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이성친구가 많은 편이고 해서 항상 전부터 생각해 왔던건데요..

 

음..

 

남자는 그냥..이성친구에 대한 별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봐요.

 

네. 굳이 친구를 찾으려면 동성친구로도 충분함을 느끼는 사람이 대부분이라고 생각하고요.

물론 여자'친구'가 줄 수 있는 어떤 특유한 장점이 있겠죠..

근데 저도 잘 모르겠어요. 그게 얼마나 매력적인지.

여자를 친구로 꾸준한 관계를 이어가려면 많은걸 신경써야하는데 비해서 얻는게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런 노력으로 얻을 것으론 차라리 섹스를 선택할 남자가 대부분이라고 봐요.

 

반면에 여자는 잘은 모르겠는데 이상하게 이성친구에 대한 욕심들이 있더라구요.

영화도 많고. 미드에서도 그러고.

왜 그런지는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이런 차이가 항상 어떤 비극과 안타까움을 낳는게 아닐까 하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366
111077 미국, 어쨌든 외국에서 살면서 진짜 친구 사귀기 [15] 시추문예 2013.07.22 5844
111076 승자는 없으나 패자는 확실한 토론이네요 - 문재인 망 [26] soboo 2012.12.04 5844
111075 소개팅후 상대를 다시 만난적이 있나요? [15] 씁쓸익명 2012.10.10 5843
111074 숭례문 복원에 대한 어느 만화가의 SNS... [25] 01410 2012.12.31 5843
111073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43
111072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843
111071 주온 끝의 시작 단편 웹툰 연재 finest 2014.07.11 5842
111070 이 예능 출연자 조합이 골 때리네요. [19] 자본주의의돼지 2013.04.14 5842
111069 수유3동우체국 진주집 곱창, 삼성통닭, 그리고 듀게에 얽힌 기연 [13] 01410 2010.09.04 5842
111068 성매매와 원나잇은 얼마나 가까이 있을까 [13] 마이리사 2010.10.05 5842
111067 듀나 "홍상수·김민희, 연속극처럼 소비…짜증난다" [15] 마크 2016.06.24 5841
111066 김종훈 미래부 장관 후보 사퇴했네요. [20] amenic 2013.03.04 5841
111065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841
111064 살면서 처음으로 치아 스켈링을 했습니다.. [13] 잌ㅋ명ㅋ 2010.06.22 5841
111063 고양이 키우는게 쉽지 않은 일이네요...알게모르게 생긴 노이로제... [34] kct100 2013.04.10 5840
111062 남초사이트의 이중적 태도 [40] 와구미 2010.11.17 5840
111061 진중권씨가 진보신당을 탈당했다는 것이 사실입니카. [15] nishi 2010.09.21 5840
111060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39
111059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839
111058 박노자 vs 진중권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6 583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