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럼버스를 보고

2018.04.20 05:50

연등 조회 수:718

영화 관람 전에 상태가 안 좋긴 했으나 졸다가 나가는 느낌으로 영화를 본 것도 오랜만이네요. 네...그렇습니다. 이 영화의 촬영은 아릅답고 무대들은 멋지지만 영화는 지루한 구석이 많았습니다(;;).

존 조의 진이라는 캐릭터가 약간 툭툭거리는 식이라서 불편하게 다가오기도 했어요. 그에 비해 카산드라 역의 해일리 루 리차드슨의 연기는 편안하고 정감있게 다가오더라고요. 그리고 잘 몰랐는데 초반에 한국어로 이야기하는 여배우가 엔딩 크레딧에서야 슈퍼맨 리턴즈에 나온 파커 포시(렉스 루터의 사이드)라는 것도 알았습니다.

아무튼 이 영화는 흥미로울 뻔 했으나 지루한 구석이 많아서 조금 비추합니다. 가족과 볼 예정이었는데, 혼자 보고 와서 오히려 잘 됐네요. 그런데 영화 속 풍경들이 치유되듯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이상한 힘을 지닌 영화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2175
109011 무법변호사 이준기 이혜영 얼굴이 새롭네요 [3] 가끔영화 2018.05.17 1058
109010 [인빅타 정품] 9212 메탈시계리뷰 우주마켓 Invicta Watch Review 둥실둥실 2018.05.17 594
109009 워마드 몰카 [22] 사팍 2018.05.17 2768
109008 어떤 영화 [5] underground 2018.05.17 995
109007 취재 중에 체포된 기자 사팍 2018.05.16 1496
109006 [주간커피, 5월 2주] 이태원 맥심플랜트 [7] beirut 2018.05.16 1579
109005 팔을 그었던건(스킵하셔도 되고) [17] 산호초2010 2018.05.16 1896
109004 [노스포] 데드풀2 [2] Journey 2018.05.16 1087
109003 정신없이 막나가는 캐릭터쇼 - 데드풀2를 보고 [6] 라인하르트012 2018.05.16 1175
109002 이런저런 일기...(총체, 선택) 여은성 2018.05.16 483
109001 한겨레 허재현 기자 마약 투약 양성반응 확인 [17] stardust 2018.05.16 4474
109000 2ne1출신 CL이 할리우드 영화에.. [1] 라인하르트012 2018.05.16 1342
108999 <버닝> 한국 공식 포스터 vs 해외 공식 포스터 [25] 프레데리크 2018.05.16 2624
108998 주관적으로 가장 귀여웠던 드라마는 가끔영화 2018.05.15 740
108997 <당갈> 본 후기(스포 있음) [4] miniJ 2018.05.15 775
108996 안온하는 나날들 [5] 러브귤 2018.05.15 1191
108995 [기사]文대통령 "몰카·데이트폭력은 악성범죄…중대 위법으로 다뤄야" [17] 미시레도라 2018.05.15 2064
108994 여기는 남부지방 어느 도시 일까요 [3] 가끔영화 2018.05.15 716
108993 직장 동료의 상처있는 팔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시겠어요? [18] 산호초2010 2018.05.15 2254
10899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5] 조성용 2018.05.15 113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