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에 소개팅을 했는데 별거는 없었죠

상대방은 성격도 좋아보였고 모난구석은 없었지만 어쩐지 제 마음에는 그분과 제가 별로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햇고 그럼에도 제게 호의를 보여주신 그 분에게 미안하기도 했지만

만남을 이어가고 싶지는 않았죠

 

의례적인 3번째 만남은 제가 약속을 잡고 그분 집근처에서 치맥;;;;;;;을 하면서

 

그냥 속 편하게 말했어요 좋은분인데 나랑은 어울리지 않는다고요

문자로 아니면 전화로 전해도 될 얘기엿지만

그러고 싶지 않더라구요 2번의 식사를 얻어먹은것도 미안했고 한번쯤 내가 사고 싶다고 생각했기에

겸사겸사 호프집에서 맥주먹으며 이런저런 2번의 만남보다 진솔한 얘기를 했습니다.

 

그분도 속 얘기를 많이 했는데

끝에 왜 제가 맘에 들이 않으세요?였어요

사실 맘에 안든다 이런 문제가 아니었거든요

 

단순히 나랑 맞지 않은 분이라는걸 아니 더이상 만남을 지속할 이유를 느끼지 못했다고 하고

그냥 웃고 헤어졌어요

 

 

그러다 근 반년만에  우연히 마주쳤는데...기분이 묘하더라구요

처음엔 알아보지 못했는데 전과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더라구요

 

사람이 참 이기적이고 약은게 꽤 멋져보이더란 말입니다....

거참............

 

 

차 한잔 하자고 말하려다 그냥 인사만 하고 헤어졌어요

 

아아아...가을이라서 그런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9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04
111408 짜증나는 구성애 강사 [11] poussière de lune 2012.08.30 5855
111407 [듀숲?] 미혼남과 이혼녀의 결혼 [24] 가라 2012.03.30 5855
111406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55
111405 [속보]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가 테러를 당했답니다. [9] chobo 2011.04.01 5855
111404 살면서 처음으로 치아 스켈링을 했습니다.. [13] 잌ㅋ명ㅋ 2010.06.22 5855
111403 사기꾼 대통령보다 더 나쁜게.. [10] 시민1 2014.04.20 5854
111402 [불판] 소치 여자 피겨 프리 모여서 봐요 [155] 마당 2014.02.21 5854
111401 [약간 욕설주의] 김연아는 대한민국 어쩌구에 대한 짤방 하나. [15] 국사무쌍13면팅 2014.02.18 5854
111400 대전 유성구 궁동, 커피 바 잇트 로스터즈 Coffeebar EAT Roasters [14] beirut 2013.03.30 5854
111399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854
111398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54
111397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54
111396 성매매와 원나잇은 얼마나 가까이 있을까 [13] 마이리사 2010.10.05 5854
111395 중국이 점점 미국보다 더한 종주국질 하려고 드는군요. [35] 01410 2010.08.08 5854
111394 남들은 다 좋아하지만 나는 별로였던 맛집 [58] Ruthy 2012.08.27 5853
111393 무릎팍 폐지 후 나온 기사 [13] @이선 2013.08.23 5852
111392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852
111391 [카라] 일반인과 팬의 간극 [42] 키엘 2011.01.19 5852
111390 남초사이트의 이중적 태도 [40] 와구미 2010.11.17 5852
111389 MC몽 아기무당 - 왜 아직도 사람들은 엉터리 예언에 목을 매는가? [4] 사과식초 2010.09.20 58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