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토요일) 밖에 나가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다시 찾아온 한파 때문에 꽤 추운 날이었죠. 추운 날이지만 밖에 일이 있어서 일을 보고 밤에 들어오는 길이었는데 길 한복판에 어떤 아저씨가 누워 있더군요. 저는 술에 취해서 주사를 하는 사람들은 물론이고 구토를 하는 사람, 몸을 제대로 못가누고 휘청대는 사람, 그리고 이번처럼 길거리에 누워 자는 사람들을 경멸하는 편입니다. 저도 술을 가끔 마시기는 해도 그 정도 상태가 될 때까지는 마시지도 않고 마시고 싶지도 않거든요. 좋을게 하나도 없잖아요. 즐겁지도 않고. 아무튼 그런고로 평소에 그런 사람들을 길에서 봐도 그냥 지나쳤는데, 이번 경우는 길 한복판에 사람이 누워있는 것이기도 하고 날도 날인지라 그냥 지나갈 수는 없겠더군요. 거기다 주차된 승합차 바로 뒷부분이기도 해서 더 위험했죠. 그걸 보지 못하고 운전자가 탑승하여 후진이라도 하면 큰일나니까요.

제가 일어나시라고 여러차례 소리치니 다행히 사람은 움직입니다. 그러나 술마시고 자기 몸 제대로 못가누는 사람들 특성상 소리에 반응만 보이는 정도였죠. 오늘 같은 날 여기서 누워자면 얼어죽으니 빨리 일어나시라고 여러번 소리치니 그제서야 정신이 조금 들었는지 돌아 누워서 눈을 뜬 후 멀뚱멀뚱 저를 쳐다보며 당신 누구냐고 묻더군요. 대충 살펴보니 나이는 50대쯤 돼보였고, 행색은 초라해보였습니다. 돌아 누울 때 패딩점퍼 안쪽에는 옷에서 아직 떼지 않은 도난방지택까지 슬쩍 보였습니다. 그래도 노숙자까지로는 안보였습니다. 오랫동안 씻지않은 특유의 냄새도 나지 않았고요.

일어날 생각을 안하고 자꾸 누구냐고 묻기만 하길래 안일어나면 경찰에 신고할테니까 어서 일어나시라고 얘기하니 그제서야 엉금엉금 기는 듯한 자세를 취하며 일어나시려고 하더군요. 사실 여기까지 그리 오래걸린건 아니지만 그래도 2분은 걸렸던 것 같습니다. 한 두번 소리치는 말에 제깍 일어날 사람이었다면 거기에 드러눕지도 않았겠죠. 아무래도 잘 못일어나시는 것 같아서 한쪽 겨드랑이를 부축해드리니 혼자 일어날 수 있으니 놓으라고 그럽니다. 저는 손을 떼고 집이 어디신지 모르지만 어서 집에 들어가시라고 했죠. 그 때까지 술에 취해서 거의 정신이 없는 줄 알았는데 갑자기 어느 정도 정신이 돌아온 듯 보였습니다. 같은 질문이지만 아저씨는 아까와는 다른 또렷한 톤으로 누구시냐고 묻더군요. 정신도 꽤 돌아왔고 몸도 가눌 수 있는 것처럼 보여서, 아저씨가 묻는 말에는 대답하지 않고 추우니까 어서 집에 들어가시라는 말을 하고 저는 돌아섰습니다.

저는 전혀 기대하지 않았는데 돌아서는 제 뒤통수에 대고 아저씨가 '정말 고맙습니다' 하고 두 번이나 말씀을 하시는 겁니다. 그 순간까지만 해도 사람 하나 살렸다는 느낌 보다는 또 술취한 진상 하나 만난 듯한 느낌을 가졌는데 그 말을 듣고나니 갑자기 마음이 따뜻해지면서 뿌듯한 느낌까지 들었습니다. 그제서야 좀 실감이 나더군요. 오늘 같은 날 술먹고 노숙하다간 동사는 시간문제 아닙니까. 누군가 깨워주지 않으면 위험하죠. 실제로 제가 그 앞까지 가는 동안 몇 사람이 누운 사람을 피해서 지나치기도 했고요. 제가 깨우는 동안에도 사람들은 피해가기만 했죠. 뭐 그렇다고는 해도 제가 아니더라도 누군가가 깨웠을 가능성은 높았을 겁니다. 길 한복판이기도 했고 날도 이렇게 추운데 모두가 그냥 지나치지는 않았을테죠.

이런 거 자랑처럼 여겨질 수 있어서 쓰기가 약간 꺼려졌지만 나름 처음있는 경험이기도 해서 올려봅니다. 여러분들(특히 여성분)도 이런 일이 생겼을 때 선뜻 돕기는 어렵더라도 얼굴 찌뿌리고 피해가지만 말고 경찰에라도 신고해주시면 어떨까 합니다. 특히 이런 추운날에는 말이죠. 그런데 집에 와서 보니 제대로 집에 들어가시는지 어느 정도 확인을 해주거나 아니면 진짜 경찰이라도 불렀어야 하는거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드네요. 정신을 어느 정도 차린 듯해서 그냥 오긴 왔는데 살짝 아쉬움은 남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1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3
112910 듀게 문화 중 마음에 안 드는 것 하나. + 듀나님의 복귀 잡상. [80] namu 2013.07.26 5939
112909 자우림의 인형 옷 콜렉션 [8] 쥬디 2011.09.24 5939
112908 김대중 대통령의 영어 정복기 [22] clutter 2010.10.26 5939
112907 대한민국 vs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2] soboo 2010.07.25 5939
112906 똥 팔아서 1억 번 여자... (기사링크) [31] Ricercar 2013.06.12 5938
112905 요즘 유행패션.jpg [21] 자본주의의돼지 2011.12.14 5938
112904 [인셉션 곧 500만 돌파 기념] 킬리언 머피 [10] 빛나는 2010.08.18 5938
112903 보험사기로 점점 좁혀지고 있는 세월호 참사 [23] Quando 2014.05.31 5937
112902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937
112901 검사 정말 상상외로 대단한 자리더군요.. [16] 도야지 2013.02.04 5936
112900 남격 박칼린 티쳐 완전 박카리스마네요, 진짜 멋있어요ㅠ.ㅠ [13] Paul_ 2010.08.29 5936
112899 이본과 김예분 [18] 감자쥬스 2015.02.18 5935
112898 '마조 앤 새디' 캐릭터 제품, 표절 의혹. [18] chobo 2013.11.04 5935
112897 박원순의 구두 [34] 푸른새벽 2011.09.08 5935
112896 [바낭] 억대연봉의 허상(긴 글입니다.) [48] 떼인돈받아드림 2014.04.30 5934
112895 지금 목동구장에서는 말도 안되는 광경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11] 달빛처럼 2013.07.30 5934
112894 LG 휘는 핸드폰 진짜 휘네요... [28] 유상유념 2013.11.05 5934
112893 네가 날 더 좋아했고 난 너 다 잊었어 (연애바낭) [24] 잠시익명할게요 2012.07.16 5934
112892 방배동 카페거리라는 곳의 분위기는 어떤가요? [19] Rcmdr 2011.07.05 5934
112891 제가 좋아하는 "작가들의 방" [11] Ostermeier 2010.10.11 59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