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일락

2018.04.21 00:37

underground 조회 수:1053

저는 평일 저녁에는 매일 운동하러 가는데 보통 20분 정도 걸어서 가요. 


요즘 나뭇잎도 파릇파릇해졌고 꽃도 알록달록 피었고 나무 위에서 새도 짹짹 울고... 걷는 동안 눈과 귀가 바빠졌죠.


그런 어수선한 가운데서도 하늘을 떠도는 공기 속의 한 가닥 향기는 금방 알아차릴 수 있어요. 라일락이죠. 


라일락은 언제나 향기로 거기 있다는 걸 먼저 알려주는 꽃이에요. 눈으로 보지 못했어도 공기 속에 떠도는 향기를 들이마시며 


아, 근처에 라일락이 피었구나 하고 알게 되죠. 그 순간이 참 좋아요. 그리웠던 사람이 어느새 제 곁에 다가와 있는 걸 알게 되는 것처럼..


어떤 때는 반가운 마음에 두리번 두리번하며 라일락을 찾아보기도 하지만 어떤 때는 그냥 숨만 깊게 들이쉬며 천천히 걸어가죠. 


보이지 않아도 누군가 곁에서 향기로 감싸주는 것을 느끼며 걸어가는 건 참 기분 좋은 일이에요. 


아무리 아름다운 꽃도 눈 앞에서 벗어나는 순간 그냥 이별인데, 그래서 발걸음을 떼는 순간 마치 등을 돌리고 헤어지는 기분인데 


라일락은 한참 동안 그 향기로 제 몸을 감싸며 함께 걷는 거죠. 시각적이기보다는 후각적이고 촉각적인 꽃이죠. 


한참 붙박이로 서서 지켜보다 어쩔 수 없이 무거운 발걸음을 떼고 돌아서야 하는 다른 꽃들과는 달리 


라일락은 굳이 눈 맞추지 않아도 애써 지켜보지 않아도 곁에 머물러 있다는 걸 알 수 있고 매번 눈으로 확인하지 않아도 


함께 걷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는 꽃이에요. 그래서인지 라일락에게서는 뭔가 먼저 사랑받는 느낌이 들어요. 


향기를 내뿜는 꽃들은 이렇게 먼저 다가와서 여기 와 있다고 알려주고, 부드러운 공기로 살며시 안아주고, 


굳이 마주보며 지켜봐 주지 않아도 즐겁게 나란히 걷다가 조금씩 살며시 눈치채지 못하게 사라지는 다정한 연인 같아요. 


다른 예쁜 꽃들은 제가 먼저 찾아보지 않으면 못 보고 지나칠 수도 있어서 의식적으로 열심히 찾아봐야 하는데  


라일락은 그럴 걱정이 없어요. 숨을 안 쉬고 다닐 수는 없으니까요. 놓칠 걱정 없이 먼저 다가와서 향기를 뿜으며 기다려주는 꽃, 


놓칠 걱정 없이 느긋한 마음으로 편안히 만날 수 있는 꽃이죠. 


아련하게 피어나는 라일락 향기를 맡으면 아, 이제 4월이구나, 이제 진짜 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신기하게 후각은 시각보다 뭔가 더 아련한 기억을 불러오는 것 같아요. 후각이 뭔가 더 감정과 연결된 감각인 것 같아요.  


아침에 일찍 못 일어났던 저는 도서관에서 제일 나쁜 자리, 화장실 바로 앞 자리에서 중간고사 시험 공부를 했었는데 


화장실 냄새를 막으려고 교정에 피어 있는 라일락꽃 몇 송이를 따다가 코에 대고 살랑살랑 흔들며 신나했었죠. 


(공부는 안 하고 라일락 앞에서 콧구멍만 벌름벌름하며 황홀해 했던 기억이...) 


라일락은 어느 날 문득 향기를 내뿜으며 다가와 언제나 먼저 아는 척해주고 먼저 안아 주고 천천히 함께 걷다가  


눈치채지 못하는 사이에 조용히 사라지는 정답고 사려 깊은 꽃, 그래서 왠지 더 그리운 꽃이에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6466
111085 이런저런 잡담...(순환, 프듀X) [1] 안유미 2019.04.11 400
111084 오늘의 영화 광고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1 342
111083 블랙홀과의 재회 [4] 흙파먹어요 2019.04.11 542
111082 허리통증, 요가를 계속 하는게 맞을까요? [2] 산호초2010 2019.04.11 816
111081 헬보이를 보고.. [2] 라인하르트012 2019.04.10 652
111080 나의 영화 기록에서 가장 긴 영화를 논스톱으로 보다 [5] 가끔영화 2019.04.10 528
111079 신카이 마코토 신작 - 날씨의 아이 예고편 [1] 연등 2019.04.10 598
111078 숙명여대 총학 입장문 [25] skelington 2019.04.10 1668
111077 자아의탁이란 단어 그럴 듯 하군요 가끔영화 2019.04.10 388
111076 오늘의 엽서 [3]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10 256
111075 머저리와의 카톡 3 (스탠리 큐브릭) [6] 어디로갈까 2019.04.10 730
111074 [국민청원]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 설치와 세월호참사 전면재수사 국민청원 [5] 왜냐하면 2019.04.09 660
11107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19.04.09 959
111072 이런저런 잡담...(시너지, 모닥불) [1] 안유미 2019.04.09 340
111071 오늘의 엽서 [7]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4.09 361
111070 Seymour Cassel 1935-2019 R.I.P. 조성용 2019.04.09 204
111069 모털엔진 볼만한데 왜 본전도 못건졌을까 [3] 가끔영화 2019.04.08 787
111068 정준영 카톡 친구보다 김학의의 별장 친구들이 더 궁금하다. [3] 왜냐하면 2019.04.08 1253
111067 이제는 늙어서 내가 괜히 못 하는 것들 [13] 흙파먹어요 2019.04.08 1757
111066 봉준호 신작 기생충 예고편 [4] 연등 2019.04.08 1608
XE Login