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2018.04.19 18:02

사팍 조회 수:2315

종훈이 뭔가 심각한 대사를 합니다.


그 대사에 지안이 웁니다.


근데 시청자는 종훈이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모릅니다.


발음이 되게 않 좋거든요.


드라마가 끝나면 여기 저기에서 무슨 대사를 했는지 왜 상대 배우가 울었는지 갑론을박 하는 글이 각종 커뮤니티에 올라옵니다.


이선균은 장르를 떠나 억울한 연기로는 갑인 것 같습니다.  


뭉게지는 발음과 억울한 연기 둘이 묘하게 어울립니다.

-------------------------------------------------------------------------------------------

한국드라마를 망치는 요소 2위가 PPL이고 1위가 기승전연애네요.


다행히 이 드라마가 연애로 흘러가지는 않을 듯 합니다.


이 드라마를 물고 뜯었던 사람들은 한국드라마는 모든 관계가 연애로 귀결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었던거죠.

-------------------------------------------------------------------------------------

이 드라마를 보고 꼰대와 다른 아저씨, 개저씨와 다른 아저씨라는 평이 보입니다.


그 이유는 젊은 세대에 대한 공감이고 자신에 대한 성찰을 멈추지 않기 때문일 것입니다.


계속된 성찰은 자기혐오로 발전 될테니 자신과 세상에 대한 모멸을 견디기 힘들텐데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대부분 아저씨는 꼰대가 되어가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205
109026 세상에서 제일 예쁜 우리 [4] Kaffesaurus 2018.05.20 1450
109025 ‘연극’ 자주 보시나요? [1] 존프락터 2018.05.19 651
109024 옛날에 보았던 자살에 관한 영화를 찾습니다 이유리 2018.05.19 846
109023 [KBS1] <국악뮤지컬 심청> 재밌을까요? [3] underground 2018.05.19 489
109022 영화팬들은 좋아할것 같은 버닝.... [7] 뻐드렁니 2018.05.19 3221
109021 휴직 기간 동안 어떻게 건강을 회복해야 할까요? [10] 산호초2010 2018.05.18 1778
109020 춤추는 가얏고 어디서 볼 수 있을까요? [4] 산호초2010 2018.05.18 1035
109019 20살 부터 서른살 까지 별 변한게 없으면 마흔부터 일흔까지도 변할게 없다 가끔영화 2018.05.18 1086
109018 이런저런 잡담...(찰흙, 번개) [1] 여은성 2018.05.18 637
109017 버닝 (스포일러 있습니다) [7] 카페人 2018.05.18 5632
109016 방전은 나이탓일까? [3] 칼리토 2018.05.18 1131
109015 독전을 보고(스포 있음) [4] 연등 2018.05.17 2891
109014 (잡담) 전종서 배우가 왜 욕을 먹는거죠? [8] 존프락터 2018.05.17 2995
109013 강남역 묻지마 사건 2주기 추모 [4] 프레데리크 2018.05.17 963
109012 비 엄청 오네요. [10] underground 2018.05.17 1298
109011 무법변호사 이준기 이혜영 얼굴이 새롭네요 [3] 가끔영화 2018.05.17 1058
109010 [인빅타 정품] 9212 메탈시계리뷰 우주마켓 Invicta Watch Review 둥실둥실 2018.05.17 594
109009 워마드 몰카 [22] 사팍 2018.05.17 2768
109008 어떤 영화 [5] underground 2018.05.17 995
109007 취재 중에 체포된 기자 사팍 2018.05.16 14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