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봄에 소개팅을 했는데 별거는 없었죠

상대방은 성격도 좋아보였고 모난구석은 없었지만 어쩐지 제 마음에는 그분과 제가 별로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햇고 그럼에도 제게 호의를 보여주신 그 분에게 미안하기도 했지만

만남을 이어가고 싶지는 않았죠

 

의례적인 3번째 만남은 제가 약속을 잡고 그분 집근처에서 치맥;;;;;;;을 하면서

 

그냥 속 편하게 말했어요 좋은분인데 나랑은 어울리지 않는다고요

문자로 아니면 전화로 전해도 될 얘기엿지만

그러고 싶지 않더라구요 2번의 식사를 얻어먹은것도 미안했고 한번쯤 내가 사고 싶다고 생각했기에

겸사겸사 호프집에서 맥주먹으며 이런저런 2번의 만남보다 진솔한 얘기를 했습니다.

 

그분도 속 얘기를 많이 했는데

끝에 왜 제가 맘에 들이 않으세요?였어요

사실 맘에 안든다 이런 문제가 아니었거든요

 

단순히 나랑 맞지 않은 분이라는걸 아니 더이상 만남을 지속할 이유를 느끼지 못했다고 하고

그냥 웃고 헤어졌어요

 

 

그러다 근 반년만에  우연히 마주쳤는데...기분이 묘하더라구요

처음엔 알아보지 못했는데 전과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더라구요

 

사람이 참 이기적이고 약은게 꽤 멋져보이더란 말입니다....

거참............

 

 

차 한잔 하자고 말하려다 그냥 인사만 하고 헤어졌어요

 

아아아...가을이라서 그런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88
111446 모완님은 오늘도 코너에 몰렸습니다. [20] TESCO 2014.02.28 5899
111445 이번 주 나가수는 망했군요. [29] Jordi Savall 2011.11.27 5899
111444 어머님이 세 준 분의 집을 치우고 왔는데요.. [30] mana 2012.11.08 5898
111443 결혼식 소식 팬들에게 전한 서태지 [14] 감자쥬스 2013.08.21 5898
111442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898
111441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98
111440 부산 카페투어, 서면, 커피공장 [12] beirut 2013.02.09 5897
111439 렛미인2 (케이블 성형 프로그램) 모음. [6]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9 5897
111438 외국어 대충 한두달하면 PT정도는 하는거 아닌가요 [19] 킹기돌아 2012.09.10 5897
111437 '임성한작가' ....스포츠조선이 유족말만 듣고 소설 쓰려던게 맞는듯 [26] soboo 2012.02.13 5897
111436 제가 애니팡류 게임을 싫어하는 이유.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10.20 5896
111435 우리나라 국가 대표팀의 기도 세리머니는 문제가 있지요. [21] drlinus 2010.06.23 5896
111434 [바낭] 억대연봉의 허상(긴 글입니다.) [48] 떼인돈받아드림 2014.04.30 5895
111433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895
111432 디씨 용어들이 주는 느낌 [37] intrad2 2012.05.16 5895
111431 일본 여자배구팀의 매력... [4] S.S.S. 2010.11.10 5895
111430 크리스틴(벨라), 불륜에 이은 ‘동거남’은 지아니 아넬리 감독 [13] 黑男 2012.08.06 5894
111429 애잔한 세계 최고의 수비형 쉐이크핸드 탁구선수 [12] 전기양 2012.07.31 5894
111428 산낙지 질식사 보험금 사건..... 아시나요 [16] gomorrah 2011.07.24 5892
111427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89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