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2018.04.19 18:02

사팍 조회 수:2331

종훈이 뭔가 심각한 대사를 합니다.


그 대사에 지안이 웁니다.


근데 시청자는 종훈이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모릅니다.


발음이 되게 않 좋거든요.


드라마가 끝나면 여기 저기에서 무슨 대사를 했는지 왜 상대 배우가 울었는지 갑론을박 하는 글이 각종 커뮤니티에 올라옵니다.


이선균은 장르를 떠나 억울한 연기로는 갑인 것 같습니다.  


뭉게지는 발음과 억울한 연기 둘이 묘하게 어울립니다.

-------------------------------------------------------------------------------------------

한국드라마를 망치는 요소 2위가 PPL이고 1위가 기승전연애네요.


다행히 이 드라마가 연애로 흘러가지는 않을 듯 합니다.


이 드라마를 물고 뜯었던 사람들은 한국드라마는 모든 관계가 연애로 귀결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었던거죠.

-------------------------------------------------------------------------------------

이 드라마를 보고 꼰대와 다른 아저씨, 개저씨와 다른 아저씨라는 평이 보입니다.


그 이유는 젊은 세대에 대한 공감이고 자신에 대한 성찰을 멈추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계속된 성찰은 자기혐오로 발전 될테니 자신과 세상에 대한 모멸을 견디기 힘들텐데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대부분 아저씨는 꼰대가 되어가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18
109506 올여름의 독서 계획 [17] underground 2018.07.27 1402
109505 스타워즈 에피소드 4를 드디어 봤는데... 실망 [14] 머루다래 2018.07.27 1254
109504 듀게 글씨체가 달라진 것 같아요. [9] underground 2018.07.27 974
109503 봤으면 하는 겨울 영화 가끔영화 2018.07.26 335
109502 미션 임파서블 6편은 좋은 액션영화이지만 프랜차이즈 특유의 매력은 떨어지네요 [6] 폴라포 2018.07.26 1716
109501 이런저런 대화들...(용산, 체화, 동화) [2] 안유미 2018.07.26 745
109500 미션 임파서블 6 : 폴 아웃을 보고(노 스포) [1] 연등 2018.07.26 1161
109499 [장정일 칼럼] 부실한 보도에도 공적가치가 있다?  [6] 딸기와플 2018.07.25 1445
109498 정미홍 전 아나운서도 사망... [9] 뻐드렁니 2018.07.25 2292
109497 인랑을 보고(스포 유) [10] 연등 2018.07.25 1837
109496 제임스건 해고는 좀 더 재밌게 돌아가네요 [5] 888 2018.07.25 1924
109495 주진우 "공지영 작가의 주장은 시점이 맞지 않는다" [23] stardust 2018.07.25 2897
109494 독서모임 동적평형 2018 7월 정모 후기 듀라셀 2018.07.25 739
109493 듀게 오픈카톡방 [4] 물휴지 2018.07.25 449
109492 이배우 어떤 배우 역으로 나올까요 [1] 가끔영화 2018.07.25 491
109491 [KBS1 독립영화관] 고스트 스토리 [7] underground 2018.07.24 875
109490 이 게임 아시는 분 계실까요? [3] 멍대 2018.07.24 779
109489 ‘꽃잎처럼 흘러 흘러 그대 잘 가라’ [3] soboo 2018.07.24 1591
109488 언제적 머리일까요 가끔영화 2018.07.24 305
109487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8.07.24 11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