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instagram.com/p/BgWBi0WBq8d/?taken-by=jungeun_son_


손정은님께 

인스타보고 메일 드리는데요.

저는 일단 40대 남자구요.


제 생각엔 미투의 본질은

권력관계도 아니고 남녀관계도 아니고.

인간 VS 비인간 의 대립이에요.

지금 미투를 권련관계에 한정하자는건.

인종차별을 얘기하는데 노예제만 없애면 된다는 것과 같은 얘깁니다.

노예들이 주인에게 받는 고통을 얘기하다가,

노예 밖의 얘기를 하니까. [그건 변질된거야 왜 그런 말을해?]라고 하면 그게 말이 되나요?

본질은 같아요.


권력관계 내에서 젠더이슈가 발생하는 이유도.

권력관계 밖에서 젠더이슈가 발생하는 이유도 하나에요.

마치 권력관계 내애서 발생하는 젠더이슈는 특이한 무엇처럼 생각해야 된다는 시각이 있는거 같은데.

사실 그렇지가 않습니다. 


그냥 본질은 강간이고 착취에요. 

본질은 강간인데, 그걸

총을 들고 했냐, 칼을 들고 했냐, 때렸냐, 때린다고 위협만 했냐, 권력관계를 이용했냐, 댓가를 주고 했냐. 술 취했을때 했냐, 

밥을 굶고 있는 사람에게 밥을 주고 섹스를 하면 그건 권력관계 아닙니까?


이미 님이 인스타에 변질 어쩌고 쓰신게 에러구요.

본질은 모르시는 분이 변질은 어찌 알아요?


혁명은 주인이 허락하는 데 까지 하는게 아니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734
111566 [스포일러없음] 조단 필의 '어스'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19.05.27 1058
111565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안유미 2019.05.27 276
111564 슈퍼밴드 잡담 [4] 칼리토 2019.05.27 644
111563 영화 부산행 후기 (스포 잔뜩) [8] 일희일비 2019.05.26 901
111562 존재의 쓸쓸함/ dpf와의 통화 후 [7] 어디로갈까 2019.05.26 765
111561 여경 혐오 현상에 대한 여성경관의 이야기 [35] soboo 2019.05.26 1896
111560 봉준호 감독님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받으실 때 심사위원 알리체 로르와커 감독님이 우시는 것 같았어요.. ㅠㅠ [8] crumley 2019.05.26 2148
111559 참한 봉감독님.jpg [7] 보들이 2019.05.26 1814
111558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제곧내) [21] 어디로갈까 2019.05.26 2533
111557 이런저런 일기...(김포공항, 순노동시간) [3] 안유미 2019.05.26 431
111556 보라머리 동양소녀의 기원을 찾아서 [1] skelington 2019.05.25 856
111555 [바낭] 영화 '우상'을 봤는데 말입니다 [7] 로이배티 2019.05.25 1046
111554 잡담 - 더위, 난시, (어제와) 다르게 행동하라 [4] 연등 2019.05.24 426
111553 [바낭] 터미네이터 1, 2편 짤막 잡담 [20] 로이배티 2019.05.24 893
111552 이런저런 걸그룹잡담 [5] 메피스토 2019.05.24 744
111551 걸캅스를 보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1414
111550 더 보이를 보고..(스포유) [5] 라인하르트012 2019.05.24 711
111549 오늘의 영화 엽서(스압) [6]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5.24 189
111548 이런저런 잡담...(이런저런 중독) [1] 안유미 2019.05.24 357
111547 노무현과 노회찬..그들을 기억하며 [3] 무도 2019.05.23 67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