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래의 김경수의원에 대한 마타도어를 보고 두번 놀랬는데요

소위 진보언론, 보수언론 가릴 것 없이 똘똘 뭉쳐 막무가내로 마구 쏘아대는

언론들의 총질을 보고 어이가 없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론이 크게 흔들리지 않는 것에 또 놀랐습니다.


약간이라도 생각이라는 것이 있다면

드루킹과 김경수의원을 엮으려는 시도가 얼마나 어처구니 없는 것인지 쉽게 알 수 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언론이 저렇게 맹폭격을 하는 것은

어처구니 없기도 하고 어리둥절 하게 하더군요

도대체 뭘 위해서 저들이 저렇게 똘똘 뭉치는 걸까..

정말 음모론자들 말처럼 삼성이 뒤에 있는 것인지


그리고 여론이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

이런식의 흔들기가 계속되면 앞으로 조금씩 내려갈지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지금까지는 큰 영향이 없어 보입니다.

이전 같으면 진보(? 뭐 반발하실 분들도 있지만 그냥 편의상 진보라고 칩시다)에

이정도의 화력이 집중된다면 금새 여론이 등락하고는 했었지요

반면 보수쪽은 아무리 개판을 쳐도 철옹성이었었습니다만...


저는 비단 우리나라 뿐 아니라 사람이라는 동물의 집단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회의적이긴 하지만

요즘같아서는 우리나라의 미래에 약간의 희망이 보이는 것 같기도 해요


http://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21589

파란만장한 출마선언 마친 김경수, 그를 키운 건 야당과 언론?


ps. 대선기간 편향된 언론에 대한 지적에 노빠들의 피해망상이라고 비웃던 사람들이 있었는데요

지금 아주 노골적으로 달려드는 언론을 보면서 착각이 아니었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68
110332 2018 New York Film Critics Online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8.12.10 282
110331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 88~89 & 아가씨 사진 [4] 샌드맨 2018.12.10 325
110330 [한남또] 11/22~12/9 미소지니 뉴스 링크 모음 [15] eltee 2018.12.09 868
110329 죽고싶어요 말려주세요. [20] 게츠비 2018.12.09 2231
110328 아직까지도 제 처지조차 깨닫지 못한 천하의 멍텅구리, 저능아의 부질없는 추태가 아닐 수 없다 [2] 왜냐하면 2018.12.09 888
110327 장하준의 일침 [4] 연등 2018.12.09 1320
110326 기구한 운명 조지 프라이스 가끔영화 2018.12.09 307
110325 2018 Chicag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4] 조성용 2018.12.09 372
110324 잠깐 쉬면서 애니한편 보세요 [1] 메피스토 2018.12.09 493
110323 어른도감(엄태구가 주연한 영화, 스포 살짝 있음) [1] 왜냐하면 2018.12.08 546
110322 내용없음)댓글이 있으면 삭제가 안되는군요 원래 안됐나요 [1] 가끔영화 2018.12.07 385
110321 역시 유시민은 이 혼돈의 시대를 바로 잡을 '현자'입니다 [11] soboo 2018.12.07 2568
110320 세계 최강 좀비와 최강 악당 가끔영화 2018.12.07 404
110319 어벤져스 4 트레일러 [6] 연등 2018.12.07 997
110318 허클베리핀 - 누구인가 휴먼명조 2018.12.07 451
110317 잡담 - 아이패드 프로 3세대 후기 [1] 연등 2018.12.07 693
110316 이런저런 잡담...(징크스, 강박, 번개) [1] 안유미 2018.12.07 416
110315 드라마 맨투맨 - 중2병 상상력이 만든 첩보원 이야기 [8] Bigcat 2018.12.07 1526
110314 날씨가 추워지니까 커피가 좋네요 [3] 백단향 2018.12.07 773
110313 Golden Globes nominations 2019 [4] 감동 2018.12.07 5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