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트 에어벤더>는 샤말란이라는 감독의 본질을 보여준 영화인 것 같습니다. 반전도 없고 현실도 없는 아무런 여과 없이 순수한 영화. 그렇기 때문에 이 영화는 그냥 실패작이지 감독이 맛이 가서 갑자기 이상한 영화를 찍은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언제나 그랬듯이 이 영화는 샤말란의 전작들처럼 주인공이 과거를 극복하는 이야기의 영화입니다. 그런데 아무런 장치가 없는 영화이다 보니 어느 때보다 프롤로그 같은 느낌이 많이 들어요. 사실 샤말란의 영화는 프롤로그라고 생각합니다. 다음 영화는 <언브레이커블 2>나 어쩌면 <라스트 에어벤더 2>가 될 것 같은데, <라스트 에어벤더>는 아마도 그의 마지막 프롤로그 영화가 될 것 같군요.

 

<엉클 분미>에서 공주가 물에 들어가는 장면을 보면서 <라스트 에어벤더>에서 공주가 물에 들어가는 장면이 즉각적으로 떠올랐습니다. <라스트 에어벤더>에서 수련하는 장면과 아앙이 적의 뒤에 숨어있는 모습을 보면서는 김기덕이 떠올랐고요. 셋 다 불교적인 영화라 닮아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아핏차퐁 위라세타쿤이 M. 나이트 샤말란을 좋아한다는군요.

 

<엉클 분미>는 솔직히 한 번 보고는 아무런 말을 할 수가 없어요. 어쩌면 아무런 설명이 필요 없는 영화일 수도 있겠죠. 감독의 말처럼 그냥 느껴야 되는 영화. 그래서 제 느낌을 짧게 적어보자면, 이 영화의 마지막 부분은 제가 살면서 본 가장 강렬한 장면 중에 하나였습니다.

 

 

 

 

 

나오미 왓츠 Ann Taylor 광고 사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5
110734 '로봇 앤 프랭크' 자막에 대한 번역가의 어처구니 없는 해명 [30] 하이키 2013.01.23 5894
110733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94
110732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조금 특이한 생각 [34] 루아™ 2012.04.24 5893
110731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893
110730 이동진이 뽑은 2000년대 베스트 앨범 [14] Ostermeier 2011.09.16 5892
» 라스트 에어벤더와 엉클 분미, 나오미 왓츠 [5] magnolia 2010.08.23 5892
110728 신민아 [13] 가끔영화 2010.08.12 5891
110727 그나저나 안마방이 단속 안 되는 이유는 뭘까요 [11] 선인장3 2013.06.26 5889
110726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889
110725 아이돌 '신화'가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01.19 5889
110724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889
110723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88
110722 (기사) 사학재벌의 딸 나경원에게도 이런 아픔이 [21] chobo 2011.10.04 5888
110721 요즘 아이들...기본이 없어요. [33] 수지니야 2010.12.20 5888
110720 오랜 친구랑 연인이 되는 경험을 해 보신 분? [17] 생귤탱귤 2014.02.25 5887
110719 도서관 책에 털을 끼워놓는 변태들은 대체 왜 그러는 걸까요?(사진링크 추가 -_-;) [36] 빠삐용 2011.09.19 5887
110718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87
110717 [바낭] 억대연봉의 허상(긴 글입니다.) [48] 떼인돈받아드림 2014.04.30 5885
110716 [유튜브] 낸시랭, 변 모 님보다 한 수 위네요 [16] espiritu 2013.03.05 5885
110715 6층에서 추락한 아이 받아낸 아저씨 인터뷰 [21] Johndoe 2012.06.28 58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