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가끔 내게 핀잔을 주곤 해요. 이상한 징크스들을 너무 신경쓴다고 말이죠. 하지만 그건 남의 사정도 모르면서 너무 속편한 소리를 하는 거예요!



 1. 왜냐면 그 사람들은 나름대로 열심히 살고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렇잖아요? 그들의 업무는 제어가 가능한 일이거나, 혼자서 전부를 책임질 필요가 없는 일이예요. 시간을 들이면 어쨌든 목표치에 도달할 수 있는 업무이거나 일이 망쳐져도 100% 책임을 뒤집어쓸 필요가 없는 일들이거든요. 


 트레이너를 예로 들어보죠. 트레이너가 PT를 여러 번 끊은 회원을 가르쳤는데 회원의 몸이 좋아지지 않으면? 그렇다고 해도 환불 따윈 없거든요. 트레이너는 '난 열심히 가르쳤습니다.'라는 말 한마디로 퉁칠 수 있는 거예요. 상담사도 그래요. 10년 동안 상담사를 찾았는데도 나아지지 않은 가엾은 환자가 있더라도 그들은 전혀 미안해하지 않거든요. '난 최선을 다했습니다. 당신은 나아지려고 노력했나요? 새는 한쪽 날개만으론 날 수 없죠.'같은 헛소리 한마디로 퉁치고 마는 거죠.


 그러니까 저런 속편한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일을 시작하기도 전에 '실패하면 어떡하지?'라는 공포에 극도로 시달릴 필요가 없거든요. 이렇게 말하면 '다른 사람들의 직업의식을 함부로 말하지 마라.'라고 누군가는 말하겠지만 글쎄요? 그 사람들의 직업의식이 투철하든 말든, 어차피 환불은 안해줄거잖아요!


 그야 그들은 돈값을 못하고 실패했을 때 미안해하는 흉내는 낼 수 있겠죠. 하지만 '충분히 미안해한다면' 미안해하는 흉내따위나 내는 대신 돈을 환불해 주겠죠. 



 2.그러니, 그런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미신을 믿거나 강박증을 가질 필요가 없는 거예요. 왜냐면 그들은 그냥 최선만 다해서 살면 되는 거거든요. 그들은 '최선을 다하기만 하면' 어쨌든 사다리에서 굴러떨어질 일은 없는 거니까요. 


 그야 그 사람들도 '젠장, 내일도 열심히 일해야 하잖아. 귀찮네.'라며 툴툴댈 수 있겠죠. 일종의 짜증의 감정이라고 볼 수 있겠죠. 그런데 열심히 일하는 건 그냥 기본적인 거잖아요? 돈을 받는 건데 당연히 열심히 일해야죠. 열심히 일하는 건 기본 중의 기본이예요.


 한데 나는 '젠장, 내일 열심히 일해도...최선을 다해도 실패해버리면 어쩌지?'라는 불안에 사로잡혀 있거든요. 일을 해도 돈을 벌긴커녕 잃을 수 있다니...열심히 노력했는데도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니 이런 불합리한 일이 어딨어요?


 

 3.예를 들면 스포츠 선수들도 그렇잖아요. 열심히 연습을 하는 것과 성적을 내는 건 별개예요. 왜냐면 거긴 빡센 곳이거든요. 어렸을 때 자기 동네에서 천재 소리를 안 들어본 녀석이 없는 곳이니까요. 그런 놈들만 모아놓은 곳에서는 자신이 할 수 있는 노력의 100%를 다 해낸 후에도 아웃풋을 제어할 수가 없는 법이죠.


 그래서 루틴을 수행하거나 징크스를 지켜내거나 하는 걸 중요시하는 선수들이 많은 거예요. 수염 안 깎기나 칫솔 놓는 방향 등, 적당한 수준으로 하는 선수들도 있고 물병의 위치, 다리 떨기, 볼 바운드 횟수, 코 만지기, 머리 넘기는 동작까지 하나하나 신경써서 루틴을 맞추는 나달같은 선수도 있죠. 그야 그런 행동이 승리와 직결되지는 않겠지만 적어도 불안은 잊게 해주니까요. 불안을 잊어야만 본실력을 발휘할 수 있고요.


 왜 그런 버릇을 가지게 되냐면...빌어먹을. 최선을 다한다는 건 성공에 있어서 아주 작은 부분일 뿐이거든요. 자신이 제어할 수 없는 부분이 많거나 경쟁자들이 지나치게 강한 분야로 올라갈수록 아무리 노력을 많이 해도 불안에 떨 수밖에 없어요. 


 심지어는, 어떤 분야에서는 노력이 필수적인 부분조차도 아니예요. 그나마 스포츠 선수라면 러닝이라도 한번 더 하고 웨이트라도 한셋트 더 하면서 불안을 잊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나는 그것조차도 아니거든요. 최선을 다하거나 노력을 더 해도 성공 확률이 딱히 올라가지가 않아요. 그래서 불안을 잊기 위해 온갖 종류의 징크스를 새로 만들고 있죠. 요전에는 반드시 특정 브랜드의 탄산수를 마신다던가...하는 거였어요.



 4.휴.



 5.올해 초중반 일기엔 금요일마다 로얄샬루트 타령을 했었죠. 그때의 북한 테마 사이클에서는 금요일마다 로얄샬루트를 먹는 루틴이 있어서 그랬어요. 로얄샬루트21에 물은 반드시 페리에라임을 타서 마시는 루틴이었죠. 


 하여간 뭐 그래요. 결과물을 제어할 수도 없고...그렇다고 노력이라도 하면서 불안을 다스릴 수도 없는 상황이라서요. 불안을 잊기 위해 약간 이상해 보일 수도 있는 징크스를 개발해내곤 하는 거죠.



 6.물론 너무 심하게 징크스를 만들어내면 그건 강박증이 너무 심해지는 부작용을 낳아요. 징크스라는 건, 실제로는 연관성 없는 것들 사이에 연관성을 구축하는 거니까요. 불안을 잊을 만큼만 몰입해야지 하나하나 따지기 시작하면 좀 무시무시하게 스트레스를 받게 되어버려요. 



 7.아 맞다, 내일(토요일) 드래곤시티에서 번개하고싶네요. 빌어먹을 돈도 모자라니까 싼거 먹어요. 그냥 논알콜 칵테일 몇잔 마시고 음식 몇개 시켜 먹는 번개로 해요. 홍대든 압구정이든 동대입구역이든 신중동역이든 상관은 없지만...'용산에서 한다면' 드래곤시티에서요.


 아 아닌가? 그냥 비싼 거 먹을까요? 뭐 그건 와 주는 사람이 정하는 걸로 하죠. 오실 분은 내일 오전 10시까지 쪽지 주세요. 1명만 와도 번개하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80
110639 톱스타 유백이도 끝났어요 [1] 포도밭 2019.01.27 729
110638 완벽한 타인 - 휴대폰이라는 판도라의 상자 Bigcat 2019.01.26 710
110637 행복이 뭐라고 생각하시나요? 노화를 어떻게 받아들이세요? [10] dlrdlraud 2019.01.26 1332
110636 Michel Legrand 1932-2019 R.I.P. [4] 조성용 2019.01.26 264
110635 [KBS1 동물의 왕국] 나비들의 은밀한 사생활 [6] underground 2019.01.26 527
110634 리플리 가문의 고난은 계속된다 <에일리언 블랙아웃> 부기우기 2019.01.26 641
110633 오랜만에 본 브루스 윌리스 [1] 가끔영화 2019.01.25 699
110632 혹시 게시판 트위터 같이 좋아요 표시도 있었으면 [1] 가끔영화 2019.01.25 272
110631 이런저런 잡담...(손석희, 다윗들) [2] 안유미 2019.01.25 1290
110630 강서구 아파트 살인사건 살인범 징역 30년 선고 / 춘천 연인살해 20대 무기징역 [3] eltee 2019.01.25 1159
110629 듀게 오픈카톡방 [1] 물휴지 2019.01.25 261
110628 여러분 아침이네요. [2] N.D. 2019.01.25 618
110627 이런저런 일기...(불금, 인천, 번개) [1] 안유미 2019.01.25 461
110626 꽤 많이 먹어도 배 안부르고 먹은거 같지 않은 과자나 음식 뭐 있을까요 [5] 가끔영화 2019.01.24 1074
110625 이런저런 잡담...(메가로폴리스, 유랑, 흥정) 안유미 2019.01.24 401
110624 노콘아재들의 비극 - 스카이캐슬, 내안의 그놈, 그대 이름은 장미 [2] Bigcat 2019.01.24 1567
110623 치앙마이+ 방콕 여행 : 듀게in 피드백 [1] soboo 2019.01.24 864
110622 관리자님 등업 게시판 정리 부탁드립니다 [3] 연등 2019.01.23 890
110621 잡담 - 사라진 밥버거, 책, 눈 없는 겨울 [3] 연등 2019.01.23 936
110620 간만에 사필귀정 소식들. [5] Toro 2019.01.23 15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