09 1500
112878 이런저런 일기...(경기와 축배) 안유미 2020.05.09 421
112877 결투자들을 봤는데 [3] mindystclaire 2020.05.09 205
112876 가정 폭력의 과거가 다시 현실의 악몽이 되는군요 [15] 산호초2010 2020.05.09 96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