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럼버스를 보고

2018.04.20 05:50

연등 조회 수:736

영화 관람 전에 상태가 안 좋긴 했으나 졸다가 나가는 느낌으로 영화를 본 것도 오랜만이네요. 네...그렇습니다. 이 영화의 촬영은 아릅답고 무대들은 멋지지만 영화는 지루한 구석이 많았습니다(;;).

존 조의 진이라는 캐릭터가 약간 툭툭거리는 식이라서 불편하게 다가오기도 했어요. 그에 비해 카산드라 역의 해일리 루 리차드슨의 연기는 편안하고 정감있게 다가오더라고요. 그리고 잘 몰랐는데 초반에 한국어로 이야기하는 여배우가 엔딩 크레딧에서야 슈퍼맨 리턴즈에 나온 파커 포시(렉스 루터의 사이드)라는 것도 알았습니다.

아무튼 이 영화는 흥미로울 뻔 했으나 지루한 구석이 많아서 조금 비추합니다. 가족과 볼 예정이었는데, 혼자 보고 와서 오히려 잘 됐네요. 그런데 영화 속 풍경들이 치유되듯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이상한 힘을 지닌 영화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69
110040 로봇과 섹스하는 시대라? 기술의 발전과 인간 욕망의 결합은 참으로 놀랍군요. [16] 귀장 2018.10.25 2396
110039 요즘 빠져 듣는 신곡 넷 [4] 연등 2018.10.25 1143
110038 창궐을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8.10.25 1192
110037 이런저런 일기...(아이즈원, 방주) [1] 안유미 2018.10.25 911
110036 James Karen 1923-2018 R.I.P. [1] 조성용 2018.10.25 315
110035 결혼 시즌이 돌아왔네요. [28] 하하하 2018.10.25 3456
110034 손 the guest를 보고 가장 재밌었던 날! 라인하르트012 2018.10.25 633
110033 이런저런 잡담...(송유근, 황교익, 자폭) [6] 안유미 2018.10.24 1887
110032 배우 주연,조연 구분해서 표시되는 외국영화정보 사이트 아시나요? [2] 도구라르몽 2018.10.24 476
110031 생산성, 걸스로봇, 모스리님 댓글을 읽고 느낀 감상 [21] 겨자 2018.10.24 17598
110030 로즈 번 20살 40살 영화 [7] 가끔영화 2018.10.24 844
110029 2018년 영화는 빚좋은 개살구 느낌이네요. [7] 하하하 2018.10.24 1189
110028 [이탈리아 커피기행, 로마] 샤샤 1919 Sciascia Caffe 1919, 타짜도로 La Casa del Caffe Tazza d'oro [10] beirut 2018.10.23 720
110027 영향력 있는 7080 가수 [1] 가끔영화 2018.10.23 542
110026 주말마다 약속? [12] 산호초2010 2018.10.23 1191
110025 듀게 오픈카톡방 [5] 물휴지 2018.10.23 321
110024 희대의 먹튀(?) 중인 2018년 대종상 [9] 연등 2018.10.23 1800
110023 이런저런 대화...(순두부, 호의) [1] 안유미 2018.10.23 610
110022 브루스 스프링스틴 썬더로드 단편 장편 가끔영화 2018.10.22 310
110021 12인의 성난 사람들 [1] 왜냐하면 2018.10.22 6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