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데 나는 외톨이 신세였다.
다들 삼삼오오 어울려 나가는데 나는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었다.
혼자 밥을 먹어야 했기에 점심시간이 괴로울 정도였다.
엘리트들의 주류 네트워크에 포섭되지 못한 국외자의 삶을 맛본 것이다.
이런 처지를 안 동료들 몇몇이 나를 불러 함께 밥을 먹었다.
연수원 시절 내내 그들과 가깝게 지냈다.
정치를 하고 대통령을 하는 동안에도 이따금 만났다.
(<운명이다>, 돌베게, 2010, 유시민 정리, p.65-66)

그러나 처음 얼마간은 연수원에서 외톨이 신세를 면할 수가 없었다.
아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점심시간이 제일 곤란했다.
다들 패거리를 지어 점심을 먹으러 나가는데, 나는 아는 사람이 없으니 혼자 서성거려야 했다.
그러다 얼마 지나 내가 외톨이란 걸 눈치챈 몇몇이 같이 밥 먹으러 가자며 나를 자기 패거리에 끼워 주었다.
얼마나 고마왔던지 연수원 시절 내내 가깝게 지냈고, 지금까지도 가끔씩 만나며 친하게 지내고 있다.
(<여보, 나좀 도와줘>, 도서출판 새터, 2005, 노무현, p.188-189)


같은 내용도 노대통령 본인이 쓴 것과 유시민 작가가 쓴 게 살짝 느낌이 다른게 흥미로웠습니다.
'패거리' 라던가 '얼마나 고마왔던지' 같은 친근하고 솔직한 표현이 그 분 답다는 생각이 들어요.

에세이집인 <여보, 나좀 도와줘>는 초판이 나온게 94년 쯤인걸로 아는데, 시종일관 저 정도의(?) 솔직 담백함을 유지하며 후원금이 모자라서 책 팔아 돈 보태려고 이 책을 쓴다는 것까지 상세하게 써있습니다.ㅋㅋ
청년 시절 노가다 하다가 다쳐서 입원생활 중에 단편소설을 쓴 얘기나, 75년도에 썼던 고시 합격수기가 그대로 실려있는 점도 인상적이었고요.

읽고 쓰고 말하기 좋아했던 그가 퇴임 후에 가장 하고 싶었던 일은 아마 본격적인 저술활동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서거 1주기에 맞춰 출간됐었던 <운명이다>는 이번에 유시민, 문성근 낭독으로 오디오 버전이 나왔더라구요.

벌써 10주기가 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7
109567 최저시급-근로시간 잡담 메피스토 2018.08.04 951
109566 [여기는 영화낙서판] 8-90년대 할리우드 영화가 그립고 보고싶네요 [14] 프레데리크 2018.08.04 1075
109565 자막자 뽑는데 토익 900점 우대하는 한국 / 영상번역 자체 테스트를 개발한 넷플릭스 [28] 프레데리크 2018.08.03 2938
109564 경제 예츳 김지킴 2018.08.03 625
109563 이번 정부도 끝은 별로 좋지 않을것 같습니다. [35] stardust 2018.08.03 4086
109562 이런 식성이신 분 [4] 가끔영화 2018.08.03 926
109561 개인적인 2010-2018 한국 영화 top10 [4] KEiNER 2018.08.03 1680
109560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6 [4] 샌드맨 2018.08.02 368
109559 [주간커피, 7월 3주] 연희동 앤트러사이트, 미아동 어니언 [10] beirut 2018.08.02 1308
109558 신과 함께 2..미임파6..인랑 이야기(무스포) [2] 라인하르트012 2018.08.02 1396
109557 [바낭] GS25, 대게딱지장 1+1 개시! 外 [7] 按分 2018.08.02 1325
109556 [씨네21 과월호] KINO, film2.0 포함 592권 벼룩합니다 당분간익명 2018.08.02 481
109555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라이브톡을 다녀와서 [2] 연등 2018.08.02 1167
109554 새론이는 이제 성인이 되었고 수리 크루즈는 어떤지 볼까요 [1] 가끔영화 2018.08.02 1447
109553 4k 블루레이 모으시는 분 계신가요? [12] 뻐드렁니 2018.08.02 997
109552 제주 실종자 기사들을 보며 [19] 메피스토 2018.08.02 2460
109551 [오늘 밤 K-MOOC] 기후변화시대의 인문학 [2] underground 2018.08.01 665
109550 주성치 영화의 유머감성 [1] 가끔영화 2018.08.01 737
109549 서울 살면서 40도는 처음이네요 [3] 율마 2018.08.01 1840
109548 어제 이상한 판결이 나왔군요 [7] 연등 2018.08.01 202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