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에 고양이가 화장실 이용을 못한다고 글을 썼었어요..

며칠지난 현재..나아지지 않았어요.

오히려 저와 집에 익숙해지며 더 악화되었다고 해야할 것 같습니다.


이제 방을 천방지축 누비며 전방위적으로 퍼질러 싸고 있거든요.


어제는 좀 화가 났었는데,고양이가 제가 오니까 흥분해서 그런건지 원래 그나이 또래(2개월)엔 활발한건지,밥먹고 거의 발광수준으로 뛰어다니며 열심히 놀더라구요.

똥과 오줌의 폭격은 그런 상태에서 시작되기 때문에 전 긴장상태로 지켜봐야 했죠.

아니나 다를까.. 침대아래 구석에 가서 자리를 잡는것 같길래 냅다 달려갔는데,얘가 옷장쪽으로 날쌔게 도망갔어요.

다시 뒤쫒아갔지만 이미 옷장아래에 두었던 제 가방에 오줌을 한바가지 지른 상태..


모래를 사용하지 않아서 그런건지,얘가 어려서 그런건지 용변을 보고 나면 앤 엉덩이와 뒷다리에 막 오줌을 다 묻히고 다녀요.축축히 젖어서...

그걸 닦아주고,가방을 화장실에 던져 놓고, 바닥도 세제로 닦으면서 '왜 얜 화장실을 못가릴까..언제까지 이래야 할까..'라는 감정과 함께 할일이 많은데 계속 

지켜봐야 하나..하는 생각때문에 슬슬 짜증이 나더라고요.


그리고 몇십분뒤에 얘가 러그위에서 잘 놀다가 갑자기 티비다이뒤쪽으로 쏙 들어가더라구요.

설마..아닐꺼야..아니야...거긴 청소도 힘들고 전선들로 복잡해..안돼...했는데 폼잡고 있는게 딱 그모양...

황급히 티비다이를 치우니 따끈따끈한 덩어리들이 연기를 내뿜고 있었어요.


감정 폭발.

엉덩이를 때리며 막 소리를 질렀는데, 앤 알아듣는건지 모르는건지..천진할 뿐이고..


분노와 앞날에 대한 걱정들이 뒤섞인 감정으로 앨 어떻게 해야하나..싶다가 문하나로 들락날락 거리는 밀폐식화장실에 넣고 앨 가둬봤어요.

얘가 그 화장실을 되게 싫어하는 눈치에요.모래 촉감도 싫은지 잘 안밞으려고 하고..

싸고 있을때 잽싸게 화장실에 던져놓으면 모래를 덮지도 않고 용변을 마친 즉시 쌩...하고 도망가거든요.

역시나 매우 싫어했고..

예전에 수건에 싼적이 있어서 그 수건을 넣어놨었는데 모래를 밞지 않으려 거기에 앉아있더라구요.


안먹이고 싶다.아무것도 안먹이고 싶다..제 머리속으로 앨 굶겨서 아무것도 안싸게 하고 싶다.는 생각이 지배하며..

일단 앨 재우자..생각했꼬,아직 제 감정이 안풀려 제 침대에서 재우기 싫어서 바닥에 안쓰는 이불을 깔아주고 제가 누웠어요.

얘가 열심히 놀다가도 제가 누우면 곁에와서 눕고 자거든요.


그렇게 재우고...오늘 아침 출근준비하는데 침대바닥 구석에다가 또 실례를 해서 그거 치우고 왔네요..


회사에서 일하는데 제 몸과 입에서 자꾸 고양이 똥냄새,오줌냄새가 나는것 같은거에요.

제가 몸을 움직일떄마다 오줌냄새가...입을 벌리고 숨을 쉴때마다 똥냄새가...

이게 바로 히스테리?..노이로제?...

확실히 제가 큰 스트레스를 받고 있나봐요.

집에가면 고양이 주시하느라 아무것도 할수가 없고..지치고..



일단 병원에서 고양이 화장실을 임시적으로 많이 만들어 주라고 해서 세개를 만들어서 곳곳에 배치했어요.

자세를 잡는 즉시 들어서 화장실에 올려두는 행위는 계속 했지만 전혀 나아지지 않았구요.

그리고 모래를 싫어하는게 아닌가 싶어서 모래를 바꾸려고 하구요.이전 주인에게 물어봤더니 팰티인가 뭔가를 썼다고 하네요..


벌써부터 제가 지치는것 같아서 걱정이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0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113
111541 박근혜의 집권이 정말 두려우세요? [129] 우노스케 2012.12.03 5858
111540 커밍아웃 [40] dmajor7 2014.05.31 5857
111539 짜증나는 구성애 강사 [11] poussière de lune 2012.08.30 5857
111538 아이돌 '신화'가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 [28] 자본주의의돼지 2011.01.19 5857
111537 차예련 입원... [3] 행인1 2010.10.02 5857
111536 MC몽 아기무당 - 왜 아직도 사람들은 엉터리 예언에 목을 매는가? [4] 사과식초 2010.09.20 5857
111535 우는 움짤,사진도 있어요. [3] 가끔영화 2010.06.26 5857
111534 (바낭) 친구와 쇼핑하다 당황했어요... 원래들 그러시나요? [45] sweet-amnesia 2011.09.08 5856
111533 순수한 게 뭘까요. 화가 나서. [33] 화양적 2011.07.15 5856
111532 [속보]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가 테러를 당했답니다. [9] chobo 2011.04.01 5856
111531 [불판] 소치 여자 피겨 프리 모여서 봐요 [155] 마당 2014.02.21 5855
111530 [약간 욕설주의] 김연아는 대한민국 어쩌구에 대한 짤방 하나. [15] 국사무쌍13면팅 2014.02.18 5855
111529 원래 명품가방에 그닥 끌리는 편은 아니었는데, 이제는 피해갈 수 없네요. [25] 스위트블랙 2012.01.17 5855
111528 남녀는 친구가 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조금 특이한 생각 [34] 루아™ 2012.04.24 5855
111527 성매매와 원나잇은 얼마나 가까이 있을까 [13] 마이리사 2010.10.05 5855
111526 사기꾼 대통령보다 더 나쁜게.. [10] 시민1 2014.04.20 5854
111525 여자분들 푸쉬업 잘 하시나요? [16] 어떤밤 2013.04.01 5854
111524 남들은 다 좋아하지만 나는 별로였던 맛집 [58] Ruthy 2012.08.27 5854
111523 남자의 자격 합창대회 참가 동영상 (일종의 스포죠? ^^) [9] @이선 2010.09.04 5854
111522 중국이 점점 미국보다 더한 종주국질 하려고 드는군요. [35] 01410 2010.08.08 585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