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자 vs 진중권

2011.12.16 13:22

자본주의의돼지 조회 수:5858

박노자의 글 '전향을 권하는 사회?'


http://blog.hani.co.kr/gategateparagate/39525






이 글에 대한 진중권의 반응.


https://twitter.com/unheim


박노자의 글.  "국가의 여러 기관에서 외국어 번역 알선부터 노벨상 은근한 로비까지 다 도맡아주고, 외국 투어도 보내주고, 국내에서는 가장 우수한 언론들이 높은 가격으로 글을 사주고..."


근데 난 우익으로 '전향'을 했다고 하는데, 왜 학교 잘리고, 강연 잘리고, 감사 털리고, 고소 당하고, 강연장에 형사나 찾아오고... 이명박 정권은 아마도 좌익정권인가 봅니다.


박노자 선생님, 절 '주류'로 승격시켜주셔서 감사한데, 일반적으로 한국에서 공부하다가 노르웨이 대학에서 교수 하시는 분을 '주류'라 하구요, 한국에서 강사 하다가 잘려 필리핀서 직업교육 다시 받는 사람을 '비주류'라고 해요.


민노당 비판하고, 유시민 비판하고, 노무현 비판하고, 나꼼수 비판하고, 소위 '자유주의자'랑 박 터지게 싸운 것은 나인데.... 김규항/박노자 선생은 그거 물끄러미 구경하다가 내 뒤통수에 전향자, 자유주의자 딱지를 붙여주시죠.


그런 걸 그 분들 사용하는 전문용어로 "계급적 실천"이라 불러요


황당한 것은 내가 민노당, 진보정당 운동하느라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노무현/유시민과 싸우다가 노빠들에게 욕 바가지로 먹고 있었을 때, 저 두 분만은 그 현장에서 본 적이 없다는 겁니다. 다른 분들은 더러 봤는데....


아무튼, 박노자씨, '전향'시켜주셨으니 이제 제 주소로 약속하신 경품 보내주세요. 해외항공권 두 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0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17
111420 아이돌 '신화'가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01.19 5856
111419 대전 유성구 궁동, 커피 바 잇트 로스터즈 Coffeebar EAT Roasters [14] beirut 2013.03.30 5855
111418 짜증나는 구성애 강사 [11] poussière de lune 2012.08.30 5855
111417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55
111416 [속보]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가 테러를 당했답니다. [9] chobo 2011.04.01 5855
111415 살면서 처음으로 치아 스켈링을 했습니다.. [13] 잌ㅋ명ㅋ 2010.06.22 5855
111414 사기꾼 대통령보다 더 나쁜게.. [10] 시민1 2014.04.20 5854
111413 [불판] 소치 여자 피겨 프리 모여서 봐요 [155] 마당 2014.02.21 5854
111412 [약간 욕설주의] 김연아는 대한민국 어쩌구에 대한 짤방 하나. [15] 국사무쌍13면팅 2014.02.18 5854
111411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854
111410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54
111409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54
111408 성매매와 원나잇은 얼마나 가까이 있을까 [13] 마이리사 2010.10.05 5854
111407 중국이 점점 미국보다 더한 종주국질 하려고 드는군요. [35] 01410 2010.08.08 5854
111406 남들은 다 좋아하지만 나는 별로였던 맛집 [58] Ruthy 2012.08.27 5853
111405 무릎팍 폐지 후 나온 기사 [13] @이선 2013.08.23 5852
111404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852
111403 오늘 무한도전 [12] 달빛처럼 2011.04.30 5852
111402 [카라] 일반인과 팬의 간극 [42] 키엘 2011.01.19 5852
111401 남초사이트의 이중적 태도 [40] 와구미 2010.11.17 58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