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이성친구가 많은 편이고 해서 항상 전부터 생각해 왔던건데요..

 

음..

 

남자는 그냥..이성친구에 대한 별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봐요.

 

네. 굳이 친구를 찾으려면 동성친구로도 충분함을 느끼는 사람이 대부분이라고 생각하고요.

물론 여자'친구'가 줄 수 있는 어떤 특유한 장점이 있겠죠..

근데 저도 잘 모르겠어요. 그게 얼마나 매력적인지.

여자를 친구로 꾸준한 관계를 이어가려면 많은걸 신경써야하는데 비해서 얻는게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런 노력으로 얻을 것으론 차라리 섹스를 선택할 남자가 대부분이라고 봐요.

 

반면에 여자는 잘은 모르겠는데 이상하게 이성친구에 대한 욕심들이 있더라구요.

영화도 많고. 미드에서도 그러고.

왜 그런지는 잘 모르겠어요. 하지만 이런 차이가 항상 어떤 비극과 안타까움을 낳는게 아닐까 하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2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857
110972 [유튜브] 낸시랭, 변 모 님보다 한 수 위네요 [16] espiritu 2013.03.05 5887
110971 6층에서 추락한 아이 받아낸 아저씨 인터뷰 [21] Johndoe 2012.06.28 5887
110970 내가 메시다 기자놈아! [10] 룽게 2010.06.18 5887
110969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86
110968 정가은 같은 타입이 제일 무서워요.. [10] art 2011.06.03 5886
110967 울나라 대학생활 스릴러물 <치즈 인더 트랩>..... [21] 환상 2011.03.28 5885
110966 남초사이트의 이중적 태도 [40] 와구미 2010.11.17 5885
110965 편하지만 예쁜 신발 찾기. [25] heartstring 2010.07.29 5885
110964 크리스틴(벨라), 불륜에 이은 ‘동거남’은 지아니 아넬리 감독 [13] 黑男 2012.08.06 5884
110963 변영주 감독 - 젊은 친구들이 '피시(PC, 정치적 올바름)'하게 굴지 않았으면 좋겠다 [48] catgotmy 2014.09.12 5884
110962 아이돌의 성공 스토리는 좀 식상하고 불편하네요. [26] 푸른새벽 2011.06.09 5884
110961 결국 말춤을 시켰나보군요. [20] 쥬디 2013.04.04 5882
110960 강수지와 김완선 [22] fan 2010.06.09 5882
110959 [인셉션 곧 500만 돌파 기념] 킬리언 머피 [10] 빛나는 2010.08.18 5881
110958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880
110957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80
110956 잘 몰랐던 애프터스쿨의 nana [4] catgotmy 2010.07.03 5880
110955 질문) 오래 신고 걸어도 발이 안 아픈 운동화 없을까요??ㅠ.ㅠ [21] 한여름밤의 동화 2010.06.25 5880
110954 한국에서 받아들여지지 못하는 나만의 생각이 있나요? [73] Arete 2014.02.18 5879
110953 내 성 정체성을 모르겠어! [60] 보이즈런 2010.08.21 58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