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의 구두

2011.09.08 14:36

푸른새벽 조회 수:5935

 

 

 

 

 

사진 작가 조세현이 트위터에 올린 박원순 이사의 구두라네요.

어쩌다 굽이 저렇게 떨어져 나갔을까요. 그냥 닳은 것 같진 않은데 말이죠.

다들 이 사진을 보고 박원순 이사의 근검절약하는 태도를 칭송하는 것 같은데

어째서인지 저는 그닥 감흥이 안 느껴지는군요.

굽이 저 지경이면 걷기에도 불편했을 것 같은데 굽 좀 갈든지 하시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미처 신경 쓸 겨를도 없이 바빠서 그랬겠지만.

 

 

 

 

 

 

 

1952년 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였던 애들레이 스티븐슨의 구멍난 구두.

사진기자 빌 갤러거가 찍은 이 사진은 그 해 퓰리처상 수상작으로 선정됩니다.

애들레이의 구멍난 구두는 선거 운동용 옷핀으로도 만들어져 애들레이의 근면함을 상징하게 되죠.

 

 

 

 

 

오바마도 낡은 구두 밑창을 드러낸 적이 있습니다. 타임지 사진기자 칼리 셸이 오바마의 후보 시절에 찍은 사진입니다.

발바닥에 땀나도록 다니다보면 구두 밑창이 헤지는 것은 그리 드문 일이 아니죠.

낡은 구두가 지닌 상징성이 비슷한 형태로 작용하는 것을 보니 대중이 정치인에게 기대하고 환호하는 지점은

미국이나 우리나 큰 차이가 없는 것 같습니다.

 

조세현 작가도 당연히 이 사진들을 알고 있겠죠.

박원순 이사의 구두 사진도 이처럼 자연스러움이 느껴졌더라면 좋았을텐데 말입니다.

 

 

 

 

 

 

 

한편... 우리의 가카께선 얼마전 낡은 구두 대신 낡은 가방을 내세웠던 적이 있습죠.

하지만 이거슨 영부인의 에르메스 켈리백을 다시 떠오르게 만든 망한 개드립.

 

 

 

 

 

 

 

 

추가. 제가 오전에 본 기사에선 조세희 작가의 사진이라고 나왔는데 그 기사가 잘못 된 거였네요.

본문의 조세희 작가를 조세현 작가로 고쳤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1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3
112911 듀게 문화 중 마음에 안 드는 것 하나. + 듀나님의 복귀 잡상. [80] namu 2013.07.26 5939
112910 자우림의 인형 옷 콜렉션 [8] 쥬디 2011.09.24 5939
112909 김대중 대통령의 영어 정복기 [22] clutter 2010.10.26 5939
112908 대한민국 vs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2] soboo 2010.07.25 5939
112907 똥 팔아서 1억 번 여자... (기사링크) [31] Ricercar 2013.06.12 5938
112906 요즘 유행패션.jpg [21]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4 5938
112905 [인셉션 곧 500만 돌파 기념] 킬리언 머피 [10] 빛나는 2010.08.18 5938
112904 보험사기로 점점 좁혀지고 있는 세월호 참사 [23] Quando 2014.05.31 5937
112903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937
112902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936
112901 남격 박칼린 티쳐 완전 박카리스마네요, 진짜 멋있어요ㅠ.ㅠ [13] Paul_ 2010.08.29 5936
112900 이본과 김예분 [18] 감자쥬스 2015.02.18 5935
112899 '마조 앤 새디' 캐릭터 제품, 표절 의혹. [18] chobo 2013.11.04 5935
» 박원순의 구두 [34] 푸른새벽 2011.09.08 5935
112897 [바낭] 억대연봉의 허상(긴 글입니다.) [48] 떼인돈받아드림 2014.04.30 5934
112896 지금 목동구장에서는 말도 안되는 광경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11] 달빛처럼 2013.07.30 5934
112895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934
112894 네가 날 더 좋아했고 난 너 다 잊었어 (연애바낭) [24] 잠시익명할게요 2012.07.16 5934
112893 방배동 카페거리라는 곳의 분위기는 어떤가요? [19] Rcmdr 2011.07.05 5934
112892 제가 좋아하는 "작가들의 방" [11] Ostermeier 2010.10.11 59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